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미래구상프로젝트

게시판

미래구상프로젝트

게시판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11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초대! 『중국의 신사계급』(페이샤오퉁 지음, 최만원 옮김) 출간기념 역자 강연회 (9/28 토 3시)
이름 갈무리 이메일



신청 링크 : http://bit.ly/2lyXbdA

 

『중국의 신사계급』 출간 기념 역자 강연회

*강연 제목 : 『중국의 신사계급』과 현대 중국 지식인의 역할

일시 2019.9.28.(토) 오후 3시

프로그램
3시~3시50분 역자 강연
3시50분~4시 휴식
4시~ 자유로운 질의응답과 토론

장소 다중지성의 정원 (문의 02-325-2102)
오시는 길 서울시 마포구 동교로 18길 9-13 (서교동 464-56) http://bit.ly/dzwvisit

*

중국 사회학과 인류학의 거장 페이샤오퉁의 대표작

수천 년의 봉건제가 역사의 무대에서 사라진 후
중국 지식인들이 고민한 새로운 시대는 어떤 것이었는가?

중국이 낳은 세계적인 사회 인류학자이자 중국 사회학의 비조인 페이샤오퉁(費孝通, 1910~2005)은 『중국의 신사계급』에서, 중국에서 중앙집권제가 설립된 기원전 3세기부터 민국시대 초기까지 ‘지식’이라는 특수한 기능을 독점한 신사계층의 역할과 그 변천 과정을 쉽고 명쾌하게 설명하고 있다. 페이샤오퉁이 보기에 신사 계급은 지식인이면서 하급 관리로서 사회의 변화를 추동하는 중요한 역할을 담당할 수 있었다. 그러나 그들은 유럽에서 신사계층이 사회 발전을 위한 적극적인 역할을 했던 것과는 반대로 절대 권력자와 민중 사이에서 오로지 자신과 그 일족의 안녕과 부를 지키기 위해 기생적이고 수동적인 역할에 머물렀다. 이 책에서는 자기 주변의 정치적·경제적 이익을 지키기 위해 급급할 따름이었던 신사계급에 대한 저자의 통렬한 비판과 애증을 느낄 수 있다.

*

강연
최만원 (Choi Man-Won, 1965~ )
5·18 광주민중항쟁을 직접 목격한 후 여느 학생들처럼 대학생활을 아스팔트 위에서 보냈고, 그 와중에 에스페란토를 접한 것이 인연이 되어 중국에서 중국공산당, 특히 토지개혁, 대약진운동 등 정치운동의 정치적·사회적 연관성에 관심을 갖고 공부했다. 귀국 후 광주에 있는 대학에서 강의와 사회활동을 함께하고 있고, 최근에는 에스페란토를 통한 한-중-일의 국제연대에 관심을 갖고 일하면서 틈틈이 중국과 에스페란토 관련 서적을 번역해 소개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마오쩌뚱 스탈린과 조선전쟁』(선인, 2010), 『위험한 언어』(갈무리, 2013) 등이 있다.



▶ 갈무리 도서를 구입하시려면? 
인터넷 서점> 알라딘 교보문고 YES24 인터파크 반디앤루니스 영풍문고 
전국대형 서점> 교보문고 영풍문고 반디앤루니스 북스리브로 
서울지역 서점> 고려대구내서점 그날이오면 풀무질 더북소사이어티 레드북스 산책자 
지방 서점> [광주] 책과생활 [부산] 부산도서 영광도서 [부천] 경인문고 [제주] 제주풀무질
 


▶ 메일링 신청 >> http://bit.ly/17Vi6Wi


▶ 웹홍보물 거부 >> https://goo.gl/J7erKD


▶ 홍보하면 좋을 사이트를 추천해주세요! >> https://goo.gl/Ce35gV


태그 : 갈무리, 중국의 신사계급, 페이샤오퉁, 費孝通, 최만원, 신사, 紳士, gentry, 특권계층, 중산계급, 중국, 서구, 농민, 사회학, 인류학, 사대부, 관리, 학자, 황권, 전통사회, 관료, 지주, 군주제, 유가 사상, 도통, 道統, 지식인, 윤리, 공자, 개혁, 봉건체제, 귀족, 황제, 도시, 농업, 가내수공업, 근대, 중국문화, 역사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28   [청운문학도서관] 장석주 시인과 함께 읽고 쓰다 종로문화재단 2019.09.16. 3
1927   수많은 유정들이 자업자득하는 연기의 이치는 염라판관 2019.09.15. 4
1926   권민경, 신철규 시인과 함께하는 9월 <청운동,문학산책> 종로문화재단 2019.09.11. 10
  초대! 『중국의 신사계급』(페이샤오퉁 지음, 최만원 옮김) 출간… 갈무리 2019.09.10. 12
1924   [한국콘텐츠진흥원] 컬처링 역발상 창작워크샵에 여러분을 초대… 김슬아 2019.09.10. 11
1923   말은 곧 그 사람의 인격입니다. smither 2019.09.01. 17
1922   끝으로ㅡ연기법인가 신의설인가 염라판관 2019.08.28. 16
1921   <새책>『중국의 신사계급 : 고대에서 근대까지 권력자와 민중 사… 갈무리 2019.08.27. 18
1920   [문화가 있는 날]8월 청운동, 문학산책 종로문화재단 2019.08.26. 17
1919   [한국콘텐츠진흥원] 컬처링 역발상 토크콘서트에 여러분을 초대… 김슬아 2019.08.21. 18
1918   퇴장하면서 염라판관 2019.08.10. 33
1917   교외 별전ㅡ세속인들이 모르는 것 염라판관 2019.08.10. 23
1916   그런데 설정 스님 사건 왜 판결이 안나나 염라판관 2019.08.10. 28
1915   독도 문화적 점거로 한국령 확실히 하라 염라판관 2019.08.10. 22
1914   왜 법화경인가 염라판관 2019.08.08. 24



1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10개]

 

후원 우리은행 1005-802-113278 (사)한국작가회의

(03965)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로 128, 마포중앙도서관 5층 (사)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 전송 02-2676-148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