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한국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한국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관련 언론보도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247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한겨레] ‘친일 문인 문학상’ 이대로 좋은가
이름 사무처 이메일



‘친일 문인 문학상’ 이대로 좋은가

등록 :2016-11-29 14:58


민족문제연구소·작가회의 
29일 함춘회관 긴급토론회 
“친일문학인 대외부역 호도”
29일 오후 서울 대학로 함춘회관에서 열린 ‘친일문인 기념 문학상 이대로 둘 것인가’ 토론회에서 임헌영 민족문제연구소장이 기조강연을 하고 있다.
29일 오후 서울 대학로 함춘회관에서 열린 ‘친일문인 기념 문학상 이대로 둘 것인가’ 토론회에서 임헌영 민족문제연구소장이 기조강연을 하고 있다.

“친일파 옹호의 사상사적인 정체는 민주주의의 비효율성을 강조하며 쿠데타를 노골적으로 지지하는 정도를 넘어 부추기기도 하는 극우파적인 이데올로기이다. 인종 편견, 신앙 편견, 약소국 억누르기와 자국의 이익을 위해서는 무력 침략을 감행해도 좋다는 파시즘적 가치관을 뜻한다.”

문학평론가인 임헌영 민족문제연구소 소장은 친일파 옹호가 파시즘적 가치관과 이어진다고 주장했다. 임 소장은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대학로 함춘회관에서 열린 긴급 토론회 ‘친일문인 기념 문학상 이대로 둘 것인가’ 기조강연에서 이렇게 지적했다. 그는 “친일파가 친미파-독재권력 옹호-민주화운동 반대-평화통일 반대-노동자·농민 등의 관점이 아닌 재벌과 상류층 이익 옹호-사회복지보다 성장신화 옹호-해외파병 지지-국가보안법 지지-대북 강경정책 지지-일본의 재무장 지지-세월호 진상 밝히기 반대-사드 배치 지지 등으로 이어진다”며 그런 점에서 “적어도 친일 혐의가 있는 문학인에 대한 각종 기념행사나 추모, 유적지 건립 등은 이 쟁점이 분명해질 때까지 억제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민족문제연구소와 한국작가회의 자유실천위원회(위원장 맹문재)가 함께 마련한 이 토론회에서 박한용 민족문제연구소 교육홍보실장은 민족문제연구소가 2009년 펴낸 <친일인명사전>에 수록된 문인 42명 가운데 김기진·김동인·노천명·모윤숙·서정주·이무영·조연현·채만식의 이름을 딴 문학상이 시행 중이고 같은 사전에 등재된 이광수와 최남선을 기리는 문학상이 추진 중이라고 알렸다.

이규배 시인은 ‘친일 문인 문학상 정당화 ‘논리’, 절대주의 문학관의 문제들’이라는 발표에서 “문학을 작가와 사회로부터 분리시켜 문학작품을 문학작품으로 이해하자는 절대주의 문학 이론의 당대적 수용은 그 당대 한국문학의 주류를 형성하고 있는 문학인들의 친일 부역으로부터 그들의 작품을 분리시켜 ‘작품의 문학적 성과’만을 평하자는 식으로 친일 문학인들의 대일 부역이라는 문제를 문학사에서 호도해 버리는 문제를 낳았다”고 지적했다. 한편 토론자로 나선 김점용 시인(<문예바다> 주간)은 “미당의 기념사업을 철회할 경우 윤리적 가치는 챙길 수 있지만 미적 가치는 포기해야 한다”며 “이 둘을 양립시킬 수 있는 방법이 있겠는지” 의문을 제기했다.

김응교 숙명여대 교수와 노혜경 시인이 사회를 맡은 이날 토론회에는 이밖에도 시인 임동확, 이도흠 한양대 국문과 교수가 발표를 했고, 소설가 안재성, 시인 정세훈, 문학평론가 김란희가 토론자로 나섰다. 토론회는 언론사와 문인 단체, 지방자치단체, 출판사 등이 주도하는 친일 문인 문학상의 문제점을 짚어 보는 자리로 의미가 있었지만, 그에 대해 비판적 견해를 지닌 이들만 참여하고 지지하는 쪽은 참가하지 않아 좀 더 치열하고 본격적인 토론으로 이어지지는 못했다.

글·사진 최재봉 선임기자 bong@hani.co.kr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culture/book/772451.html#csidx4b6bf8224efd32baa461f87b48c883d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93   [한국강사신문] 마포구, 전국 고교생 백일장 대회 개최 -신철규 시… 사무처 2018.06.05. 230
1492   [연합뉴스] 한국작가회의 '전국 고교생백일장' 사무처 2018.05.23. 133
1491   [경남도민일보]"행복했더라면 문학을 하지 않았을 것이다" 사무처 2018.05.09. 87
1490   [경향신문] "분단에 주눅들었던 문단, 이젠 희망을 쓸 것" 사무처 2018.05.02. 87
1489   [세계일보] 조용호의 나마스테! "전쟁에 대해 쓰는 것은 바로 평화… 사무처 2018.04.30. 85
1488   [한겨레] 4·3의 상처를 딛고 평화와 통일로 사무처 2018.04.30. 72
1487   [KBS NEWS] 한국작가회의 “판문점 선언 적극 지지” 사무처 2018.04.30. 63
1486   [CBS노컷뉴스] 작가회의 "판문점선언 지지…통일시대 문학 준비할 … 사무처 2018.04.28. 62
1485   [서울신문]치열한 작가정신 아직도 숨쉰다 사무처 2018.04.24. 75
1484   [연합뉴스] 4·3 70주년 '전국문학인 제주대회' 4월 27∼29일 개최 사무처 2018.03.30. 148
1483   간첩 누명이 갈라놓은 50년 꿈에 그리던 첫사랑을 만나다 사무처 2017.10.24. 342
1482   [연합뉴스] 작가회의 "탄핵결정 기쁘고 무겁게 인용" 사무처 2017.03.20. 470
1481   [뉴스1] 작가회의 "탄핵은 적폐청산 출발점" 사무처 2017.03.20. 381
1480   [포커스뉴스] 한국작가회의, 헌재의 탄핵 인용 적극 옹호…"시민들… 사무처 2017.03.20. 373
1479   [동아일보] 문학 5단체 “블랙리스트 관련된 공공기관장 사퇴하라”… 사무처 2017.02.21. 454



1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10개]

 

(03965)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로 128, 마포중앙도서관 5층 (사)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 전송 02-2676-148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