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미래구상프로젝트

게시판

미래구상프로젝트

게시판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15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뼈를 붓삼아 피와 살을 먹을 삼아
이름 장산곶매 이메일



지난 20년간 뼈를 붓을 삼아 피와 살을 먹을 삼아 정말 힘들게 문집을 지었다

완성이 시급한데 물귀신처럼 아직도 나를 끌어내린다

내가 세월아 네월아 하는 것이 아니라 물귀신들이 완성 못시키게 만든다.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822   의상 조사 법성게에 따르면 장산곶매 2018.09.25. 1
1821   국민 연금을 둘러쌴 억측과 오해 장산곶매 2018.09.25. 1
1820   또 국정원 얘기지만 장산곶매 2018.09.25. 1
1819   샤오캉 장산곶매 2018.09.25. 1
1818   중국 미국 무역 전쟁 장산곶매 2018.09.25. 1
1817   10/4 개강! 예술과 사회, 발자크와 에밀 졸라 읽기, 문명과 인문… 다중지성의정 2018.09.24. 3
1816   국민의 한 사람으로써 문재인 정권에 신신당부 글 장산곶매 2018.09.23. 2
1815   문재인 정권에 신신 당부 글 장산곶매 2018.09.23. 2
1814   연기법에는 시효가 없어서 죄업은 받아야 끝맺는다 장산곶매 2018.09.17. 7
1813   불법은 믿음의 문제가 아니라 행위의 문제이다 장산곶매 2018.09.17. 5
1812   다중지성의 정원이 10월 4일 개강합니다! 갈무리 2018.09.16. 6
1811   초대! 『피와 불의 문자들』 출간 기념 저자 조지 카펜치스와의 … 갈무리 2018.09.16. 7
1810   <새책> 『피와 불의 문자들』 출간! (조지 카펜치스 지음, 서창… 갈무리 2018.09.16. 8
1809   시인과 소설가 好音 2018.09.16. 9
1808   한 대형 교회에서 장산곶매 2018.09.11. 9



1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10개]

 

(03965)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로 128, 마포중앙도서관 5층 (사)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 전송 02-2676-148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