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한국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한국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성명서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282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성명서] 일본 핵폐수 방류 반대 성명서
이름 사무처 이메일



윤석열을 방류하라!

 

 

한국작가회의 성명서

 

 

면죄부는 없다, 식히고 가두라.

우리는 일본에 말한다. “그대로 식히고, 그대로 가두라!”

식히고 가두라이는 원전 사고 대응의 기본 원칙이며 철칙이다. 5레벨의 스리마일도, 7레벨의 체르노빌도, 식히고 가두었다. 후쿠시마도 예외일 수 없다.

핀란드가 바보인가! 지하 455m 아래에 온칼로Onkalo 방폐장을 지난 20년 동안 구축했다. 무려 10만 년 동안 핵폐기물을 가두는 일이다. 실로, 인간이 책임지기 가장 어려운 일이 핵폐기물 문제다.

그러나 일본은 핵폐수의 해양 방류를 고집하고 있다.

국제 검증도 받지 못한 알프스AIPS 필터링을 내세워서, 마실 수 있는 수준의 처리수라고 강변하는 것이 일본의 궤변이다. 교차분석은커녕 분석 결과도 없는 IAEA 최종보고서를 면죄부로 삼아서는 안 된다. 알다시피 IAEA결과에 대해서 전혀 책임지지 않는다.’ 그렇다면 후발성 책임은 누구에게 묻겠는가!

 

해양 방류는 안 된다.

1호기에 이어 2호기의 노심이 녹아내렸을 때, 후쿠시마 원전은 최악의 7레벨이었다. 7레벨 체르노빌은 지침을 지켰다. 식히고 가두었다. 그러나 일본 원전은 식히지도 가두지도 않은 채 향후 30년 동안 매일 500톤씩 바다로 쏟겠다는 고집이다. 그렇다면 차라리 기시다岸田文雄를 방류하라!

우리는 주목한다. 아직도 후쿠시마 원자로 속에서 활성 상태로 떠다니며 쌓이는 핵연료 찌꺼기デブリdebris를 우리는 주목한다. 이 방사능 찌꺼기의 활성 상태를 제어하려면 식을 때까지 식혀야 한다. 방사능 방어 3원칙은 시간, 거리, 차폐다. 최소 30년 넘게 가두어야 한다. 무책임한 방류를 고집하는 한, 일본은 먹이사슬의 인드라망인 내부피폭에서 결코 도망갈 수 없다.

해저 7,000m 해령에 인간은 없다.

바다는 생물이다. 해저 7m, 해저 4m 아래의 해령에서 바다는 뒤집히고, 솟구치고, 덮쳐들고, 까무러치기도 한다. 이 해저산맥은 태평양, 대서양, 인도양, 북극해까지 연결되어 있다. 그렇다. 바다는 본디부터 살아있는 생물이다. 왜 일본은 태평양의 표층 해류만을 거론하며 억지를 부리는가!

바다는 지쳤다. 500년이 지나도 썩지 않는 플라스틱과 원유 쓰레기에 더하여 핵폐수까지 들이붓는다는 행위는 악의 인간성을 생각하게 한다. 균류, 조류, 어패류를 비롯한 유기생물체Biomass 전체의 70%는 내부피폭으로 불가역적 재앙을 입을 것이다. 쏟아진 물은 다시 주워 담을 수 없다.

 

또한 우리는 주목한다.

후쿠시마 원전 폭발(2011) 당시 IAEA의 총장은 일본인이었다(아마노 유키야, 2009~2019), 일본 총리 아베는 이에 야합했다. 아마노와 아베의 밀월, 즉 협잡으로 일본은 심히 오래된 1977년의 알라라 권고를(ICRP의 방사능 의료지침) 매우, 심히, 고무줄처럼 늘려서 이현령비현령의 후쿠시마 지침으로 삼았다. 알라라As Low As Reasonably Achievable를 금과옥조의 방패로 삼은 일본은, ‘타당한 가능치Reasonably Achievable라는 모호한 말을 내세우며 저비용 해양 방류를 야금야금 진행해왔다. 근면하게, 근면하게, IAEA에 돈을 쏟아붓고, 방대한 자원봉사 인력까지 IAEA에 끈질기게 투입했다. 물론 최근 폭로된 IAEA에 준 뇌물 100, 80따위는 전체 비용에 비하면 푼돈이다.

 

사정이 이러한데도, 윤석열은 일본과 손을 잡았다.

오만한 일본이 제멋대로 방류를 강행하는데 우리까지 편승한다면, 쏟아진 방사능을 어찌 주워 담을 수 있으랴! 그러므로 우리는 국토와 영해를 지킬 대통령의 의무 방기를 추궁할 것이다. 대통령에게 부작위의 범죄를 묻겠다. 차라리 윤석열을 방류하리라!

 

인류는 정신을 바짝 차려야 한다. 원전과 핵폐기물에 대해 선명한 경계심을 가져야 한다. 핵폐수의 방류를 반대하는 우리의 방향은 이미 정해졌다. 저항하고 싸우고, 끈질기게 항전할 것이다.

 

 

그러므로 80억 인류의 이름으로 일본에 명한다!

 

> 핵폐수의 방류를 당장 멈춰라!

> 식히고 가두라, 후쿠시마!

> 식히고 가두라, 핵폐수!

> 그렇지 않다면, 기시다를 방류하라!

> 그렇지 않다면, 윤석열을 방류하라!

 

  

()한국작가회의



 

 

Discharge Yoon Seok-ryeol!

Writers Association of Korea Statement

 

 

 

“Cool down and block up.”

“Let it cool down, and let it block up!”

We speak to Japan, cooling down and confining is a principled guideline and iron rule for nuclear accidents. Both Three Mile and Chernobyl were also cooled and blocked up. Only exception is Fukushima. It can't be.

 

Finland is stupid? Their radioactive disposal facility is at 455 meters below ground, took over 20 years. It is to confine nuclear waste for almost 100,000 years. In fact, the most difficult thing for human responsibility is the nuclear waste problem. Nuclear waste is uncontrollable, and the place where human beings cannot reach is an undersea’s submarine ridge.

This awareness is important.

 

However, Japan insists on discharging nuclear wastewater. Japan insists you can drink it with Alps AIPS filtering that has not even received international verification. It is a nonsense to say that it is 'treated water' at a certain level. IAEA final report are also missing the cross-analysis , and the same avoidance of responsibility, same as Chernobyl case.The IAEA ‘does not take responsibility for the results.’If so, to whom we ask for the coming responsibilities?

 

 

 

Nuclear waste-water never be discharged.

 

The Fukushima meltdown is the worst 7th level, as the same level as Chernobyl. Chernobyl followed the guidelines. They Cooled it down and block it up. However, the Fukushima nuclear power plant is neither cooled nor confined. They will pour 500 tons per day into the sea over 30 years. we'd rather, discharge Kishida Fumio!

 

Specially, we pay attention to black-burn and “debris”, still floating and accumulating in an active state in Fukushima's melted reactor.

Japan, a war criminal in World War II, once again want to be a war criminal for marine radioactivity. Japan, remember the lessons learned from Minamata disease and Itai-itai disease. Japan who does not reflect on irresponsible discharge of mercury and heavy metals can never escape from Internal Exposure, which is the indra network of the food chain.

 

 

 

We humans cannot reach the 7,000m deep submarine ridge.

 

The sea is a creature. The 7,000-meter and 4,000-meter ocean’s submarine ridges flow, rage, run over and overturn. These submarine ridges are located in the Pacific, Atlantic, Indian Oceans and connected to the Arctic Ocean. So, the sea is a living creature from the beginning. Why did Japan insist on mentioning only ocean’s surface currents, the shell of the Pacific Ocean?

The sea is tired.

Nuclear waste in addition to plastic and crude oil waste that does not decay even after 500 years makes us think about the humanity of evil.

70% of the total biomass of organic organisms including fungi, algae and shellfish will suffer an irreversible catastrophe from Internal Exposure.

The spilled water cannot be picked up again.

 

 

We also note.

This is the current trend since the Fukushima nuclear power plant explosion in 2011. For 10 years, the president of the IAEA was Japanese (Yukiya Amano, 2009-2019 tenure), Japanese Prime Minister Abe mutually agreed. Amano and Abe, it was the honeymoon period. They followed the old principles, 1997 ALARA, As Low As Resonably Achievable, as a road-map.

Japanese government, over 10 years, used the ambiguous 'Reasonalby Achievable' nuclear waste-water discharge as Standard Guidelines for Fukushima Nuclear Power Plant Countermeasures and pretended that it fits the standard. For packaging suitable for low-cost nuclear wastewater discharge, Japan put forward the ambiguous word ‘Reasonably Achievable’ as golden rule. Meanwhile, Japan has been diligently, diligently, pouring money into the IAEA for over 10 years and even a vast amount of volunteers were persistently put in. Of course Kishida bribed IAEA, 1 million and 800,000 , barely nothing compared to the entire disposal cost.

 

 

Despite this situation, Yoon Seok-yeol joined hands with Japan.

If we also jump on the bandwagon in the arrogant, arbitrary, one-sided discharge of the nuclear wastewater, how can we pick up the nuclear waste-water! If so, there is no choice but to pressure the president's neglect of duty to protect the national territories and waters. We will ask the crime of omission, as a commander-in-chief. If so, we should rather discharge Yoon Seok-ryeol.

 

 

Humanity must stay alert. About nuclear power plants, nuclear fuel, and nuclear waste. We must have clear vigilance. Opposition to Japan's release of nuclear wastewater!

Our direction has already been set.

Resist and fight, tenaciously and cheerfully.

We will continue to fight.

 

Therefore, in the name of 8 billion humanity, we command Japan!

> Kishida, stop the nuclear wastewater discharge, right away!

> Cool down and block up. Fukushima!

> Cool down, solidify, and block up, nuclear waste-water!

> If not, discharge Kishida!

> If not, discharge Yoon Seok-ryeol!

 

 

 

Writers Association of Korea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4   [성명서] 알라딘은 전자책 유출 사태 합의에 저작권자와 교섭하라 사무처 2024.02.28. 182
143   [성명서] 정부는 폐지된 문학나눔 사업과 문학진흥정책위원회를 복… 사무처 2023.10.25. 372
142   [성명서] 일본은 오염수 방류를 즉각 중단하고 윤석열 정부는 각성… 사무처 2023.09.11. 218
141   [성명서] 정부는 내년도 국민독서문화증진 지원 예산을 복원하고 책… 사무처 2023.09.07. 387
140   [성명서] 문학-출판 생태계 복원을 위한 작가-출판인 공동 성명 사무처 2023.08.22. 236
  [성명서] 일본 핵폐수 방류 반대 성명서 사무처 2023.07.11. 283
138   [추도사] 오에 겐자부로를 추모하며 사무처 2023.03.14. 302
137   [성명서] 윤석열 정부는 기만과 적대의 정치를 중단해야 한다 사무처 2023.02.25. 346
136   [성명서] 노란봉투법(노동조합법 2, 3조 개정)에 대한 (사)한국작가… 사무처 2022.12.27. 324
135   [성명서] 이태원 참사에 대한 (사)한국작가회의 성명 사무처 2022.11.04. 458
134   [성명서] 20대 대선, 우익 포퓰리즘을 반대하는 작가 성명 사무처 2022.02.28. 567
133   [성명서] 노태우의 ‘국가장’을 철회하라! 사무처 2021.10.28. 554
132   [성명서] 대한민국예술원 혁신을 위한 우리의 요구 사무처 2021.08.19. 1273
131   [성명서] 한국의 작가들은 미얀마 군부의 시민 학살에 분노한다 사무처 2021.04.05. 716
130   [성명서] 문학생태계 복원을 바라는 문학 5단체 공동 성명 사무처 2021.03.31. 845



1 /2 / 3 / 4 / 5 / 6 / 7 / 8 / 9 / 10 /

 

후원 우리은행 1005-802-113278 (사)한국작가회의

(03959) 서울 마포구 망원로3길 48, 2층 (사)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 전송 02-2676-148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