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미래구상프로젝트

게시판

미래구상프로젝트

게시판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46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최영미의 '영미~영미~영미' 욱박
이름 好音 이메일
첨부 L20180207.99099002600i1.jpg (193.3K)




“손해배상소송, 고은 시인 장례식 될 것”


미투시민행동, 고은 손해배상청구소송 공동대응 기자회견

고은 시인의 성추행 의혹을 폭로했다가 손해배상청구소송을 당한 최영미 시인은 23일 “모든 것을 걸고 싸우겠다”고 밝혔다. 

최 시인은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지방변호사회관에서 미투운동과함께하는시민행동(미투시민행동) 주최로 열린 기자회견에서 “여성가족부와 한국여성인권진흥원의 도움을 받아 소송대리인을 선임했다”며 “이 땅에 정의가 살아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여기 분명한 사실이 있다”며 “제가 술집에서 그의 자위행위를 목격했다는 사실. 제 두 눈 뜨고 똑똑히 보고 들었다”고 강조했다. 

최 시인은 “오래된 악습에 젖어 자신이 무엇을 잘못했는지도 모르는 불쌍한 사람의 마지막 저항이라고 생각한다”며 “민족문학의 수장이라는 후광이 그의 오래된 범죄 행위를 가려왔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 재판에는 개인의 명예만이 아니라 이 땅에 사는 여성들의 미래가 걸려있으므로, 모든 것을 걸고 싸우겠다”며 “이 재판은 그의 장례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 시인은 지난해 고은 시인의 성추행을 암시하는 시 ‘괴물’을 발표했다. 이 시가 알려지면서 ‘미투’ 운동이 확산했다. 

최 시인은 방송 뉴스 등에 출연해서도 고은 시인의 성추행 사실을 밝혔다. 

고은 시인은 지난달 17일 자신의 성추행 의혹을 폭로한 최 시인과 박진성 시인, 언론사 등을 상대로 거액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고은 시인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규탄하고 향후 공동대응 방침을 밝히는 자리로 마련됐다.  

기자회견에는 최 시인 외에 이미경 한국성폭력상담소장, 고미경 한국여성의전화 상임대표, 최 시인 소송대리인인 조현욱 한국여성변호사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손해배상청구소송은 피해자를 공격하고 자신의 위법행위를 덮는 피해자를 향한 ‘2차 피해’의 전형”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고은 시인을 향해 “문학계 거장으로 군림하며 오랜 기간 자신의 지위와 권력을 이용해 여성 문인들을 착취했던 과오는 절대 용납될 수 없다”며 당장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멈추고 철저히 반성하라고 요구했다. 

미투시민행동은 한국여성인권진흥원에 개설되는 ‘고은 시인의 성폭력 피해자 및 목격자 제보센터’ 등과 연대해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好音 2018.08.23 7:28 pm 

점입가경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822   의상 조사 법성게에 따르면 장산곶매 2018.09.25. 1
1821   국민 연금을 둘러쌴 억측과 오해 장산곶매 2018.09.25. 1
1820   또 국정원 얘기지만 장산곶매 2018.09.25. 1
1819   샤오캉 장산곶매 2018.09.25. 1
1818   중국 미국 무역 전쟁 장산곶매 2018.09.25. 1
1817   10/4 개강! 예술과 사회, 발자크와 에밀 졸라 읽기, 문명과 인문… 다중지성의정 2018.09.24. 3
1816   국민의 한 사람으로써 문재인 정권에 신신당부 글 장산곶매 2018.09.23. 2
1815   문재인 정권에 신신 당부 글 장산곶매 2018.09.23. 2
1814   연기법에는 시효가 없어서 죄업은 받아야 끝맺는다 장산곶매 2018.09.17. 7
1813   불법은 믿음의 문제가 아니라 행위의 문제이다 장산곶매 2018.09.17. 5
1812   다중지성의 정원이 10월 4일 개강합니다! 갈무리 2018.09.16. 6
1811   초대! 『피와 불의 문자들』 출간 기념 저자 조지 카펜치스와의 … 갈무리 2018.09.16. 7
1810   <새책> 『피와 불의 문자들』 출간! (조지 카펜치스 지음, 서창… 갈무리 2018.09.16. 8
1809   시인과 소설가 好音 2018.09.16. 9
1808   한 대형 교회에서 장산곶매 2018.09.11. 9



1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10개]

 

(03965)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로 128, 마포중앙도서관 5층 (사)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 전송 02-2676-148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