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관련 언론보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07   [노컷뉴스] "정부가 나라를 미국과 중국 장기판의 '졸'로 만들었다" 사무처 2016.02.29. 146
1406   [노컷뉴스] 대전작가회의 "개성공단에 불을 밝혀라" 사무처 2016.02.16. 157
1405   [시민의 소리]김남주 서거 22주기에 오늘 우리 할 일을 새기다 사무처 2016.02.15. 173
1404   [미디어오늘] 김남주 22주기에 다시 보는 ‘조국은 하나다’ 사무처 2016.02.15. 125
1403   [한겨레] “문학이 튼튼해야 문화예술도 한류도 산다고 설득했죠” 사무처 2016.01.25. 214
1402   [한겨레] “문학의 사회적 책임 높이도록 회원들과 함께 고민” 사무처 2016.01.25. 172
1401   [경향신문] 한국작가회의 총회, 신임 이사장에 최원식 평론가 선임 사무처 2016.01.25. 179
1400   [연합뉴스] 한국작가회의 신임 이사장에 최원식 교수 사무처 2016.01.25. 154
1399   [한겨레] “정부의 ‘위안부 합의’ 사죄·반성하라” 사무처 2016.01.09. 126
1398   [한겨레] 작가회의 정기총회 사무처 2016.01.09. 196
1397   [한겨레] ‘문학진흥법’ 국회 통과…한국문학관 짓는다 사무처 2016.01.09. 124
1396   [한겨레] 한일 정부의 일본군 위안부 합의 반대 목소리 확산 사무처 2016.01.09. 127
1395   [kbs]작가회의 “위안부 협의문은 굴욕…파기해야” 사무처 2016.01.04. 138
1394   [연합뉴스]작가회의 "위안부 협의문은 굴욕…파기하라" 사무처 2016.01.04. 113
1393   [중앙일보]한국작가회의 "한·일 위안부 협정 파기하라" 사무처 2016.01.04. 118



1 / 2 / 3 / 4 / 5 / 6 /7 / 8 / 9 / 10 / [다음 10개]

글쓰기

 

(07245)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44길 9, 2층 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02)313-1449 / 팩스 02)392-183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