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성명서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181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대전작가회의] 문화예술인의 활동을 억누르는 정부가 검열의 대상이다-블랙리스트 논란과 의혹에 부쳐
이름 사무처 이메일



문화예술인의 활동을 억누르는 정부가 검열의 대상이다

- 블랙리스트 논란과 의혹에 부쳐

 

청와대가 지난해 문화예술계에서 검열해야 할 9,473명의 명단을 작성해 문화체육관광부로 내려 보냈다는 주장과 자료가 나왔다. 공개된 명단에는 문화 예술인 9,473명 이름이 올라와 있다. 여기에는 세월호 시국선언, 세월호 정부 시행령 폐기 촉구선언, 박원순 문재인 후보 지지선언을 한 이들이 포함되어 있다.

이른바 블랙리스트 보도이후 검열의 시대를 심각하게 우려하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문학예술인들의 정치적 사회적 활동은 헌법이 보장하는 범위 내에서 이루어졌으며, 뿐만 아니라 이러한 활동은 시대를 살아가는 작가들의 상식적 참여라고 할 수 있다.

사회적 아픔에 동참하고 정치적 지향을 공유함으로써 자신의 뜻을 보이는 것은 참여민주주의로 가는 하나의 과정이다. 사회의 발전이 시민의 적극적 참여로 성취되었다는 것은 역사적 경험을 통해 잘 알고 있다. 특히 작가들의 현실 참여는 역사적 소명의식의 발현이기에 그 누구도 검열할 수 없는 일이다.

정부는 블랙리스트의 존재를 부정하고 있지만 의혹과 주장이 제기된 상태에서 그 실체는 정확하게 규명되어야 할 것이다. 만일 검열 대상자의 명단을 작성해 관리를 해 왔다면 그 책임은 엄중하게 물어야 할 것이다.

노래로 평화와 반전을 외쳤던 밥 딜런이 노벨문학상을 받는다는 소식과 함께 블랙리스트 보도가 교차하는 것은 암울한 현실이 작가들의 가슴을 억누르기 때문이다. 가만히 있으라는 한 마디에 세월호의 아이들이 세상을 등졌다는 걸 알고 많은 어른들은 미안하다는 말을 했다. 더 이상 죄를 짓지 않기 위해 시국선언을 하고 정치참여에 나서는 것은 작가적 양심을 회복하는 행위이다. 블랙리스트 논란은 작가들에게 가만히 있으라는 억압과 다르지 않다.

우리는 정부가 표방하는 것처럼 우리나라가 문화융성 국가가 되기를 바란다. 문화예술의 꽃이 검열의 날에 잘려나간다면 우리나라는 문화가 피폐한 국가가 될 것이다. 정부는 이번 블랙리스트 논란과 관련해 의혹의 핵심을 명확하게 밝혀, 정부가 진정으로 문화예술의 발전을 지향하고 있음을 보여주기 바란다.

 

- 대전작가회의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1   [성명서] 사드 미사일 기지를 반대하는 작가 성명서 사무처 2017.05.02. 135
110   [성명서] <책 읽는 대통령, 책이 문화정책의 기본인 나라>를 위한 … 사무처 2017.03.30. 106
109   [논평]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 인용에 대한 한국작가회의… 사무처 2017.03.10. 121
108   [성명서] 예술계 블랙리스트 관련 문학5단체 성명서 “블랙리스트로… 사무처 2017.02.21. 121
107   ‘맨부커상’ 한강, 박근혜 정부 ‘블랙리스트’ 공식 확인 사무처 2016.12.28. 164
106   [성명서] 우리 모두가 블랙리스트 예술가다 사무처 2016.11.16. 235
105   [성명서] 박근혜 대통령은 퇴진하고 새누리당은 해체하라! 사무처 2016.11.04. 295
104   [성명서] 회원 여러분께 삼가 알립니다 사무처 2016.10.24. 940
  [대전작가회의] 문화예술인의 활동을 억누르는 정부가 검열의 대상… 사무처 2016.10.19. 182
102   [성명서] 사드 배치에 반대한다 -광복 71주년을 즈음한 한국작가회… 사무처 2016.08.19. 201
101   [성명서]한광호 노동자를 살려내야 합니다 사무처 2016.05.19. 209
100   [대전작가회의] 개성공단에 불을 밝혀라 -개성공단 폐쇄에 대한 성… 사무처 2016.02.16. 319
99   [부산작가회의] 위안부 피해자 없는 한일협상은 해결이 아니다! [1] 사무처 2016.01.05. 312
98   [성명서] 한일 양국간 위안부 협의문은 굴욕이다, 즉각 파기하라 [1] 사무처 2015.12.30. 320
97   한국작가회의 부산대회 선언문 - 기억, 반성 그리고 문학 사무처 2015.12.01. 293



1 /2 / 3 / 4 / 5 / 6 / 7 / 8 /

 

(07245)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44길 9, 2층 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02)313-1449 / 팩스 02)392-183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