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한국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한국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성명서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77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성명서] 정부는 폐지된 문학나눔 사업과 문학진흥정책위원회를 복원하라!
이름 사무처 이메일



 <문학나눔 사업문학진흥정책위원회 폐지에 대한 문학 5단체 공동성명서>

 

정부는 폐지된 문학나눔 사업과 문학진흥정책위원회를 복원하라!”

 

 문학은 공동체 구성원 모두가 공통적으로 향유하는 언어를 다루는 예술로 한 나라의 문화의 기저를 지탱하는 가장 근원적인 영역에 해당한다문학은 공동체의 에토스가 집약된 것으로 문학에 기술된 고유의 서사와 리듬의 공유를 통해 구성원 서로가 하나의 공동체 소속이라는 것을 인식하게 하는 계기로 작동하기 때문이다독일영국미국프랑스일본 등 이른바 문화강국들의 명단에서 확인할 수 있듯이 해당 국가의 국민이 향유하는 문학의 수준이 한 나라의 문화적 역량을 총체적으로 대변하는 까닭이다.

 

 하지만 현 정부의 문학에 대한 일련의 정책들은 실망을 넘어 분노를 일으키게 한다지난 8.29일 발표된 정부예산안에는 문학나눔 사업을 세종도서 사업에 통합한다고 되어있다명분은 유사중복사업의 통합이지만 이는 문학생태계와 출판생태계의 차이를 구분하지 못하는 관료적 시각에서 기인한다문학나눔 사업은 산업으로서의 출판이 아니라 언어의 정련과 실험을 통해 모국어의 지평을 확대하는 기초예술로서 문학을 지원하는 사업이다문학나눔 사업을 한국문화예술위원회에서 주관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한국문학이라는 별도의 예술생태계를 유지할 수 있도록 보조하는 사업이 바로 문학나눔 사업이다

 

하지만 세종도서는 문학이 아닌 출판에 방점이 찍힌 사업으로 산업으로서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출판생태계 지원에 가깝다. 모국어가 아닌 해외작가의 번역작품이 포함되는 것도 여기에 있다요컨대 문학나눔 사업의 폐지는 단순히 지원기관의 변동이나 지원금액의 감액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기초예술로서 한국문학의 고유성을 무시하겠다는 선언에 다름 아닌 것이다이는 기초과학분야 R&D 사업 예산 삭감에서 확인할 수 있듯이 현 정권의 기조가 중장기적 대계를 생각하기보다 근시안적인 보여주기식 정책에 매몰되어 있는 것을 보여준다.  

 

 또 다른 하나는 문학진흥정책위원회의 폐지로 인한 문학진흥정책의 부재이다문학진흥정책위원회는 문학진흥법에 기초한 법정위원회이다하지만 정부는 폐지 과정에서 문학 단체나 해당 분야 전문가들의 충분한 의견 수렴 과정 없이 단지 관련 부처의 의견을 근거로 폐지하였다단순 자문의 성격에 지나지 않는 위원회라는 것이 폐지 이유였다하지만 그래서 나온 결과는 무엇인가올해 초에 발표되었어야 할 법정계획인 제 2차 문학진흥계획(2023~2027)은 이미 2023년이 마무리 되어가는 지금까지 발표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한국문화예술위원회 문학분야 위원을 위촉하지 않는 것도 마찬가지다현 정부는 문학현장의 적격 판단에도 불구하고 관련 부처의 어떠한 해명도 없이 문학분야 위원을 위촉하지 않았다때문에 기초예술지원 정책을 수립하고 결정하는 과정에서 문학분야에 심대한 공백이 발생하고 있는 현실이다현 정부는 법치를 내세우면서도 법에 명시된 한국문학진흥 의무에 대해 어떠한 응답도 하지 않고 있는 것이다

 

 문학을 비롯하여 문화예술에 대한 지원은 정권이 던져주는 시혜가 아니다이는 헌법의 문화국가원리에서 요청되는 국가의 의무로서 국민의 문화적 기본권이다지금 전 세계는 한국의 문화예술 콘텐츠에 주목하고 있다이런 현상이 일시적 유행이 아니라 장기적으로 지속되기 위해서는 K 콘텐츠의 성공에 자족하지 않고 이를 기저에서 지탱하는 문학과 기초예술의 역량이 강화되어야 한다이를 위해서 정부는 말로만 법치와 공정을 내세울 것이 아니라 정책으로 보여주어야 한다

 

산업의 논리에 경도되어 폐지된 문학나눔 사업과 문학진흥정책위원회를 복원하고 중장기적인 문학진흥정책이 원활히 수행될 수 있도록 제2차 문학진흥기본계획을 시급히 발표할 것을 촉구한다

 

2023. 10. 25

 

한국작가회의, 국제PEN한국본부, 한국문인협회, 한국시인협회, 한국소설가협회




목록 글쓰기 다음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성명서] 정부는 폐지된 문학나눔 사업과 문학진흥정책위원회를 복… 사무처 2023.10.25. 78
142   [성명서] 일본은 오염수 방류를 즉각 중단하고 윤석열 정부는 각성… 사무처 2023.09.11. 100
141   [성명서] 정부는 내년도 국민독서문화증진 지원 예산을 복원하고 책… 사무처 2023.09.07. 250
140   [성명서] 문학-출판 생태계 복원을 위한 작가-출판인 공동 성명 사무처 2023.08.22. 123
139   [성명서] 일본 핵폐수 방류 반대 성명서 사무처 2023.07.11. 201
138   [추도사] 오에 겐자부로를 추모하며 사무처 2023.03.14. 226
137   [성명서] 윤석열 정부는 기만과 적대의 정치를 중단해야 한다 사무처 2023.02.25. 266
136   [성명서] 노란봉투법(노동조합법 2, 3조 개정)에 대한 (사)한국작가… 사무처 2022.12.27. 241
135   [성명서] 이태원 참사에 대한 (사)한국작가회의 성명 사무처 2022.11.04. 375
134   [성명서] 20대 대선, 우익 포퓰리즘을 반대하는 작가 성명 사무처 2022.02.28. 488
133   [성명서] 노태우의 ‘국가장’을 철회하라! 사무처 2021.10.28. 466
132   [성명서] 대한민국예술원 혁신을 위한 우리의 요구 사무처 2021.08.19. 1172
131   [성명서] 한국의 작가들은 미얀마 군부의 시민 학살에 분노한다 사무처 2021.04.05. 630
130   [성명서] 문학생태계 복원을 바라는 문학 5단체 공동 성명 사무처 2021.03.31. 738
129   [성명서] 미얀마 군부 쿠데타 사태에 대한 한국작가회의 성명 사무처 2021.03.05. 697



1 /2 / 3 / 4 / 5 / 6 / 7 / 8 / 9 / 10 /

 

후원 우리은행 1005-802-113278 (사)한국작가회의

(03959) 서울 마포구 망원로3길 48, 2층 (사)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 전송 02-2676-148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