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한국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한국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관련 언론보도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309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광주매일신문] 블랙리스트 시인들의 99편의 시
이름 사무처 이메일



블랙리스트 시인들의 99편의 시 
‘검은 시의 목록’
강은교·강형철 공저 걷는사람 1만원

  • 입력날짜 : 2017. 02.12. 19:05

문화계 블랙리스트에 오른 시인들의 작품을 모아 시선집 ‘검은 시의 목록’이 최근 출간됐다. 

이 시집에는 원로 신경림, 강은교 시인부터 박준, 박소란 등 젊은 시인에 이르기까지 99명 시인의 시가 담겨 있다. 99편의 시를 읽다 보면, 하나의 검은색이 아니라 각각의 고유한 색으로 빛나는 시들을 만날 수 있다.

블랙리스트에 오른 시인들은 그동안 꾸준히 사회적 목소리를 내 왔다. 그들이 사회 문제를 외면하지 않고 사회의 부조리에 대해 목소리를 높여 왔던 까닭은 “어쩔 수 없었기 때문이다. 도무지 참을 수가 없었기 때문이다. 더 이상 가만히 있을 수 없었기 때문”(엮은이의 말)이다. 그러나 블랙리스트로 명명된 이들은 아름답고 찬란한 시를 써온 시인들이기도 하다. 그들은 아름다운 세상 모습을 글로 옮기고 슬픔에 빠진 이들을 위로하는 글을 써온 이들이다. 특히 이 책에는 광주 전남지역의 문인들이 대거 참여해 눈길을 끈다. 

‘레퀴엠(Requiem), 세월호’를 통해 세월호 희생자들의 넋을 추모한 김준태 시인, 광주전남작가회의 지회장 조진태 시인, 한국작가회의 전 이사장인 이시영 시인, 함평 출신으로 한국작가회의 전 사무총장인 김형수 시인, 해남 출신 송경동 시인과 김사이 시인, 광주대 문예창작학과 교수인 이은봉 시인, 조선대 문예창작학과 교수인 나희덕 시인, 광주 출신의 젊은 작가 서효인 시인 등이 시집에 시를 실었다. 

문화계 블랙리스트 의혹를 최초로 제기한 도종환 시인(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은 “블랙리스트 작성은 유신시대 검열 회귀, 분서갱유와 다름 없다”며 “앞으로 시인을 비롯한 문화에술인들은 더욱 강건한 모습으로 대처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아울러 “‘검은 시의 목록’이 조용하지만 굳센 외침으로 대중에게 전해질 수 있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정겨울 기자 jwinter@kjdaily.com


정겨울 기자 jwinter@kjdaily.com         정겨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사 원문 링크: http://www.kjdaily.com/read.php3?aid=1486893955400453073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01   [광주일보] ‘작가와 함께하는 작은서점 지원사업’ 공모 사무처 2018.09.20. 18
1500   [뉴시스] 이경자 한국작가회의 이사장·소설가, 서울문화재단 이사… 사무처 2018.09.18. 35
1499   [세계일보] 여순사건 70주년.. '여수 전국문학인대회' 사무처 2018.09.18. 13
1498   [뉴스프리존] 대구, 참여문학 작가, 한반도 종전선언 이후 평화문학… 사무처 2018.08.28. 45
1497   [뉴스페이퍼] 분향소 찾은 시인과 작가들, 쌍용자동차 해고노동자와… 사무처 2018.08.20. 59
1496   [한겨레신문] 최재봉의 문학으로 ‘베스트셀러 인세를 나누자!’ 사무처 2018.08.10. 98
1495   [뉴스페이퍼]한국작가회의 자유실천위원회, 광복절에 친일문학상 폐… 사무처 2018.08.10. 60
1494   [통일뉴스] “한국문학 분단 때문에 주눅 들어, 통일이 해결책” 사무처 2018.07.30. 67
1493   [한국강사신문] 마포구, 전국 고교생 백일장 대회 개최 -신철규 시… 사무처 2018.06.05. 408
1492   [연합뉴스] 한국작가회의 '전국 고교생백일장' 사무처 2018.05.23. 256
1491   [경남도민일보]"행복했더라면 문학을 하지 않았을 것이다" 사무처 2018.05.09. 174
1490   [경향신문] "분단에 주눅들었던 문단, 이젠 희망을 쓸 것" 사무처 2018.05.02. 168
1489   [세계일보] 조용호의 나마스테! "전쟁에 대해 쓰는 것은 바로 평화… 사무처 2018.04.30. 165
1488   [한겨레] 4·3의 상처를 딛고 평화와 통일로 사무처 2018.04.30. 134
1487   [KBS NEWS] 한국작가회의 “판문점 선언 적극 지지” 사무처 2018.04.30. 116



1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10개]

 

(03965)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로 128, 마포중앙도서관 5층 (사)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 전송 02-2676-148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