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관련 언론보도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155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뉴스1] 작가회의 "탄핵은 적폐청산 출발점"
이름 사무처 이메일



[탄핵인용] 작가회의 "탄핵은 적폐청산 출발점"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2017-03-10 16:34 송고   


16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극장 블랙텐트에서 시민들이 '빨간시' 공연을 기다리고 있다. 정부의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에 반발한 예술인들은 공공극장 '블랙텐트'를 설치하고 오는 20일까지 매일 오후 8시에 극단고래의 '빨간시' 공연이 펼쳐진다. 2017.1.16/뉴스1 © News1 최현규 기자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에 다수의 작가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진 한국작가회의가 10일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 결정'을 환영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작가회의는 이날 발표한 논평에서 "탄핵 인용을 우리 또한 기쁘고 무겁게 인용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근혜씨는 대통령 신분에 있었을 때 적폐 청산을 공언했고, 비정상의 정상화를 선언한 바 있다"며 "그 선언은 자신을 제외한 칼날이었다. 그 칼끝이 자신을 향했다. 사필귀정"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헌법재판소의 탄핵 인용은 적폐 청산의 출발점이며, 비정상적인 상황의 대한민국을 정상적인 상태로 되돌려 놓기 위한 첫 단추"라고 평하면서 "헌법재판소의 탄핵 인용을 적극 옹호한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작가회의의 논평 전문이다.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 인용에 대한 한국작가회의의 논평>

탄핵 인용을 우리 또한 기쁘고 무겁게 인용한다. 박근혜 씨는 대통령 신분에 있었을 때 적폐 청산을 공언하였고, 비정상의 정상화를 선언한 바 있다. 자신을 제외한 칼날이었다. 그 칼끝이 자신을 향했다. 사필귀정이다. 오늘 헌법재판소의 탄핵 인용은 적폐 청산의 출발점이며, 비정상적인 상황의 대한민국을 정상적인 상태로 되돌려 놓기 위한 첫 단추라 하겠다. 한국작가회의는 지극히 당연한 판결이라고 할 수 있는 헌법재판소의 탄핵 인용을 적극 옹호한다.

또한 이토록 엄청난 명예혁명을 평화적인 방식으로 이끌어낸 광장의 시민들에게 뜨거운 존경의 마음을 표한다. 우리 작가들 역시, 어떤 부당한 정권이 가하는 온갖 겁박과 회유가 있더라도, 위대한 시민들의 행진에 언제나 함께할 것을 약속한다.

물이 높은 데서 낮은 곳으로 흐르는 것을 무어라 탓할 수 있겠는가. 한낱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 했던 이들은 이제 자신의 얼굴을 가리는데도 모자람을 느껴야 할 것이다. 자괴감은 그럴 때 쓰는 말이다. 어둠이 빛을 이길 수는 없는 법이다.

2017년 3월10일
한국작가회의


기사 원문 링크: http://news1.kr/articles/?2933185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83   간첩 누명이 갈라놓은 50년 꿈에 그리던 첫사랑을 만나다 사무처 2017.10.24. 41
1482   [연합뉴스] 작가회의 "탄핵결정 기쁘고 무겁게 인용" 사무처 2017.03.20. 211
  [뉴스1] 작가회의 "탄핵은 적폐청산 출발점" 사무처 2017.03.20. 156
1480   [포커스뉴스] 한국작가회의, 헌재의 탄핵 인용 적극 옹호…"시민들… 사무처 2017.03.20. 164
1479   [동아일보] 문학 5단체 “블랙리스트 관련된 공공기관장 사퇴하라”… 사무처 2017.02.21. 238
1478   [뉴스1] 문학 5단체 “블랙리스트로 예술 능멸한 기관장들 사퇴하라… 사무처 2017.02.21. 179
1477   [한국일보] 블랙리스트 시인들, 촛불시위 기념 시집 펴내 사무처 2017.02.16. 184
1476   [뉴시스] 송수근 직무대행 문학 5단체장 오찬간담회 사무처 2017.02.16. 126
1475   [광주매일신문] 블랙리스트 시인들의 99편의 시 사무처 2017.02.16. 138
1474   [뉴스1] 한국작가회의·전언노 "블랙리스트 관계자 엄벌하라" 사무처 2017.01.19. 190
1473   [경향신문] ‘성폭력 논란’ 문인들 작가회의 조사 착수 사무처 2016.12.13. 436
1472   [뉴스1] 문화예술계, 탄핵안 국회 가결에 "朴대통령 즉각 퇴진하라" 사무처 2016.12.13. 147
1471   [뉴스1] 후배들이 주는 '아름다운 작가상'에 '거리의 시인' 송경동 사무처 2016.12.13. 177
1470   [뉴시스] 작가회의 '아름다운작가상'에 송경동 시인 사무처 2016.12.12. 174
1469   [내일신문] 2016 신동엽학회 심포지엄 '신동엽과 금강, 동학 그리고… 사무처 2016.12.01. 154



1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10개]

 

(07245)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44길 9, 2층 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02)313-1449 / 팩스 02)392-183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