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미래구상프로젝트

게시판

미래구상프로젝트

게시판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40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뼈를 붓삼아 피와 살을 먹을 삼아
이름 장산곶매 이메일



지난 20년간 뼈를 붓을 삼아 피와 살을 먹을 삼아 정말 힘들게 문집을 지었다

완성이 시급한데 물귀신처럼 아직도 나를 끌어내린다

내가 세월아 네월아 하는 것이 아니라 물귀신들이 완성 못시키게 만든다.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843   <문화플랫폼 더숲> 제2회 해외레지던스 참여작가모집공고 더숲관리자 2018.11.13. 5
1842   꿈을 이루기 위한 자기계발 명언 5가지 smither 2018.11.12. 2
1841   시집 추석ㅡ이일파ㅡ한솜 장산곶매 2018.11.11. 5
1840   김일성 장군 만세! 장산곶매 2018.11.11. 6
1839   가장 귀하고 아름다운 말. smither 2018.11.11. 6
1838   고은 측 증인 “술자리 성추행 못 봤다” 법정 증 好音 2018.11.10. 8
1837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 의원들 필독 사항이 장산곶매 2018.11.09. 7
1836   법화경ㅡ다들 잘 사나? 장산곶매 2018.11.09. 5
1835   중미 대립을 예측하다 장산곶매 2018.11.09. 5
1834   한국 주가 두단계 다운 그레이드 장산곶매 2018.11.09. 5
1833   나희덕 오봉옥 김명원은 구속감이다ㅡ이희진 장산곶매 2018.11.08. 10
1832   동기부여에 관한 좋은 명언 30가지 smither 2018.11.07. 9
1831   칠판에 써서 지도하면 장산곶매 2018.11.06. 8
1830   문재인인지 문죄인인지 문재앙인지는 장산곶매 2018.11.06. 11
1829   출판사들은 장산곶매 2018.11.06. 15



1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10개]

 

후원 우리은행 1005-802-113278 (사)한국작가회의

(03965)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로 128, 마포중앙도서관 5층 (사)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 전송 02-2676-148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