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작가회의 통신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756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삶의 시와 시의 첫 마음 - 정우영
이름 사무처 이메일
첨부 작가회의통신 정우영_600.jpg (872.0K)






好音 2017.10.08 12:10 pm 

'시는 넋입니다.' 
생활인의 시는 그렇습니다. 
밥이고 옷이고 집입니다. 삶 자쳅니다. 
누구든 시를 짓는다고 예흄을 잡는 찰나에 넋은 실립니다. 
그래서 작가는 넋의 전령사죠. 

각씨는 연신 
내 눈치를 보며 '슬슬 바람 좀 쐬지 그래요?'하지만 
"보소, 내가 발발인줄, 역마살 낀 작자인줄 암시롱 그래요? 조금 만 두고보소. 몇날몇달 눈 밖에서 휘돌 날이 있을테니....쨍하고 볕들 날 돌아온단다 예요". 

창을 닫고 시조를 읊는 화답 속에 눈물이 핑돕니다. 
나잇 살 익어서 영봉에 걸린 칠칠한 달빛이어도 속내는 활활 타오르는 해님인걸요.  그러면서 나는 늘 시조를 짓습니다. 읊습니다. 내가 살아있다는 확실한 증좌니깐요.  꼭 누가 알아주지 않더라도 좋은 걸요. 

나는 작가회의라는 문학단체가 지금부터는 로그인 해 활동하는 작가들에게 회비 좀 그만 받기를 바라는 작갑니다.  상갓집 개 노릇을 즐긴 '공자'소릴 듣기가 거북하다해도 상관없습니다.  그냥 들리면 밥 먹여주고 재워주며 입혀줄 그런 회의로 성숙하길 바랍니다. 그렇게 모여서 즐길수만 있다면 한결 보람찰 것입니다.  필경 세계최초,최고,최선의 노벨 문학상 수상단체로 돋음 될 것입니다. 변방시인의 넋두리를 새겨 경청 해 주신다면 나의 행복이자 회의의 행복이 될 것입니다.  눈치와 예지가 빠른 분이 이런 그 읽는다면 "아하~" 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목록 글쓰기 다음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삶의 시와 시의 첫 마음 - 정우영 [1] 사무처 2016.02.01. 757
70   나의 '인간다움'에 대한 반성 - 김희정 사무처 2016.01.25. 484
69   시의 힘은 어디에서 오는가 - 서경식의 『시의 힘』을 읽고 , 맹문… 사무처 2016.01.18. 506
68   부산국제영화제 사태를 말한다-이용준 사무처 2016.01.11. 304
67   어둠 속의 꽃 - 현기영 사무처 2016.01.05. 317
66   기억과 의무 - 김한수 사무처 2015.12.29. 245
65   월동준비 - 신미나 사무처 2015.12.21. 266
64   제주 4·3의 역사를 국정화 하라 - 강덕환 사무처 2015.12.14. 269
63   최승린 - 당정섬 이야기 사무처 2015.12.07. 317
62   리얼한 것의 안 리얼함에 대하여 - 황인찬 사무처 2015.12.01. 315
61   어느 별의 슈가맨 - 신혜진 사무처 2015.11.24. 286
60   수상한 명분들 - 이재웅 사무처 2015.11.16. 300
59   별과도 등지고 앉아서 모래알 사이에 너의 얼굴을 - 소종민 사무처 2015.11.09. 263
58   감성의 세계 - 김명철 사무처 2015.11.02. 306
57   극단 '달오름' - 이종형 사무처 2015.10.26. 262



1 /2 / 3 / 4 / 5 /

 

(07245)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44길 9, 2층 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02)313-1449 / 팩스 02)392-183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