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동정 회원주소록 회원주소 변경 신청 회원작품 회원새책 문학 in 미디어 회원 게시판 사무처에 바란다

회원동정

회원주소록

회원주소 변경 신청

회원작품

회원새책

문학 in 미디어

회원 게시판

사무처에 바란다

회원새책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259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해자네 점집
이름 사무처 이메일
첨부 김해자_해자네 점집.jpg (50.3K)






▶ 책 소개


도서출판 '걷는사람'이 시인선 시리즈를 선보였다. '걷는사람 시인선'은 시류에 굴하지 않고 자신만의 세계를 견고히 해가는 좋은 시인들과 시를 발굴하고 그로써 오늘날 우리 문학장이 간과하고 있는 가치를 일깨우는 것은 물론, 다양한 채널을 통해 독자들과 보다 가까이에서 소통하고자 하는 취지로 시작되었다.

'걷는사람 시인선' 그 첫 번째 시집은 김해자 시인의 <해자네 점집>이다. 국내 시인선 시리즈 가운데 여성 시인을 1번으로 출간한 최초의 사례라는 데 의미가 크다. 김해자 시인은 1998년 「내일을 여는 작가」로 데뷔한 이래 <무화과는 없다> <축제> <집에 가자> 등의 시집을 꾸준히 선보이며, 자신만의 독보적인 시 세계를 구축해 온 시인이다. 한 평론가의 말대로, "이 나라의 가난한 영혼이 고통을 받는 모든 곳에 김해자 시인의 시가 있다고 보면" 될 것이다.

< 해자네 점집>은 그의 네 번째 시집이다. <집에 가자> 이후 3년 만에 펴낸 이번 시집에서 시인은 <집에 가자>에서 보여줬던 발걸음을 더욱 진전시켰다. "이 발걸음은 과거 쪽으로는 더 깊이 내려갔고, 동시대적으로는 더 멀리 나아갔으며, 이웃과의 관계는 더 농밀해졌고, 문명에 대한 통찰은 더 심원해졌다. 그리고 그것들은 만다라처럼 한 몸이 되어 <집에 가자> 보다 파괴적이지만 더 풍성해"졌다. 매 시편마다 삶의 가치와 의미를 곱씹는 시인만의 깊은 사유가 담겨 있다.



▶ 목차


1부 백수도 참 할 일이 많다
밤 속의 길
머리맡에 막걸리 두 병 놓여 있었다
백수도 참 할 일이 많다
양 씨가 게발선인장에게
꽃도둑의 눈
언니들과의 저녁 식사
심청이 세 송이
고추 사형제
날랜 여자
무용Useless
어매
아무도 그의 이름을 부르지 않았다
불구의 말
신神들의 마을
문맹

2부 사랑은 끝내지지 않는다
벽 너머 남자
체온
독생대獨生代 인류세人類世
앵두나무 두 그루
시간을 알약처럼 삼키며
해자네 점집
맥아더 장군 보살
칼 든 남자 바늘 든 여자
나는 남자친구가 되었다
티켓 투 더 문
이 술 다 묵고 죽자 대회
여신의 저울
도로봉
끅, 끅, 끅
호박 꼭지

3부 여기가 광화문이다
종이 새
모른다 - 삼례 나라슈퍼 삼인조
성주군청 앞마당에서
어느 날 내가 죽었다
남녘 북녘
롤러코스터에 물음
살려주세요
염무웅 선생의 눈물
형제여
내가 대통령이, 라면
배다리 아벨서점 곽현숙의 말
뼈아픈 사람들
산신제山神祭
검은 씨의 목록
밤의 명령
여기가 광화문이다

4부 시 같은 거짓말과 허구가 필요했다
소리가 나를 끌어당겼다
지구인
몰랐다
어쨌든 살아 있으면 된다
늙은 꼬마
다른 사람
좋은 세상
내일의 날씨
발명된 꿈속에서
문밖에 지지배
소설가 박상륭
김사인 시인의 시 낭송
푸른 심연에게
아름다운 생
평평골 아래

발문
불구가 아니라면 사랑은 가능하지 않다네
_ 황규관 시인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며칠 전에 써 두었던 내 문장에서 힘을 얻는다
나정욱
좋은땅


출판사 서평시의 생활화를 꿈꾸는 나정욱 시인의 첫 번째 시집『며칠 전에 써 두었던 내 문장에서 힘을 얻…


눈물 너머에 시(詩)의 바다가 있다
나정욱
좋은땅


출판사 서평시의 생활화를 꿈꾸는 나정욱 시인의 두 번째 시집『눈물 너머에 시(詩)의 바다가 있다』는 제1…


사상으로 피는 꽃 이념으로 크는 나무가 어디 있더냐
임백령
전북대학교출판문화원


임백령 시집 『사상으로 피는 꽃 이념으로 크는 나무가 어디 있더냐』 ―남북대립, 남남갈등의 이데올로기 …


청춘 고래
권순자
문학수첩



제주 예멘
하종오
b


작가의 말나는 오랫동안 난민을 만드는 국가에는 분노하고, 난민을 받아들이는 국가에 대해서 관심을 가져…


여우의 빛
이동욱
민음사


2007년 《서울신문》 신춘문예에 시 「연금술사의 수업시대」가, 2009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단편소설…


내가 밟았어
김윤환
시와동화


아동 사랑, 자연사랑의 생명사상을 담은 동시집 1989년 『실천문학』에 시를 발표하며 작품활동을 시작하여…


버선발 이야기
백기완
오마이북


지금, 여기를 살아가는 우리의 삶!통일문제연구소장 백기완의 삶과 철학, 민중예술과 사상의 실체를 ‘버선…


널 닮은꽃
이혜수
시와시학


작가의 말 시집을 정리하면서 지난 시간을 돌아봅니다.작년 여름 돌아가신 아버지가 그립습니다. 혹…


바라보다
이숙희
시산맥




1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10개]

 

후원 우리은행 1005-802-113278 (사)한국작가회의

(03965)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로 128, 마포중앙도서관 5층 (사)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 전송 02-2676-148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