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동정 회원주소록 회원주소 변경 신청 회원작품 회원새책 문학 in 미디어 회원 게시판 사무처에 바란다

회원동정

회원주소록

회원주소 변경 신청

회원작품

회원새책

문학 in 미디어

회원 게시판

사무처에 바란다

회원새책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120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시 읽는 엄마
이름 사무처 이메일
첨부 신현림_시읽는엄마.jpg (40.6K)






▶ 책 소개


“엄마라는 무게 앞에 흔들릴 때마다
시가 내 마음을 위로해주었습니다.”

20만 독자가 감동한 『딸아, 외로울 때는 시를 읽으렴』을 잇는
엄마의 마음을 울리는 신현림 신작 에세이

매 순간 흔들리고 좌절하지만, 가장 아름다운 순간을 살고 있는 이 세상 모든 엄마에게 들려주고 싶은 시 38편과 가슴 따뜻한 에세이.

예술가인 동시에 딸을 둔 모녀가장인 신현림 시인은 “땅끝으로 떨어지는 엄마라는 무게에 흔들리고 외로울 때마다 시를 읽고 쓰며 살아갈 용기를 얻었다”라고 말한다. 헤르만 헤세, 셸 실버스타인, 샬럿 브론테, 헨리 롱펠로, 비슬라바 쉼보르스카, 백석 등 이름만 들어도 알 만한 국내외 거장의 작품부터, 아직 알려지지 않은 보석 같은 시까지 그 시절 그녀에게 커다란 가르침이 되어준 시들을 하나둘 들려주며, 캄캄한 터널을 지나고 있는 엄마들에게 위로와 감동의 메시지를 전한다. 여기에 38편의 시마다 한 편씩 더해지는 에세이는 한발 먼저 딸을 키우며 겪은 저자의 경험이 녹아 있어, 엄마의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고 깊은 동질감을 느끼게 해준다.

하루 한 편, 시와 함께하는 사색의 밤은 엄마의 하루를 더 깊고 풍요롭게 만들어줄 것이다. ‘괜찮아’라는 누군가의 말보다 더 진하고 가슴 뜨거운 위로가 될 것이다. 시는 가장 큰 행복만 주고 싶은 엄마의 마음에, 여리지만 한없이 단단한 지혜의 뿌리를 내려줄 것이다.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낮에는 낮잠 밤에는 산책
이용한
문학동네


▶ 책 소개문학동네시인선 115번째. 이용한의 세 번째 시집. 총 4부로 나누어 담긴 55편의 시는 ‘인생’…


베개는 얼마나 많은 꿈을 견뎌냈나요
권민경
문학동네


▶ 책 소개문학동네 시인선 114번째 시집. 2011년 동아일보 신춘문예로 "시간의 아이러니에 살아 있는 이미…


노랭이 새끼들을 위한 변명
조해훈
빛남출판사


▶저자 소개조해훈은 1960년 대구시 달성군 논공에서 태어나 3세 때 부산으로 이주하여 성장했다. 1987년 …


푸성귀 한 잎 집으로 가고 있다
함진원
고요아침


▶ 목차시인의 말 1부 견딘다는 것 마른 장마 속에서 한가하다 닥꽃 피면 매미 보랏빛 국화 한 다발 …


바람이 사는 법
이인성
리토피아


▶ 목차제1부 적영赤影 / 석굴암 / 별을 닮은 너 / 그만하고 싶은, / 골목카페 / 여행 / 점 / 등불 / 길 위…


고고인류학개론 개정증보판
정기석
펄북스


▶ 책 소개펄북스 시선 6권. 그동안 <마을전문가가 만난 24인의 마을주의자>, <귀농의 대전환>…


물과 풀에게 돌려주다
양원
시와문화


목차 ■시인의 말 _ 5 제1부 유달산의 꽃 봄 _ 12 유달산의 꽃 _ 13 3월 동백 _ 14 봄꽃 _ 15 백일홍 _ 16 …


함박눈이라는 슬픔
이성목
달아실


<해설>이성목 시인이 현실을 재구성하는 주요(!) 방식은 우화(fable)이다. 우화는 사물이나 동물을 …


장미키스
최정란
시산맥


▶ 추천글최정란 시인의 시편들에서 가장 중심에 놓이는 것은 일상과의 함수 아래 놓인 시간성의 문제이다.…


걸레
정소슬
작가마을


▶ 목차1부 낙엽 아라리 걸레 춤추는 아파트 그녀의 누드 엽기의 식탁 식사에 대한 예의 불임지대 …



1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10개]

 

후원 우리은행 1005-802-113278 (사)한국작가회의

(03965)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로 128, 마포중앙도서관 5층 (사)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 전송 02-2676-148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