문서자료

사진자료

영상자료

이전자료

문서자료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1009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성명서자료-1989.3.27 남북작가회의 예비회담 원천봉쇄를 규탄한다!
이름 관리자


                                        남북작가회의 예비회담 원천봉쇄를 규탄한다!


8·15 직후 조국의 분단을 눈 앞에 두고 몸을 던져 절규하던 선열들의 목소리가 다시금 귓가에 쟁쟁히 되살아나는 듯 한 오늘날 우리는 온 민족의 통일 염원을 두 어깨에 짊어지고 남북작가회의에 나가고자 하였다. 이는 민족자주·민주·통일의 대의에 입각하여 민간주도의 남북교류를 실현함으로써 영구분단을 거부하고 민중이 주체가 되는 진정한 평화통일에의 길을 열고자 함이었다. 그러나, 우리의 이러한 충정은 정부당국에 의해 무참히 짓밟히고 말았다.
통일원의 한 당국자는 1989년 2월 17일 북한 작가동맹 중앙위원회의 서한을 본 작가회의에 전달하면서 남북작가회의 개최를 전향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고 따라서 우리는 우리의 뜻이 당국에 받아들여지리라고 생각할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1989년 3월 23일 문공부 장관은 남북작가회의 불허 방침을 기자회견을 통해 밝혔고 우리는 당국의 돌연한 태도변화에 경악을 금할 수가 없었다. 하지만, 우리는 그러한 정부당국의 발표 이전에도 그랬고 이후에도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여 당국에 협조 요청을 해 왔다.
문공부 장관은 작가회담 불허 방침의 근거로 해당법령의 미비와 이른바 작가회의의 문단 대표성 결여를 들고 잇다. 그러나, 현대그룹 정주영씨의 북한 방문 사례를 볼 때 법령의 미비란 작가회담을 막는 근거가 될 수 없다. 정주영씨는 어떠한 법적 근거로 북한을 방문하고 금강산 공동개발을 논의했는가> 남북교류 자체가 이미 분단된 사회 체제의 틀을 넘어서는 가장 높은 차원의 정치적 행위이기 때문에 현행법에 의해 그 본래의 뜻이 꺾여서는 안되는 것이다. 더구나 독점자본의 이해실현을 위한 정주영의 방문과는 달리 진정한 통일을 위한 양심적 작가들의 충정은 결코 꺾여서는 안되는 것이다. 오히려 남북교류를 위한 법령을 갖춘다는 것은 그 본래의 뜻을 살리기 위한 부수적 형식적 조치에 불과하다. 그런데 이제 절차상 문제인 법령미비를 들어 남북작가회의를 막는 것은 본말이 전도된 것이며 결국 통일을 바라지 않는 정부 당국의 저의를 드러낸 것이 아닌가?
또한 당국은 본 작가회의가 문단을 대표하지 않는다는 것을 남북자가회의 불허 방침의 근거로 제시하였다. 그러나 우리는 결코 소위 문단을 대표하여 남북작가회의를 제의한 것이 아니다. 우리는 온 민중의 염원과 민족의 염원을 대변하는 것이 작가의 임무이고, 그러한 임무에 충실하고자 하는 작가라면 남북문제에 있어 민족자주·민주·통일이라는 7·4공동성명의 정신에 당연히 동의할 것이기 때문에 이것을 존중하는 남북의 작가들이 모여 민족의 장래를 논의하자고 한 것이다. 이것은 협소한 문단의 대표성 차원이 아니라 민족의 양심적 대의 차원의 문제이다. 따라서 정부당국의 문단 대표성 운운은 일개 문학단체인 민족문학작가회의의 인식 수준에도 못 이르는 졸렬한 발상이라 아니 할 수 없다. 정부당국의 이러한 졸렬한 발상은 결국 정부당국이 진정한 통일을 바라지 않는다는 것을 반증할 뿐이며, 그것을 위해 민간주도의 남북교류를 막는다는 것을 입증하고 있다.
우리는 온 민족의 온 민중의 통일염원을 배반하고 영구분단을 지향하는 정권은 항시 민중의 격령한 저항에 부딪힐 수밖에 없다는 점을 정부당국에 경고한다. 우리는 남북작가회의 개최를 위한 노력을 계속할 것이며 추후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할 것이다.
마지막으로 판문점에서 허전한 마음으로 발길을 돌렸을 북한 측 대표단에게 안타까운 마음으로 위로의 말을 전한다. 분단을 청산하고 이 산하의 구비구비에 조국은 하나라는 우렁찬 함성이 메아리 칠 때까지 우리는 싸우고 또 싸울 것이다.
민족자주만세!
조국통일만세!
1989. 3. 27.
민족문학작가회의





목록 글쓰기 이전글



번호 제목 파일 날짜 조회
37

  성명서자료-청년문학제 외국 서한

2004.10.24. 988
36

  성명서자료-1994. 5.26 -작가 황석영씨 상고심 판결을 지켜보면서

2004.10.24. 1068
35

  성명서자료-1994.5.16 5·18민중항쟁 제14주기를 맞는 우리의 입장

2004.10.24. 1018
34

  성명서자료-1994.4.12 조계종단 사태를 보는 우리의 입장

2004.10.24. 1143
33

  성명서자료-1993. 5. 5·18민중항쟁 제13주기를 맞는 우리의 입장

2004.10.24. 1083
32

  성명서자료-1993.6.17 중앙일보 정재헌 기자를 즉각 석방하라

2004.10.24. 1108
31

  성명서자료-1993.8 국가보안법 철폐하고, 작가 황석영을 즉각 석방하라

2004.10.24. 975
30

  조선작가동맹 성명서자료-1989.3.4

2004.10.24. 988
29

  조선작가동맹 성명서자료-1989.2.17

2004.10.24. 1069
28

  성명서자료-1989.4.14 백낙청 부회장을 당장 내놔라!

2004.10.24. 1028
27

  조선작가동맹 성명서자료-1989.3.16

2004.10.24. 1065

  성명서자료-1989.3.27 남북작가회의 예비회담 원천봉쇄를 규탄한다!

2004.10.24. 1010
25

  성명서자료- 1989.4.8 남북작가회의 관련자 구속 등 최근 사태에 대한 우…

2004.10.24. 1281
24

  성명서 자료 - 1989. 3.28 황석영·문익환 씨의 방북·통일논의를 적극 …

2004.10.24. 1220
23

  성명서 자료-1989.2.21 고규태 시인 석방촉구

2004.10.24. 1480



1 / 2 / 3 / 4 / 5 / 6 / 7 / 8 / 9 /10 / [다음 10개]

 

후원 우리은행 1005-802-113278 (사)한국작가회의

(03965)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로 128, 마포중앙도서관 5층 (사)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 전송 02-2676-148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