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한국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한국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관련 언론보도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215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경남도민일보]"행복했더라면 문학을 하지 않았을 것이다"
이름 사무처 이메일
링크http://www.idomin.com/?mod=news&act=articleView&idxno=565865 Hit:61



박경리 선생 타계 10주기
생전 이야기 꺼낸 문인들
하동·통영서 추모 문학제



억척스럽게 바람이 불던 4일 오후, 하동 박경리문학관 마당에서 열린 '큰 작가 박경리 선생 타계 10주기 문학제'. 박경리 선생 동상을 비추던 해가 기울어 마당에 그늘이 질 무렵 유족 대표로 딸인 토지문화재단 김영주(72) 이사장이 무대에 올랐다. 김 이사장의 남편이자 선생의 사위 김지하(77) 시인이 가만히 그를 지켜보고 있다.

"이상하게 오늘 자꾸 눈물이 나네요. 제가 늙어서 그런가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


"행복했더라면 문학을 하지 않았을 것이다."

하동 추모제에서 한국작가회의 이경자 이사장(소설가)이 회고한 선생의 한마디다. 그의 문학을 낳은 고난의 시작은 소설 <불신시대>(현대문학 1957년 8월호)에 잘 나타난다. 한국전쟁 시기 남편을 잃고, 세 살배기 아들마저 저세상으로 보낸 선생은 친정어머니와 딸 하나를 데리고 서울 정릉에서 힘겹게 살아간다. 작가 이전에 그는 가족을 먹여 살려야 했던 가장이었다. 하동 추모제에서 김일태 경남문인협회 회장(시인)이 박경리 선생의 3가지 보물로 소목장, 국어사전과 함께 소개한 재봉틀이 이를 상징한다. 재봉틀은 글로 돈을 못 벌 경우 마지막 생계수단으로 간직했다.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12   [내일신문] 동화책 매개로 아이를 이해하고, 나를 돌아보는 시간 사무처 2018.11.30. 14
1511   [한겨레신문] 군산 작은서점들 ‘공동체 문화공간’ 변신 사무처 2018.11.30. 15
1510   [한국강사신문] (사)한국서점조합연합회와 한국작가회의, 독서진흥 … 사무처 2018.11.06. 47
1509   [연합뉴스] 아름다운 작가상에 박상률 아동문학가 사무처 2018.10.24. 78
1508   [문화일보] ‘詩人들이 사랑한 詩人’… 그가 돌아온다 사무처 2018.10.17. 98
1507   [중앙일보] "왜 나는 조그만 일에만 분개하는가" 시인 김수영 대규… 사무처 2018.10.16. 63
1506   [한겨레] 50주기 맞아 되살아나는 김수영 시인 사무처 2018.10.16. 74
1505   [tbs] 김수영 시인 50주기 다양한 문학행사 사무처 2018.10.16. 53
1504   [서울신문] 시민들과 함께 김수영 기리다 사무처 2018.10.16. 40
1503   [연합뉴스] '문인들의 우상' 김수영 시인 50주기…문학·삶 복원 사무처 2018.10.16. 36
1502   [한겨레] “미당문학상 이어 친일 문인 기리는 동인문학상도 폐지해… 사무처 2018.10.10. 80
1501   [광주일보] ‘작가와 함께하는 작은서점 지원사업’ 공모 사무처 2018.09.20. 134
1500   [뉴시스] 이경자 한국작가회의 이사장·소설가, 서울문화재단 이사… 사무처 2018.09.18. 143
1499   [세계일보] 여순사건 70주년.. '여수 전국문학인대회' 사무처 2018.09.18. 93
1498   [뉴스프리존] 대구, 참여문학 작가, 한반도 종전선언 이후 평화문학… 사무처 2018.08.28. 127



1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10개]

 

후원 우리은행 1005-802-113278 (사)한국작가회의

(03965)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로 128, 마포중앙도서관 5층 (사)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 전송 02-2676-148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