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회 소식 지부 소식 사무국장단

지회 소식

지부 소식

사무국장단


지회 소식

전체강원경남대구·경북광주·전남대전부산울산인천전북제주충남충북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58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인천] 책소개 2권- 20년사 & 작가들의 길
이름 이상실 이메일
첨부 인천작가회의 20년사_표지(입체).jpg (2.3M)
첨부 작가들의 길_표지입체.jpg (431.7K)





『인천작가회의 20년사』

 

1998년 12월 11일 인천작가회의 창립에 이르는 과정부터 2018년까지 20년을 담은『인천작가회의 20년사』(인천작가회의 20년사 편찬위원회, 도서출판 다인아트)가 나왔다.

2018년 1월 18일 ‘인천작가회의 20년사 편찬위원회(위원장: 이세기, 위원: 강수환 양재훈 이병국 이재용 이상실, 간사: 옥효정) ’가 출범한 이후 9개월 만에 출간되었다.

373쪽 분량의 하드커버(양장본)로 제작된 이 책은, ‘제1장 인천작가회의 창립과 정립(1998년~2000년), 제2장 인천작가회의 시련과 연대(2001년~2010년), 제3장 인천작가회의 도전과 참여(2011년~2018년)’로 시대와 장을 구분하였고 편년체로 서술되었다.

각 장의 개관은 이세기 시인, 1998년~2000년은 이재용 문학평론가, 2001년~2005년은 강수환 문학평론가, 2006년~2010년은 이병국 시인, 2011년~2015년은 양재훈 문학평론가, 2016년~2018년은 이상실 소설가가 집필하였고, 부록 정리는 이상실 소설가와 옥효정 시인이 하였다.

<화보>에는『작가들』『시선집』『소설선집』등 출판물 목록과 창립사진, 문학기행, 아시아문학낭송제, 작가초청강연회, 한국작가대회 등 각종 행사와 사회참여 활동이 담겨있다.

또한 <부록>은 인천작가회의 연표, 성명서 등의 인천작가회의 20년 주요발언, 역대 집행부 명단, 정관 등이 수록되었다.

이세기 시인(편찬위원장)은 <발간사>에서 “인천작가회의 20년의 역사는 오로지 인천작가회의의 피와 땀과 눈물의 서사이자 실천이다” 라고 언급했고, 최원식 문학평론가(인천작가회의 고문)는 <축사>에서 “초대 이가림 회장 이래 현 김명남 회장에 이르기까지, 초대 이세기 사무국장 이래 현 이상실 사무국장에 이르기까지 가난한 살림에 일도 많고 말도 많은 문학단체를 이만한 규모로 키운 역대 집행부 여러분, 정말 애쓰셨습니다.”라고 했다.

또한 김명남 시인(인천작가회의 회장)은 <축사>를 통해 ‘편찬위원들의 노고와 관심과 격려 속에 무한한 응원을 보내준 신현수 정세훈 문계봉 시인 등 선배 작가들, 애정어린 조언을 아끼지 않은 모든 분에게 감사의 말씀을 올린다.’고 밝혔다.

 

 

 

창립20주년 기념문집『작가들의 길』

한국작가회의 인천지회(인천작가회의)가 창립 20주년을 맞아 기념 문집을 펴냈다. 고인이 된 작가들의 작품 성과까지 포함해서 인천작가회에서 활동을 했거나 하고 있는 작가들의 자선작, 대표작을 망라했다. 인천 지역의 문학적 흐름과 경향을 한눈에 모아둔 것이다.

시인은 44명이 참가했고 소설은 12명, 여기에 동화작가 1명이 작품을 실었다. 그리고 왕성한 비평 활동을 벌이는 문학평론가 류신이 시인들의 작품을 읽고 그 위치와 성과를 따뜻하게 짚어주었다. 또 오창은은 소설 작품들과 동화를 읽고 ‘지금-여기’에서 글쓰기의 의미와 무게를 되새기고 있다.

두 평론가가 공통적으로 말하는 것은 문학과 시대에 대한 것이다. 한국작가회의의 전통에 걸맞게 인천작가회의 또한 지역에서 뜨거운 실천과 창작을 병행해온 것이다. 전부는 아니지만 이번 문집은 중요한 성과들을 모아놓았다는 점에서, 지역 문학운동의 어떤 모습을 가늠해볼 수 있는 중요한 자료가 된다.

[인터넷 교보문고 제공]

 

목차

- 인천작가회의 창립 20주년 기념 문집을 펴내며 4

강태열 : 後의 말/ 콩의 사상/ 우주 15

이가림 : 빙하기氷河期/ 유리창에 이마를 대고/투병통신投甁通信 19

박영근 : 솔아 푸른 솔아·百濟 6/ 해창에서/ 이사 26

호인수 : 영성체/ 아우슈비츠/ 관악산에 올라 33

신현수 : 너에게 말한다/ 착한 사람, 승희/ 난 인천에 앉아 만날 걱정만 한다 36

이경림 : 수목장 숲에서·푸른 호랑이 3/ 서쪽/ 회음부에서·에버덩 문학관에서 40

정세훈 : 몸의 중심/ 강물아/ 개밥바라기 46

김영언 : 살구꽃 핀 세월/ 어머니의 세월·한리포 전설 3/ 대보름 나물밥 53

천금순 : 겨울 광장에 서서/ 팔당대교를 건너며/ 백일홍 꽃노래 57

고광식 : 연어 귀향/ 마시란 해변/ 사자에게 던져 줘 62

임선기 : 나무를 지나서/ 너에게/ 눈雪 68

문계봉 : 너무 늦은 연서戀書/ 상처/ 당신과 조용히 늙어가고 싶습니다·운유당暈遊堂서신書信73

박일환 : 패스워드 시대의 사랑/ 언저리문학상/ 씨방 77

이명희 : 4월의 조조할인/ 구름 클라우드/ 말 껍질을 벗기며 80

조정인 : 함박눈이 내리기 때문입니다/ 조선인·진흙장미 서른 송이/ 나무가 오고 있다 84

정민나 : 선천성 면역에 관한 보고/ 길이 된 섬/ 제비 노정기·춤추는 풍선 인형 93

이세기 : 홍예문/ 선단여/ 어머니, 저는 바다에서 태어났어요 98

박완섭 : 고무줄놀이/ 눈 내리는 밤/ 세계 평화의 수도, 평창으로 오라 104

박인자 : 절반의 꿈/ 이야기·고흐/ 사진 속·3 115

류명 : 마테오라/ 두더지/ 응급실 122

이기인 : 표고/ 여러 번 걸어가는/ 지금 나하고 바다 갈래 128

박성한 : 낡은 책/ 용서/ 그린미용실 131

김명남 : 취향의 성분/ 브라보 마이 라이프/ 아파하지 마라 135

최기순 : 떨림에 대하여/ 버드나무와 청동거울/ 저녁의 행보 140

조혜영 : 언덕 위의 그 방/ 하늘 감옥/ 사원증 146

유정임 : 불안과 엮이다/ 첫사랑/ 낯선 저녁 153

손제섭 : 멀어질수록 푸르른 당신에게/ 시월의 밤/ 축문祝文 161

이종복 : 파각단오破却端午/ 신포동 길모퉁이/ 자유공원 어린이 헌장비 165

지창영 : 해바라기/ 산소 앞에서/ 쫓겨가는 트럼프에게 170

손병걸 : 나는 열 개의 눈동자를 가졌다/ 눈길/ 점핀 178

김경철 : 고스톱/ 귀면와/ 드라마 세트장 184

강성남 : 새의 화법畵法·모자 쓴 신사/ 봄날, 그들은 낚시를 다녔다/ 피아노 191

이성혜 : 안개에 부치는 에피소드 셋/ 신을 잃어버렸어요/ 무얼 보았나· 200

심명수 : 소리의 감옥/ 새싹/ 부재 204

김금희 : 오늘처럼 불현듯 그리우면/ 엄마의 달력/ 다 못 쓴 아몬드나무 편지 210

이설야 : 웅덩이, 여자/ 생각들/ 빚 216

김송포 : 비자나무/ 겨우살이 아내/ 너덜너덜 박힌 큐빅이 빛난다 222

김시언 : 인턴/ 내겐 닻나무가 있다/ 쿠쿠 228

이병국 : 강화/ 토렴/ 고르디우스의 매듭 233

이권 : 돌부처/ 비주류/ 甲질하다 250

김림 : 이소/ 심장 근처/ 반지하半地下 255

정우림 : 유일한 목격자/ 탄천으로 달려가 보니/ 헤링본 스타일 260

옥효정 : 상처꽃/ 외줄/ 꼬리 266

금희 : 미안하다, 산세비에리아·레게 풍으로/ 가끔, 물고기/ 새 271

소설

이상락 : 숨은 말 찾기 279

유영갑 : 세상의 그늘 307

이해선 : 수세미꽃 366

최경주 : 김삿갓의 유세 비결 390

홍인기 : 2025 435

조혁신 : 뒤집기 한판 457

박정윤 : 기차가 지나간다 486

안종수 : 어허 딸랑 514

이상실 : 버킷리스트 1·팔문적 541

김경은 : 검지 565

홍명진 : 마순희 571

황경란 : 사람들 598

동화

오시은 문을 나서야 할 시간 625

해설

류신 걸어가는 시 641

오창은 삶의 길을 걷는 서사의 여행자들 661

- 필자 소개 683

[예스24 제공]

출판사 서평

걸어가는 시

꽃다발을 만들기 위해서는 하나하나의 꽃들이 흩어지지 않도록 중심을 잡아 묶는 끈이 필요하겠죠. 인천작가회의 ‘시의 꽃다발’을 조여 맨 끈의 장력은 앙가주망과 예술성, 정치와 미학의 변증법적 긴장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윤리와 서정의 균형 잡힌 결속이 인천작가회의 시단 20년 연륜의 저력입니다. 무엇보다도 132송이 꽃들은 휴머니즘의 향기로 자욱했습니다. 사람과 자연을 사랑하지 않는 자는 부당한 세상과 맞서 싸울 수 없다는 인천 시인들의 따뜻하고 올곧은 마음이 그대로 느껴졌습니다. 하지만 가끔은 꽃의 이면에 감춰진 시인들의 슬픔과 고통이 감지되어 가슴이 무너져 내리기도 했습니다. 이상과 현실, 예술과 일상, 꿈과 생계, 희망과 절망이 힘겹게 대련(對鍊)하는 위태로운 경계 위에서 핀 우울한 꽃들의 소리 없는 비명을 감청했기 때문입니다.

_류신의 해설, 「걸어가는 시―인천작가회의 창립 20주년 기념 문집에 부쳐」 중에서

서사의 여행자들

『작가들의 길』의 산문을 읽으면서 절실한 글쓰기, 삶의 의미를 탐색하는 진지한 작가들을 만났다. 그들은 삶에 탐조등을 비추며, 서사의 여행을 떠나고 있었다. 결이 다른 작품들이 모여, 문학이 존재하는 이유를 서사적 여행으로 증명해냈다. 인천작가회의와 20여 년 동안 인연을 만들어온 작가들이 ‘쓰는 자’로서의 자기 위치를 확인하는 작품들이 여기에 실려 있다. 『작가들의 길』을 통해 우리 시대 작가들은 문학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이해하고, 독자와 소통하려 하는가를 가늠할 수 있었다. 작가들은 문학을 향한 질문들뿐만 아니라, 세상을 향한 질문들을 던지고 있다. 그 질문은 ‘우리는 어디로 향해 가는가, 우리는 어디에서 왔는가, 그리고 우리는 누구이며 무엇을 하고 있는가’이다.

_오창은의 해설, 「삶의 길을 걷는 서사의 여행자들―인천작가회의 창립 20주년 기념 문집에 부쳐」 중에서

발간사

1998년 12월 11일 인천작가회의가 창립되었다. 이후, 날이 오갔다. 흐리고 어두웠다. 민중은 촛불을 들었다. 횃불이 되었다. 위장폐업 후 정리해고를 한 사용자, 4대강 비리와 그 폐해, 세월호 참살, 예술인 블랙리스트, 국정농단, 국정원과 기무사의 정권 호위와 연장 기도, 법·정 유착과 재판 거래의 사법농단, 이전투구의 정치권, 부역한 언론. 그 그늘, 그 어둠. 권력과 물질을 탐한 세력과 부역자들은 본질을 호도하거나 교묘한 술책으로 민중을 현혹하기도 했다. 사악했고, 부패했고, 비열했다. 한겨울의 혹한이었다. 생명을 멸한 폭염이었다. 적폐였다. 그들에게 민중은 존엄하지 않았다. 회유와 강압과 착취와 멸시의 대상이었고 조류독감에 걸린 가금류에 지나지 않았다. 준법과 질서는 민중에게만 적용될 뿐이었다. 민중은 우울했고 허무했다.

고통으로 점철된 세월의 무게 앞에 작가도 민중이었다. 아팠다. 분노했다. 체념하지 않았다. 회피하지 않았다. 도피하지 않았다. 희망버스를 탔다. 부끄럽지 않은 나라가 되기를 소망하며 촛불을 들었다. 단식으로 투쟁했다. 온몸으로 저항했다. 혹한에도 폭염에도. 펜을 들었다. 작품집도 냈다. 진실 인양을 위해, 희망의 끈을 놓지 않으려고. 인천작가회의 창립 이후 나온 앤솔러지는 총 15권이었다. 그 중에서 시선집은 2006년에 출간된 『자연바다』(작가들)를 필두로 하여 『꽃이 핀다 푸른 줄기에』(작가들), 『세이한 고비』(작가들), 『새들이 숨을 만큼만』(열린작가), 『순간의 평화』(메이드), 『소사나무 숲』(메이드), 『빨강의 정점』(작가들), 『증폭』(인천작가회의 출판부), 『오지 않는 편지』(인천작가회의 출판부), 2017년 『불완전한 착지』(삶창)에 이르기까지 10권이었다.

분단과 이념, 자연과 인간, 절망과 희망, 노동 현장, 시위 현장, 평등, 평화, 갑과 을, 죽음에 대한 형상화에 이르기까지 수록 작품들이 다채로웠다. ‘깨어 있는 삶, 깨어 있는 문학’을 추구하는 시인들의 고뇌와 외침이 고스란히 녹아 있다. 소설선집은 2007년에 『오, 해피 데이』(작가들)가 출간되었고, 이후 『로맨스 빠빠』(열린작가), 『그릴 수 없는 자화상』(인천작가회의 출판부), 『나와 관계하는 관계』(인천작가회의 출판부), 2017년에 나온 『그날 이후로』(삶창)까지 5권이었다. 소설에서 서술자들은 역사와 시대의 아픔을 간과하지 않고 희망을 말한다. 거창한 희망이나 밝은 미래가 아니라 ‘비 오는 골목에서 우산을 받은 것’ 같은 위안이다. 시대와 세대의 조망, 자연물과 인간, 사용자와 노동자, 인간의 욕망, 영원을 위한 과거와 현재 등을 제재로 시간과 공간을 초월한다.

2018년은 인천작가회의가 창립 20주년을 맞이하는 뜻 깊은 해로 이를 기념하기 위해 그동안 시와 소설에 머물렀던 작품을, 동화와 작품에 대한 해설까지 범위를 넓혀 인천작가회의 창립 20주년 기념 문집 『작가들의 길』에 담았다. ‘인천작가회의 회원’을 대상으로 하였고, 작품 배열 작가의 ‘등단 연도 순’으로 하였다. 시(詩)는 44명(작고 시인 3인 포함)의 시인이 참여한 가운데 각자 3편씩 132편을 실었고, 소설(小說)은 12명의 단편 12편, 동화(童話)는 1명의 단편 1편, 작품 해설은 2명의 2편을 실었다. 『작가들의 길』에 수록된 작품들은 ‘내가 뽑은 나의 작품’이거나 신작이다. 작품에 대한 가이드라인은 제시하지 않았다. 열린 제재였고 주제였고 분량이었다. 다양성을 중시했다. 작가들의 개성이 다른 만큼 시적 자아의 목소리, 시선이나 전개 방식, 서술자의 목소리, 서사구조 또한 다채롭다. 작품마다 창작자의 고투 또한 어려 있다.

앞으로도 시대가 배설한 모순을 바로잡고 시대의 병폐를 치유하기 위해, 실천적인 활동과 문학적 완성도를 제고하여 독자에게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

[예스24 제공]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43 부산   제61회 시민과 함께하는 문학톡톡! 안내 곰용 2018.11.30. 33
인천   책소개 2권- 20년사 & 작가들의 길 이상실 2018.11.20. 59
441 인천   방현석 소설가 특별초청 강연 이상실 2018.11.09. 58
440 부산   제60회 시민과 함께하는 문학톡톡 안내 곰용 2018.10.26. 82
439 인천   문학콘퍼런스 2018-인천작가회의 창립 20주년 기념 [1] 이상실 2018.10.22. 84
438 부산   '요산을 찾아, 부산문화를 찾아' 인증샷 대회 안내 곰용 2018.10.03. 95
437 부산   요산 김정한 소설 낭독대회 안내 곰용 2018.10.03. 97
436 부산   요산 김정한 문학기행 안내 곰용 2018.10.03. 79
435 부산   요산 김정한 백일장 안내 곰용 2018.10.03. 87
434 부산   한창훈 소설가 초청 특강 안내 곰용 2018.10.03. 85
433 부산   제59회 시민과 함께하는 문학톡톡 안내- 고)이규정 소… 곰용 2018.10.03. 70
432 인천   계간 '작가들' 2018년 가을호(통권66호) 이상실 2018.09.19. 171
431 부산   제21회 '요산문학축전' 안내 곰용 2018.09.14. 136
430 인천   율목 인문아카데미-인천 작가와의 대화 이상실 2018.08.30. 155
429 부산   "제 58회 시민과 함께하는 문학 톡톡" 곰용 2018.08.29. 156



1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10개]

 

후원 우리은행 1005-802-113278 (사)한국작가회의

(03965)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로 128, 마포중앙도서관 5층 (사)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 전송 02-2676-148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