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동정 회원주소록 회원주소 변경 신청 회원작품 회원새책 문학 in 미디어 회원 게시판 사무처에 바란다

회원동정

회원주소록

회원주소 변경 신청

회원작품

회원새책

문학 in 미디어

회원 게시판

사무처에 바란다

회원새책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165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시 읽는 엄마
이름 사무처 이메일
첨부 신현림_시읽는엄마.jpg (40.6K)






▶ 책 소개


“엄마라는 무게 앞에 흔들릴 때마다
시가 내 마음을 위로해주었습니다.”

20만 독자가 감동한 『딸아, 외로울 때는 시를 읽으렴』을 잇는
엄마의 마음을 울리는 신현림 신작 에세이

매 순간 흔들리고 좌절하지만, 가장 아름다운 순간을 살고 있는 이 세상 모든 엄마에게 들려주고 싶은 시 38편과 가슴 따뜻한 에세이.

예술가인 동시에 딸을 둔 모녀가장인 신현림 시인은 “땅끝으로 떨어지는 엄마라는 무게에 흔들리고 외로울 때마다 시를 읽고 쓰며 살아갈 용기를 얻었다”라고 말한다. 헤르만 헤세, 셸 실버스타인, 샬럿 브론테, 헨리 롱펠로, 비슬라바 쉼보르스카, 백석 등 이름만 들어도 알 만한 국내외 거장의 작품부터, 아직 알려지지 않은 보석 같은 시까지 그 시절 그녀에게 커다란 가르침이 되어준 시들을 하나둘 들려주며, 캄캄한 터널을 지나고 있는 엄마들에게 위로와 감동의 메시지를 전한다. 여기에 38편의 시마다 한 편씩 더해지는 에세이는 한발 먼저 딸을 키우며 겪은 저자의 경험이 녹아 있어, 엄마의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고 깊은 동질감을 느끼게 해준다.

하루 한 편, 시와 함께하는 사색의 밤은 엄마의 하루를 더 깊고 풍요롭게 만들어줄 것이다. ‘괜찮아’라는 누군가의 말보다 더 진하고 가슴 뜨거운 위로가 될 것이다. 시는 가장 큰 행복만 주고 싶은 엄마의 마음에, 여리지만 한없이 단단한 지혜의 뿌리를 내려줄 것이다.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며칠 전에 써 두었던 내 문장에서 힘을 얻는다
나정욱
좋은땅


출판사 서평시의 생활화를 꿈꾸는 나정욱 시인의 첫 번째 시집『며칠 전에 써 두었던 내 문장에서 힘을 얻…


눈물 너머에 시(詩)의 바다가 있다
나정욱
좋은땅


출판사 서평시의 생활화를 꿈꾸는 나정욱 시인의 두 번째 시집『눈물 너머에 시(詩)의 바다가 있다』는 제1…


사상으로 피는 꽃 이념으로 크는 나무가 어디 있더냐
임백령
전북대학교출판문화원


임백령 시집 『사상으로 피는 꽃 이념으로 크는 나무가 어디 있더냐』 ―남북대립, 남남갈등의 이데올로기 …


청춘 고래
권순자
문학수첩



제주 예멘
하종오
b


작가의 말나는 오랫동안 난민을 만드는 국가에는 분노하고, 난민을 받아들이는 국가에 대해서 관심을 가져…


여우의 빛
이동욱
민음사


2007년 《서울신문》 신춘문예에 시 「연금술사의 수업시대」가, 2009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단편소설…


내가 밟았어
김윤환
시와동화


아동 사랑, 자연사랑의 생명사상을 담은 동시집 1989년 『실천문학』에 시를 발표하며 작품활동을 시작하여…


버선발 이야기
백기완
오마이북


지금, 여기를 살아가는 우리의 삶!통일문제연구소장 백기완의 삶과 철학, 민중예술과 사상의 실체를 ‘버선…


널 닮은꽃
이혜수
시와시학


작가의 말 시집을 정리하면서 지난 시간을 돌아봅니다.작년 여름 돌아가신 아버지가 그립습니다. 혹…


바라보다
이숙희
시산맥




1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10개]

 

후원 우리은행 1005-802-113278 (사)한국작가회의

(03965)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로 128, 마포중앙도서관 5층 (사)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 전송 02-2676-148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