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동정 회원주소록 회원주소 변경 신청 회원작품 회원새책 문학 in 미디어 회원 게시판 사무처에 바란다

회원동정

회원주소록

회원주소 변경 신청

회원작품

회원새책

문학 in 미디어

회원 게시판

사무처에 바란다

회원작품

전체소설아동문학에세이북한문학은수저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525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시] 산다는 것 (성두현)
이름 성두현 이메일



산다는 것 ( 성두현)

 

올해도 살얼음 어는 강가에서 철새들은 가고 없는데 푸른 어둠속에서 유년의 새벽별이 뜨고 살찐 보름달은

가슴으로 가만히 내려오고 차갑게 무너지는 하늘은 더욱 어두웠다.

 쓸쓸히 홀로 깨어 매운바람의 두드림이 유리창에 포르테로 거칠게 두드린다.

 

네가 아는 세상은 두런두런 이야기꽃이 피어나고 사람 사는 냄새가 있는 살맛나는 선한 얼굴로 따뜻해 지면 좋겠다.

오고가는 길에서 인연을 만나는 내 삶이 산이 되면 좋겠다.

간혹 가을에 만난 사람들마다 시린 가슴들이 뜨겁게 울고 웃는 가슴과 마음이 하나 되면 좋겠다.

 

쓸쓸히 홀로 깨어 있는 나는 슬프다 한다.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20 에세이   단상 혹은 단편 유중원 2019.04.27. 44
619 에세이   마광수 교수의 문학관 소고 유중원 2019.04.27. 45
618   눈물 너머에 시의 바다가 있다 나정욱 2019.04.21. 61
617   입의 전쟁 나정욱 2019.04.21. 61
616 소설   인간의 초상 유중원 2019.03.16. 116
615 소설   살인의 추억 유중원 2019.03.16. 93
614 소설   차라리 피고인이 되고 싶다 유중원 2019.02.27. 92
613 소설   2019 즐거운 사라 유중원 2019.01.31. 172
612 에세이   야구 선수 유중원 2019.01.25. 115
611 소설   거룩한 정의 유중원 2019.01.21. 118
610 소설   난생 처음 욕을 한 날 유중원 2019.01.09. 127
609 소설   옛날 옛날에 유중원 2019.01.09. 122
608 소설   존경하는 어머니 유중원 2018.12.21. 182
607 소설   <유중원 작가 소개> 나의 짧은 이력서 유중원 2018.12.21. 183
606 소설   아버지 유중원 2018.12.11. 176
605 소설   귀향 歸鄕 유중원 2018.11.30. 182
604 소설   고향 유중원 2018.11.24. 191
603 소설   아버지와 아들 유중원 2018.11.17. 229
602 소설   시인이 되고 싶었던 남자 유중원 2018.09.08. 356
601 소설   영현병, 김재수 하사 유중원 2018.09.08. 303
600 소설   전투 유중원 2018.08.27. 313
599 소설   희미한 옛사랑의 그림자 유중원 2018.08.27. 390
598 에세이   작가의 말 유중원 2018.06.23. 386
  산다는 것 (성두현) 성두현 2018.06.12. 526
596   봄 (성두현) 성두현 2018.06.12. 455



1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10개]

 

후원 우리은행 1005-802-113278 (사)한국작가회의

(03965)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로 128, 마포중앙도서관 5층 (사)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 전송 02-2676-148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