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회 소식 지부 소식 사무국장단

지회 소식

지부 소식

사무국장단


지회 소식

전체강원경남대구·경북광주·전남대전부산울산인천전북제주충남충북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830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인천] 계간 '작가들' 가을호(62호) 발간
이름 이상실 이메일
첨부 작가들 가을호(62호)표지.jpg (276.8K)
첨부 작가들 가을호(62호)_표지_입체용.jpg (173.4K)





인천작가회의가 문학계간지 󰡔작가들󰡕 가을호(통권 62호)를 출간했다. 이번호의 특집은 ‘인천의 근대, 지워진 시간’이다. 이번호는 지난호 특집인 ‘식민의 기억’의 후속편이다. 식민지시기 개항장이던 인천은 아직도 곳곳에 그 시절의 흔적을 가지고 있다. 인천 중구 어디를 가도 쉽게 만날 수 있는 근대 유산들은 한 때 아픈 상처였으나 시간이 지나면서 그것 자체가 인천의 일부이자 인천의 정체성이 되었다. <시선>의 사진들이 보여주는 것처럼 맥아더와 상륙작전기념동상, 왕희지와 자유의 여신상, 마트료시카와 마네키네코(招き猫)가 함께 있는 곳이 인천이다. 조오다의 사진들에는 그야말로 ‘만국공원’인 인천의 어제와 오늘이 그대로 담겨있다.

<특집>의 첫머리인 임종엽의 글은 <시선> 속 사진에 담긴 인천의 어제와 오늘을 근대 건축물로 풀어냈다. “약한 건축의 작은 소리도 들을 수 있는 귀가 우리에게 생겼으면 좋겠다. 그리고 다시 새로 짓는 건축은 오래된 미래의 내용을 전할 수 있도록 진지하게 설계되었으면 좋겠다”는 그의 바람이 절실하게 다가오는 것은 이희환과 오석근의 글이 보여주는 인천의 벌거벗은 오늘 때문이다. 이 두 편의 글은 신자유주의의 자본 논리를 ‘도시 재생’이라는 그럴듯한 이름으로 포장해 인천의 시간과 역사를 지우는 관 주도의 각종사업이 어떻게 인천을, 그리고 인천의 사람들을 망가뜨리고 있는지를 설파한다. 인천의, 그리고 각자가 깃들인 도시의 오늘과 내일을 고민하는 독자여러분께 일독을 권한다.

<담담담>과 <우현재> 역시 <특집>의 주제를 이어받은 이야기들로 꾸렸다. <우현재>에 담긴 율목동 ‘하라다’ 가문의 묘비나, 경성전기의 명판을 붙인 채 남아있는 신흥동의 나무전봇대, 그리고 개발의 광풍에 휩쓸려 가뭇없이 사라져버린 애경사의 이야기는 우리의 오늘 속에서 끊임없이 지워지는 과거와, 더불어 흩어지는 미래를 생각하게 한다. <담담담>에는「배를 타고 아시아에 온 작가들」이라는 제목으로 열린 김남일의 강연을 옮겨 실었다. 동양에서 자기가 보고 싶은 것만을 보고 듣고 싶은 것만을 들었다던 서양인들의 시선과 경험에서 우리는 무엇을 읽어야 할 것인가. 과거 영원한 여행자의 시선이 동양을 바라보는 서양인의 관점을 만들어냈고 그 시선이 우리를 포박한 것이라면, 지금 우리는 우리가 속한 땅을 그리고 우리 자신을 어떤 눈으로 바라보고 있는가. 우리는 우리 땅에서 정주자인가 여행자인가. 시아의 근대가 어떻게 열렸고 그것이 지금 우리에게 어떤 의미일 수 있는가를 묻는 김남일의 강연록은 우리의 노란 얼굴 위에 덮어 쓴 하얀 가면을 새롭게 발견하는 계기가 되어 주리라 믿는다.

창작란은 역량 있는 작가들의 작품들로 채워졌다. <시>란에서는 김정환, 장석남, 박일환, 정민나, 김안, 김정원, 이성혜, 이소연 시인의 날카롭게 벼린 언어들이 무뎌진 우리의 마음을 두드린다. <소설>란은 이경, 최경주, 탁명주 작가가 빛내주셨다. <노마네>에는 유미희, 유희윤 시인의 단단한 동시와 첫사랑 앞에서 용기를 내는 소년을 그린 김태호 작가의 동화가 있다.

<르포>에서는 자유를 찾아 목숨을 걸고 난민보트에 오른 사람들을 취재한 김연식의 글과, 동화마을이라는 기묘한 이름을 달고 국적불명의 마을이 되어버린 인천의 송월동을 취재한 김시언의 글을 만날 수 있다. 299쪽. 13,000원.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12 광주·전남   ‘5·18문학상’에 대한 우리의 입장 (광주.전남 작가… [1] 김황흠 2017.05.08. 2099
411 인천   특별초청강연- 서영채 문학평론가 이상실 2018.01.31. 890
410 대전   대전작가회의 새 집행부 구성 김희정 2018.01.31. 1283
409 제주   제주작가회의 신임 집행부 선출 이종형 2018.01.19. 1114
408 강원   강원작가 새 지회장에 박종헌 시인 당선 권혁소 2017.12.28. 1205
407 인천   계간 '작가들' 2017 겨울호(통권63호) 발간 이상실 2017.12.27. 862
406 부산   제51회 시민과 함께하는 문학톡톡 행사 안내(11/27) 김남영 2017.11.14. 824
405 인천   시선집, 소설선집 발간 이상실 2017.10.23. 861
인천   계간 '작가들' 가을호(62호) 발간 이상실 2017.09.27. 831
403 인천   한하운, 그의 삶과 문학- 국제학술심포지엄 이상실 2017.09.19. 741
402 부산   제49회 시민과 함께하는 문학톡톡(9/25) 김남영 2017.09.18. 708
401 인천   김남일 작가 초청 강연회 이상실 2017.08.11. 816
400 부산   제48회 시민과 함께하는 문학톡톡 안내(8/28) 김남영 2017.08.10. 736
399 인천   고 이가림 시인 추모제 7월 15일(토) 오후 4시 이상실 2017.07.10. 746
398 부산   제47회 시민과 함께하는 문학톡톡(7/24) 김남영 2017.07.04. 785



1 / 2 / 3 / 4 / 5 /6 / 7 / 8 / 9 / 10 / [다음 10개]

 

후원 우리은행 1005-802-113278 (사)한국작가회의

(03965)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로 128, 마포중앙도서관 5층 (사)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 전송 02-2676-148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