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한국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한국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관련 언론보도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156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한겨레신문] 최재봉의 문학으로 ‘베스트셀러 인세를 나누자!’
이름 사무처 이메일



“베스트셀러의 인세가 오로지 해당 작가에게만 독점되는 것은 정당하기만 한가?”

이런 도발적인 질문을 던진 이는 문학평론가인 한만수 동국대 교수. 한국작가회의가 발행하는 반년간지 <내일을 여는 작가> 2018년 하반기호에 기고한 ‘‘탕진’에서 독점으로… 이제 문학적 공유경제를 꿈꾸자’라는 글에서다.

지금은 많이 달라졌지만, 근대 문학 초창기만 하더라도 작가들은 원고료를 받는 데 대해 일쑤 부끄러움을 토로하고는 했다. ‘매문’(賣文)까지는 아니더라도, 글을 쓰고 돈을 받는 일이 어쩐지 떳떳하지 못한 일처럼 느껴졌던 것이다(글쓰기란, 그리고 문학이란 돈과 무관한 자리에서 이루어지는 고결한 행위라는 인식이 바탕에 깔려 있었을 것이다).

원고료를 현금으로 받으면 동료 문인들을 불러 술을 사서 그날로 거의 다 써버리는 식의 관행이 그와 무관하지 않다. 지금도, 원고료까지는 아니지만, 문학상을 받은 작가가 상금 일부를 뒤풀이 술값으로 쓰거나 책이 나오면 출판기념회를 열어 동료들에게 술을 사는 게 일반적인데, 이 역시 그런 ‘탕진’의 흔적이라 할 수 있겠다.

한 교수는 문인 사회 특유의 이런 습속을 북아메리카 원주민의 증여 의식 포틀래치에 빗대어 해석하면서, 거기서 한 걸음 더 나아가자고 제언한다. 이 글 앞머리에서 인용한 대로, 베스트셀러 작가들의 인세를 ‘공유’하자는 것이다.

근대적 출판 시스템 아래에서 책 정가의 10퍼센트 안팎을 작가 몫으로 돌리는 것은 창작자의 신성불가침한 ‘권리’로 인정되고 있다. 그런데 그 ‘10퍼센트’가 온전히 작가의 몫이기만 한 것인가 하는 의문을 한 교수는 제기하는 것. 그는 베스트셀러의 탄생에는 작가의 재능과 노력 말고도 다른 요소들이 작용한다고 본다. 해당 책을 낸 출판사가 축적해놓은 상징자본과 경제자본은 물론이고, 한국문학이 근대화 과정에서 기여한 몫에 대한 사회적 인정, 의무교육을 통한 문학 독서 체험, 그리고 선배 작가 세대에서부터 개발 및 전승돼온 글쓰기의 기술적 역량 등이 두루 합쳐져 베스트셀러를 만들어낸다는 것이다.

상황이 이러할진대, 베스트셀러 인세 수입을 작가가 독점하는 것은 온당하지 않다는 것이 한 교수의 ‘발칙한’ 생각이다. 특히 문단에서도 부익부 빈익빈 현상이 심각한 터에, 베스트셀러의 탄생에 투입된 ‘공유몫’은 가난한 문인들에게 돌아가는 게 타당하다는 것.

한 교수가 베스트셀러 작가들의 희생과 양보만을 주장하는 것은 아니다. 출판사 역시, 아니 출판사야말로 베스트셀러 탄생에 따른 배타적 수익을 나누어야 한다는 게 그의 생각이다. 기고 글에는 나오지 않지만, 그는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주요 문학 출판사들이, 역량은 있지만 상업성은 떨어지는 신진 작가들에게 기본소득에 해당하는 지원을 하는 것”을 현실적 대안으로 제시했다. 문학과 출판 역시 자본주의 상업 질서에서 자유로울 수는 없지만, 그래도 문학은 무언가 달라야 하지 않겠나 하는 판단에서라고 했다.

“죽을 때나마 한번 머리 옆에다 원고용지를 수북이 놓아보고 싶”노라던 채만식, 닭 삼십마리와 구렁이 십여뭇을 먹고 결핵을 고쳐 다시 글을 쓸 수 있게 도와달라는 편지를 문우 안회남에게 보냈던 김유정…. 이런 옛 문인들만이 아니다. 지금도 소수의 베스트셀러 작가들에게 돈과 명예가 쏠리는 한편에서는 문학에 대한 열정 하나로 가난에 맞서는 작가들의 존재가 엄연하다. 그들이 좌절해서 뜻을 꺾거나 스러지지 않도록, 문인 기본소득과 문학적 공유경제에 대한 고민을 시작해보아야 하지 않을까.

bong@hani.co.kr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opinion/column/856959.html#csidx3b3447977c18905bab6e86943cc4647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12   [내일신문] 동화책 매개로 아이를 이해하고, 나를 돌아보는 시간 사무처 2018.11.30. 13
1511   [한겨레신문] 군산 작은서점들 ‘공동체 문화공간’ 변신 사무처 2018.11.30. 15
1510   [한국강사신문] (사)한국서점조합연합회와 한국작가회의, 독서진흥 … 사무처 2018.11.06. 47
1509   [연합뉴스] 아름다운 작가상에 박상률 아동문학가 사무처 2018.10.24. 78
1508   [문화일보] ‘詩人들이 사랑한 詩人’… 그가 돌아온다 사무처 2018.10.17. 98
1507   [중앙일보] "왜 나는 조그만 일에만 분개하는가" 시인 김수영 대규… 사무처 2018.10.16. 63
1506   [한겨레] 50주기 맞아 되살아나는 김수영 시인 사무처 2018.10.16. 74
1505   [tbs] 김수영 시인 50주기 다양한 문학행사 사무처 2018.10.16. 53
1504   [서울신문] 시민들과 함께 김수영 기리다 사무처 2018.10.16. 40
1503   [연합뉴스] '문인들의 우상' 김수영 시인 50주기…문학·삶 복원 사무처 2018.10.16. 36
1502   [한겨레] “미당문학상 이어 친일 문인 기리는 동인문학상도 폐지해… 사무처 2018.10.10. 80
1501   [광주일보] ‘작가와 함께하는 작은서점 지원사업’ 공모 사무처 2018.09.20. 134
1500   [뉴시스] 이경자 한국작가회의 이사장·소설가, 서울문화재단 이사… 사무처 2018.09.18. 143
1499   [세계일보] 여순사건 70주년.. '여수 전국문학인대회' 사무처 2018.09.18. 93
1498   [뉴스프리존] 대구, 참여문학 작가, 한반도 종전선언 이후 평화문학… 사무처 2018.08.28. 127



1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10개]

 

후원 우리은행 1005-802-113278 (사)한국작가회의

(03965)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로 128, 마포중앙도서관 5층 (사)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 전송 02-2676-148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