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성명서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152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맨부커상’ 한강, 박근혜 정부 ‘블랙리스트’ 공식 확인
이름 사무처 이메일



[단독] ‘맨부커상’ 한강, 박근혜 정부 ‘블랙리스트’ 공식 확인

등록 :2016-12-28 14:27


박영수 특검팀, 문체부 등 압수물 분석 과정서 드러나
‘문화융성 국정과제’라더니…국제적 작가 사상검증 코미디 

작가 한강이 지난 5월24일 오전 서울 동교동의 한 카페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맨부커 인터내셔널상을 수상한 소설 <채식주의자>와 새 소설 <흰>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김정효 기자 hyopd@hani.co.kr
작가 한강이 지난 5월24일 오전 서울 동교동의 한 카페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맨부커 인터내셔널상을 수상한 소설 <채식주의자>와 새 소설 <흰>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김정효 기자 hyopd@hani.co.kr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지난 26일 문화체육관광부 등의 압수수색 과정에서 확보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에 소설가 한강이 포함된 사실이 확인됐다. 그간 한강의 작품이 정부가 주관하는 우수도서 선정·보급 사업 심사 단계에서 ‘사상 검증’을 당한 사실이 알려지긴 했지만, 작품이 아닌 작가 본인까지 블랙리스트로 분류돼 관리된 사실이 드러난 것은 처음이다.

특검팀 관계자는 28일 “압수물 분석 과정에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에 소설가 한강의 이름이 들어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한강은 소설 <채식주의자>로 올해 영국의 세계적 문학상 ‘맨부커 인터내셔널상’을 받으며 국제적 주목을 받았다. ‘문화융성’을 국정과제로 내세운 박근혜 정부가 한강을 블랙리스트에 올린 블랙코미디 같은 상황이 벌어진 것이다. 정작 문체부는 지난 5월 당시 김종덕 장관 명의로 한강의 맨부커 인터내셔널상 수상을 축하하는 축전을 보내기도 했다. 조윤선 현 문체부 장관은 2014~2015년 청와대 정무수석으로 있을 때 블랙리스트 작성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앞서 문체부가 주최하고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세종도서(옛 문화부 우수도서) 선정·보급 사업 심사에서 5·18을 다룬 한강의 <소년이 온다>가 배제된 사실(▶관련기사 [단독] 블랙리스트 만든 정부, 한강 소설도 ‘사상검증’ 정황)이 드러난 바 있다.


서영지 기자 yj@hani.co.kr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776444.html#csidx8069a9517d3e01087537d3778e77421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1   [성명서] 사드 미사일 기지를 반대하는 작가 성명서 사무처 2017.05.02. 99
110   [성명서] <책 읽는 대통령, 책이 문화정책의 기본인 나라>를 위한 … 사무처 2017.03.30. 88
109   [논평]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 인용에 대한 한국작가회의… 사무처 2017.03.10. 103
108   [성명서] 예술계 블랙리스트 관련 문학5단체 성명서 “블랙리스트로… 사무처 2017.02.21. 108
  ‘맨부커상’ 한강, 박근혜 정부 ‘블랙리스트’ 공식 확인 사무처 2016.12.28. 153
106   [성명서] 우리 모두가 블랙리스트 예술가다 사무처 2016.11.16. 223
105   [성명서] 박근혜 대통령은 퇴진하고 새누리당은 해체하라! 사무처 2016.11.04. 285
104   [성명서] 회원 여러분께 삼가 알립니다 사무처 2016.10.24. 919
103   [대전작가회의] 문화예술인의 활동을 억누르는 정부가 검열의 대상… 사무처 2016.10.19. 172
102   [성명서] 사드 배치에 반대한다 -광복 71주년을 즈음한 한국작가회… 사무처 2016.08.19. 191
101   [성명서]한광호 노동자를 살려내야 합니다 사무처 2016.05.19. 199
100   [대전작가회의] 개성공단에 불을 밝혀라 -개성공단 폐쇄에 대한 성… 사무처 2016.02.16. 310
99   [부산작가회의] 위안부 피해자 없는 한일협상은 해결이 아니다! [1] 사무처 2016.01.05. 299
98   [성명서] 한일 양국간 위안부 협의문은 굴욕이다, 즉각 파기하라 [1] 사무처 2015.12.30. 304
97   한국작가회의 부산대회 선언문 - 기억, 반성 그리고 문학 사무처 2015.12.01. 280



1 /2 / 3 / 4 / 5 / 6 / 7 / 8 /

 

(07245)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44길 9, 2층 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02)313-1449 / 팩스 02)392-183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