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성명서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201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성명서] 사드 배치에 반대한다 -광복 71주년을 즈음한 한국작가회의의 성명
이름 사무처 이메일



사드 배치에 반대한다

-광복 71주년을 즈음한 한국작가회의의 성명

 

 

작금 나라 안을 살피건대깊은 우려를 금할 수 없다부패와 무능이 손잡고 정직과 재능을 조롱하는 추세가 대낮에 활보하면서 한국사회의 활력은 급속히 추락했다능력의 계발과 노력의 투여 여하에 따라 자신의 삶의 질이 결정된다는 한국사회의 오랜 약속이 문득 바래지면서 민주와 공화 역시 심각히 후퇴했다스스로 모욕한 뒤에 남의 모욕을 받는다는 옛말처럼 한국을 둘러싼 국제환경 역시 엄중하다남북관계는 파산하고 동북아시아는 다시 갈등과 분쟁으로 빨려들고 그럼에도 북핵 문제는 더욱 수렁으로 빠져들고 있다혈성을 바쳐 나라를 되찾는 투쟁에 골몰한 선열들의 뜨거운 광복절을 삼가 기억하며나라를 이 지경으로 끌어온 데 최종 책임을 지닌 정부의 책임을 엄중히 묻지 않을 수 없다.

특히 사드 배치는 뇌관이다금번 8.15 경축사에서 대통령은 말한다. "이 땅의 평화는 물론민족의 장래를 위해서도 북한의 핵무기 개발은 결코 용납할 수 없습니다." 한국작가회의 역시 한반도 비핵화 원칙을 핵 없는 세상이란 장기적 비전 아래 지지하고 있기 때문에 원칙적으로 이에 이견은 없다. "정부는 북한의 핵으로부터 국가와 국민의 안위를 지키기 위해국제사회와의 공조를 더욱 강화해나가면서 필요하고 가능한 모든 조치를 다할 것입니다." 북핵으로부터의 자유를 쟁취하기 위한 제반 조치에 대해서그리고 그 문제가 국제적이기 때문에 국제공조가 필요하다는 데에 대해서도 이견이 없다그런데 다음이 문제다. "사드 배치 역시 북한의 무모한 도발로부터 우리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선택한 자위권적 조치였습니다저는 국민의 생명이 달려 있는 문제는 결코 정쟁의 대상이 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사드 배치가 북핵으로부터의 자유를 한국사회에 선물할 것인가는 차치하고그 강력한 도구인 바람직한 국제공조를 과연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인가사드 배치가 북핵 해결을 위한 다자간 협력 관계에 파탄을 초래하리란 예측은 이미 발등의 불이다중국은 물론 러시아조차 이에 강력히 반발북핵 제재로부터 이탈하는 조짐조차 보이니정부가 바라는 국제공조란 냉전의 반쪽 국제공조가 아닐까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과연 정부는 낡은 냉전 체제로 회귀하기를 원하는가최근 아베 정권이 밀어붙이는 평화헌법 개정의 골자는 일본의 군사적 재무장과 군대의 해외 파병 허용인데주저하던 미국 역시 중국을 견제할 목적으로 이를 슬그머니 묵인하는 방향으로 튼 듯싶다작년 말 졸속 타결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관련 합의로부터 촉발된 일련의 사태 또한 이와 무관치 않다아시아 정책의 원만한 수행을 위해서 한국과 일본 사이의 화해를 미국이 매개한 모양새다우리는 당연히 미래지향적인 한일 관계가 하루빨리 정립되기를 고대한다그러나 이와 같은 미국의 강제에 의한 정책적 화해를 통하여 도래할 한일관계의 미래는 결코 가능하지도 않고 바람직하지도 않다는 점을 엄숙히 확인하는 바이다.

북핵에 대한 가장 강력한 국제공조를 파산낼 사드 배치는 북핵으로부터의 자유는커녕 한국을 제국들의 전쟁에 비자발적으로 동원되게 할 도화선이 될지도 모른다. '한국/한반도가 안정되면 동아시아에 평화요한국/한반도가 불안하면 동아시아가 분쟁한다.'이 오래된 지혜에 의거하여그리고 자유롭고 평등해서 온 국민이 형제자매처럼 우애로운 그런 나라를 건설하기를 다짐하며 투쟁한 광복 선열들의 염원을 받들어한국작가회의는 사드 배치에 반대한다.

지금이라도 늦지 않다한국과 한반도와 동아시아의 평화를 위협할 무력 충돌 가능성을 높이는 사드 배치를 철회하라.

 

 

 

2016년 8월 18

광복절 71주년에 즈음하여

 

한국작가회의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1   [성명서] 사드 미사일 기지를 반대하는 작가 성명서 사무처 2017.05.02. 137
110   [성명서] <책 읽는 대통령, 책이 문화정책의 기본인 나라>를 위한 … 사무처 2017.03.30. 108
109   [논평]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 인용에 대한 한국작가회의… 사무처 2017.03.10. 122
108   [성명서] 예술계 블랙리스트 관련 문학5단체 성명서 “블랙리스트로… 사무처 2017.02.21. 125
107   ‘맨부커상’ 한강, 박근혜 정부 ‘블랙리스트’ 공식 확인 사무처 2016.12.28. 164
106   [성명서] 우리 모두가 블랙리스트 예술가다 사무처 2016.11.16. 238
105   [성명서] 박근혜 대통령은 퇴진하고 새누리당은 해체하라! 사무처 2016.11.04. 296
104   [성명서] 회원 여러분께 삼가 알립니다 사무처 2016.10.24. 944
103   [대전작가회의] 문화예술인의 활동을 억누르는 정부가 검열의 대상… 사무처 2016.10.19. 182
  [성명서] 사드 배치에 반대한다 -광복 71주년을 즈음한 한국작가회… 사무처 2016.08.19. 202
101   [성명서]한광호 노동자를 살려내야 합니다 사무처 2016.05.19. 210
100   [대전작가회의] 개성공단에 불을 밝혀라 -개성공단 폐쇄에 대한 성… 사무처 2016.02.16. 319
99   [부산작가회의] 위안부 피해자 없는 한일협상은 해결이 아니다! [1] 사무처 2016.01.05. 313
98   [성명서] 한일 양국간 위안부 협의문은 굴욕이다, 즉각 파기하라 [1] 사무처 2015.12.30. 320
97   한국작가회의 부산대회 선언문 - 기억, 반성 그리고 문학 사무처 2015.12.01. 293



1 /2 / 3 / 4 / 5 / 6 / 7 / 8 /

 

(07245)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44길 9, 2층 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02)313-1449 / 팩스 02)392-183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