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한국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한국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관련 언론보도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439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조선일보] 몽골·인도·인도네시아 3人의 '서울 日記'
이름 사무처 이메일



몽골·인도·인도네시아 3人의 '서울 日記'



'아시아 문학 창작 워크숍' 참석 
5월부터 서울 머물며 수필 써… 내년 봄 잡지 '연희'에 실려

아시아 문학이 서울을 향했다. 서울문화재단과 문학 계간지 '아시아'·한국작가회의가 초청한 아시아 대표 문인들이 1~3일 '아시아 문학 창작 워크숍'에 참석해 문학의 국경을 텄다. 이 중 지난 5월부터 서울 연희문학창작촌에 머물며 서울을 배경으로 한 수필을 완성한 몽골·인도·인도네시아 문인 3인을 만났다. 이 작품들은 내년 봄 잡지 '연희'에 실린다.

초현대 도시 서울에서 작가들이 발견한 것은 오히려 영적(靈的) 기민함이었다. 몽골문화예술대 교수인 시인 겸 소설가 푸릅후 바트호약(41)은 "이곳 사람들은 본능적으로 비와 바람을 감지해내는 것 같다"고 했다. "늘 연희동 주택가에서 햇볕을 쬐던 할아버지가 있었는데, 정확히 날씨를 예측하곤 했어요. 마치 대기(大氣)와 대화를 하고 있는 것 같았습니다." 지난해 인도네시아 '영감을 주는 작가'에 선정된 신따 위스단띠(42)는 "서울에선 다양한 영혼이 인정받는 느낌"이라고 했다. 무슬림인 그녀는 "동네마다 교회·성당이 있고, 도심 한복판(코엑스) 옆에 절(봉은사)이 있는가 하면, 이태원엔 이슬람사원이 있다. 여러 가치가 공존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서울을 주제로 한 수필을 완성한 아시아 작가 3인이 1일 서울시청 시민청에 전시된 글귀 앞에 섰다. 왼쪽부터 신따 위수단띠, 판카즈 두베이, 푸릅후 바트호약.
서울을 주제로 한 수필을 완성한 아시아 작가 3인이 1일 서울시청 시민청에 전시된 글귀 앞에 섰다. 왼쪽부터 신따 위수단띠, 판카즈 두베이, 푸릅후 바트호약. /장련성 객원기자

인도 뭄바이에서 온 소설가 판카즈 두베이(38)는 다양성 안에 도사린 폐쇄성을 짚었다. "서울은 분명 국제도시지만 아직도 외국인에 대한 경계가 느껴졌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 여성과 인도 남성의 결혼에 관한 글을 쓰고 있다"며 "혼인 과정의 갈등을 통해 진짜 다양성에 대해 질문하려 한다"고 덧붙였다.

초원과 대륙, 섬에서 온 작가들이 포착한 서울의 속도도 제각각이었다. 바트호약은 "서울의 발걸음은 울란바토르보다 훨씬 급했다. 사람들이 실시간으로 살아가고 있다는 생각을 했다"고 했다. 항구 도시 수라바야(Surabaya)에서 온 위스단띠는 서울의 교통망을 칭찬하면서 "지하철 2호선 당산~합정 구간의 창밖 풍경은 사랑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들은 한국 문학에 높은 관심을 표했다. 특히 위스단띠는 윤동주 시인의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를 한글로 발음하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그녀는 "인도네시아에도 하이릴 안와르(Chairil anwar) 등 일제에 저항한 시인이 있지만 윤동주만큼 크게 조명되고 있진 않다"며 "한국의 문인 대접에 감명을 받았다"고 했다.

서울에서 보낸 1448시간의 여정. 이제 각자의 도시로 돌아가는 이 세 사람은 덕담을 잊지 않았다. "서울이 경제적 발전을 넘어 아시아 문학의 허브가 되길 바랍니다. 고향에 돌아가서도 서울이 선물한 문학적 영감을 이어갈 겁니다."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기사 원문 링크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6/07/04/2016070400112.html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64   [아시아뉴스통신] 작가회의, 세월호 특별법 개정 촉구 릴레이 동조 … 사무처 2016.08.17. 372
1463   [뉴스1] 문인들, 세월호 특별법 개정촉구 릴레이 단식 돌입 사무처 2016.08.17. 374
1462   [노컷뉴스] "한국 대표문인 노하우, 예비문인들과 나눠요" 사무처 2016.08.17. 381
  [조선일보] 몽골·인도·인도네시아 3人의 '서울 日記' 사무처 2016.07.06. 440
1460   [한겨레] 아시아 문인들, 서울에서 문학을 논한다 사무처 2016.06.29. 418
1459   [경향신문] 몽골에서 터키까지…아시아 9개국 젊은 작가들 서울 집… 사무처 2016.06.29. 375
1458   [뉴스1] 中작가 한샤오궁 등 아시아 문인들 서울에 모인다 사무처 2016.06.29. 350
1457   [연합뉴스] 아시아 9개국 젊은 작가들 만나는 워크숍 열린다 사무처 2016.06.24. 386
1456   [뉴스1] '절망을 희망으로'…대산문화재단 6월 수요 낭독공감 사무처 2016.06.13. 423
1455   [조선일보] 문학관 유치경쟁 과열… 내용물 논의는 빈약 사무처 2016.06.13. 387
1454   [경남도민일보] 제15회 경남 청소년 문학 대상 심사 결과 사무처 2016.06.13. 518
1453   [광주일보] 한국작가회의, 제22회 전국 고교생백일장 개최 사무처 2016.06.07. 395
1452   [연합뉴스] 한국작가회의, 제22회 전국 고교생백일장 개최 사무처 2016.06.01. 392
1451   [문화일보] “국립문학관 박제된 박물관 아닌 ‘문학 타운’ 돼야” 사무처 2016.05.25. 368
1450   [동아일보] “한국문학관 부지 선정에 정치논리 개입 안된다” 사무처 2016.05.25. 336



1 / 2 / 3 / 4 / 5 / 6 /7 / 8 / 9 / 10 / [다음 10개]

 

후원 우리은행 1005-802-113278 (사)한국작가회의

(03965)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로 128, 마포중앙도서관 5층 (사)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 전송 02-2676-148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