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한국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한국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관련 언론보도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33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경남도민일보]"행복했더라면 문학을 하지 않았을 것이다"
이름 사무처 이메일
링크http://www.idomin.com/?mod=news&act=articleView&idxno=565865 Hit:4



박경리 선생 타계 10주기
생전 이야기 꺼낸 문인들
하동·통영서 추모 문학제



억척스럽게 바람이 불던 4일 오후, 하동 박경리문학관 마당에서 열린 '큰 작가 박경리 선생 타계 10주기 문학제'. 박경리 선생 동상을 비추던 해가 기울어 마당에 그늘이 질 무렵 유족 대표로 딸인 토지문화재단 김영주(72) 이사장이 무대에 올랐다. 김 이사장의 남편이자 선생의 사위 김지하(77) 시인이 가만히 그를 지켜보고 있다.

"이상하게 오늘 자꾸 눈물이 나네요. 제가 늙어서 그런가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


"행복했더라면 문학을 하지 않았을 것이다."

하동 추모제에서 한국작가회의 이경자 이사장(소설가)이 회고한 선생의 한마디다. 그의 문학을 낳은 고난의 시작은 소설 <불신시대>(현대문학 1957년 8월호)에 잘 나타난다. 한국전쟁 시기 남편을 잃고, 세 살배기 아들마저 저세상으로 보낸 선생은 친정어머니와 딸 하나를 데리고 서울 정릉에서 힘겹게 살아간다. 작가 이전에 그는 가족을 먹여 살려야 했던 가장이었다. 하동 추모제에서 김일태 경남문인협회 회장(시인)이 박경리 선생의 3가지 보물로 소목장, 국어사전과 함께 소개한 재봉틀이 이를 상징한다. 재봉틀은 글로 돈을 못 벌 경우 마지막 생계수단으로 간직했다.




목록 글쓰기 다음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경남도민일보]"행복했더라면 문학을 하지 않았을 것이다" 사무처 2018.05.09. 34
1490   [경향신문] "분단에 주눅들었던 문단, 이젠 희망을 쓸 것" 사무처 2018.05.02. 46
1489   [세계일보] 조용호의 나마스테! "전쟁에 대해 쓰는 것은 바로 평화… 사무처 2018.04.30. 45
1488   [한겨레] 4·3의 상처를 딛고 평화와 통일로 사무처 2018.04.30. 39
1487   [KBS NEWS] 한국작가회의 “판문점 선언 적극 지지” 사무처 2018.04.30. 38
1486   [CBS노컷뉴스] 작가회의 "판문점선언 지지…통일시대 문학 준비할 … 사무처 2018.04.28. 38
1485   [서울신문]치열한 작가정신 아직도 숨쉰다 사무처 2018.04.24. 47
1484   [연합뉴스] 4·3 70주년 '전국문학인 제주대회' 4월 27∼29일 개최 사무처 2018.03.30. 123
1483   간첩 누명이 갈라놓은 50년 꿈에 그리던 첫사랑을 만나다 사무처 2017.10.24. 311
1482   [연합뉴스] 작가회의 "탄핵결정 기쁘고 무겁게 인용" 사무처 2017.03.20. 442
1481   [뉴스1] 작가회의 "탄핵은 적폐청산 출발점" 사무처 2017.03.20. 355
1480   [포커스뉴스] 한국작가회의, 헌재의 탄핵 인용 적극 옹호…"시민들… 사무처 2017.03.20. 349
1479   [동아일보] 문학 5단체 “블랙리스트 관련된 공공기관장 사퇴하라”… 사무처 2017.02.21. 425
1478   [뉴스1] 문학 5단체 “블랙리스트로 예술 능멸한 기관장들 사퇴하라… 사무처 2017.02.21. 307
1477   [한국일보] 블랙리스트 시인들, 촛불시위 기념 시집 펴내 사무처 2017.02.16. 306



1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10개]

 

(03965)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로 128, 마포중앙도서관 5층 (사)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 전송 02-2676-148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