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관련 언론보도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175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뉴스1] 한국작가회의·전언노 "블랙리스트 관계자 엄벌하라"
이름 사무처 이메일



한국작가회의·전언노 "블랙리스트 관계자 엄벌하라"

"문학의 존재 근거 자체를 쓸어버리는 일"
"탄핵인용 때 언론·출판의 자유' 부인행위 적시를"

(서울=뉴스1) 박동해 기자 | 2017-01-12 15:31 송고
12일 오후 서울 중구 전국언론노동조합(전언노) 회의실에서 열린 '출판계블랙리스트규탄 공동기자회견' 중 김환균 전언노 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News1

특검의 수사망에 오른 '문화계 블랙리스트'에 대해 출판계에서도 규탄의 목소리가 나왔다.

전국언론노동조합(전언노)과 한국작가회의는 12일 오후 2시쯤 서울 중구 전언노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블랙리스트와 관련해 "출판의 자유를 말살한 책임자들을 엄중 처벌하라"고 밝혔다.

앞서 한 언론은 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 관련 서적을 출간한 출판사에 대해 지원을 축소하라고 직접 지시한 정황이 특검에 의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전언노 등은 "청와대는 문화융성의 가면 뒤에서 표현의 자유를 말살하는데 몰두해왔다"며 "민생이나 국정운영을 논하는 대신 끊임없이 블랙리스트를 만들고 보복을 계획·실행해 왔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또 지난해 세계 3대 문학상인 맨부커상을 수상한 작가 한강씨에게 축전을 보내자는 문화체육관광부의 요청을 청와대가 거부했다는 보도내용에 대해서도 "한 작가가 광주민주화운동을 다룬 소설 '소년이 온다'로 블랙리스트에 올랐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국가정보원이 출판지원정책 심의·집행기관인 출판진흥원 이사 선임에 개입했다"며 국가권력이 조직적으로 문화 다양성과 창작 자율성을 말살하려 한 것이다"라고 밝혔다.

홍기돈 한국작가회의 대변인은 "약자의 상처에 공감하고 사회에 문제가 있다고 할 때 문제의 존재 근거 자체에 질문을 던지는 것이 문학의 사명"이라며 "(문제가 된 책들에 대해) 대통령까지 나서서 '좌파'라는 식으로 규정하고 지원을 하지 말라고 하는 것은 문학의 존재근거 자체를 쓸어 버리겠다는 망상에 불과하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들은 "특검이 블랙리스트 작성을 직접 지시한 박 대통령과 김기춘 전 비서실장, 조윤선 문체부 장관의 불법행위를 철저히 밝혀내고 엄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헌법재판소에 대해서도 "탄핵인용 결정 시 박 대통령이 '언론·출판의 자유'를 부정한 위헌 행위를 적시해 권력이 출판의 자유를 침해하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potgus@


기사 원문 링크 : http://news1.kr/articles/?2883955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82   [연합뉴스] 작가회의 "탄핵결정 기쁘고 무겁게 인용" 사무처 2017.03.20. 157
1481   [뉴스1] 작가회의 "탄핵은 적폐청산 출발점" 사무처 2017.03.20. 110
1480   [포커스뉴스] 한국작가회의, 헌재의 탄핵 인용 적극 옹호…"시민들… 사무처 2017.03.20. 117
1479   [동아일보] 문학 5단체 “블랙리스트 관련된 공공기관장 사퇴하라”… 사무처 2017.02.21. 194
1478   [뉴스1] 문학 5단체 “블랙리스트로 예술 능멸한 기관장들 사퇴하라… 사무처 2017.02.21. 142
1477   [한국일보] 블랙리스트 시인들, 촛불시위 기념 시집 펴내 사무처 2017.02.16. 162
1476   [뉴시스] 송수근 직무대행 문학 5단체장 오찬간담회 사무처 2017.02.16. 108
1475   [광주매일신문] 블랙리스트 시인들의 99편의 시 사무처 2017.02.16. 122
  [뉴스1] 한국작가회의·전언노 "블랙리스트 관계자 엄벌하라" 사무처 2017.01.19. 176
1473   [경향신문] ‘성폭력 논란’ 문인들 작가회의 조사 착수 사무처 2016.12.13. 418
1472   [뉴스1] 문화예술계, 탄핵안 국회 가결에 "朴대통령 즉각 퇴진하라" 사무처 2016.12.13. 131
1471   [뉴스1] 후배들이 주는 '아름다운 작가상'에 '거리의 시인' 송경동 사무처 2016.12.13. 156
1470   [뉴시스] 작가회의 '아름다운작가상'에 송경동 시인 사무처 2016.12.12. 157
1469   [내일신문] 2016 신동엽학회 심포지엄 '신동엽과 금강, 동학 그리고… 사무처 2016.12.01. 136
1468   [한겨레] ‘친일 문인 문학상’ 이대로 좋은가 사무처 2016.12.01. 160



1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10개]

 

(07245)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44길 9, 2층 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02)313-1449 / 팩스 02)392-183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