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한국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한국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성명서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593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입장문] 최근 '성폭력, 미투 운동'에 대한 한국작가회의의 입장
이름 사무처 이메일



최근 '성폭력, 미투 운동'에 대한 한국작가회의의 입장

 

 

비루한 세상에서 상처받은 모든 존재들의 아픔을 함께 하며 그 상처를 치유하기 위해 혼신의 힘을 쏟아야 할 문학의 안팎에서 최근 잇따라 제기되고 있는 미투 운동은 한국문학의 뼈아픈 자기비판과 반성적 성찰을 요구하고 있다. 한국문학과 한국작가회의는 무엇보다 급속히 변화하고 있는 시대의 현실에서 보다 예민한 촉수와 윤리를 통해 젠더 문제와 관련한 문학 안팎의 쟁점들을 기민하게 다루지 못한 것에 대한 통렬한 비판으로부터 피해갈 수 없다.

우리는 촛불혁명 이후 한국사회의 구조적 적폐들을 청산하기 위한 노력들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 동시에 적폐 청산뿐만 아니라 그 적폐들이 구조화되는 과정 속에서 둔감해지거나 무기력해진 건강한 시민의 윤리감각을 회복하는 것도 매우 중요한 것임을 너무나 잘 알고 있다.

우리는 최근 미투 운동의 흐름에서 드러나듯 여성에 대한 성폭력이 남성중심으로 구조화된 권력의 위계 속에서 관성적 타성적으로 일어나고 있는 것에 대한 심각한 문제의식을 갖고 있다. 이것은 민주사회를 구성하는 모든 존재들이 일체의 차별 없이 동등하게 행복한 삶을 추구하는 것에 역행하는 반민주주의 구조악(構造惡)이자 행태악(行態惡)이기 때문이다.

이에 한국작가회의는 다음과 같은 일련의 후속 조치를 취하기로 한다.

 

하나, 2018310일 이사회를 소집하여, 미투 운동 속에서 실명 거론된 고은, 이윤택 회원의 징계안을 상정 및 처리한다.

 

하나, 2018310일 이사회에 윤리위원회를 두는 것을 제안하고, 성폭력을 비롯 반사회적 일탈 행위를 한 회원에 대하여 신속한 징계 권한을 윤리위원회에 부여하기로 한다.

 

하나, ‘평화인권위원회성폭력피해자보호대책팀’(가칭)을 상설 기구로 둠으로써 피해자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그 상처를 치유하는 모든 노력을 기울인다.

 

하나, 한국작가회의는 미투 운동을 계기로 남성문화권력에 대한 준엄한 자기비판과 냉엄한 비판적 성찰을 게을리하지 않는다.

 

하나, 무엇보다 한국작가회의는 이상의 후속 조치를 포함하여, 건강한 시민사회 구성원들이 납득할 수 있을 때까지 최대한 노력한다.

 

한국작가회의

2018222


好音 2018.02.28 11:49 am 

'성명'에 공감한다.
'미투운동' 대처와 함께 '2018신입회원 심사'에 적용된 소위 '신입회원부적격자 기준'에 관해, 이는 '작가회의 일방적 권력행사'란 오해가 생길 우려가 있는 데 대해 입장을 내기 바란다.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한국작가회의 전국문학인제주대회 선언문 사무처 2018.05.01. 82
  미투운동의 내면은 변혁(變革)이다. 사무처 2018.03.08. 332
118   [논평] 세월호 집회 무더기 금지통고 국가배상청구소송 1심 승소에 … 사무처 2018.06.07. 22
117   한국작가회의 대국민 사과문 사무처 2018.03.14. 370
  [입장문] 최근 '성폭력, 미투 운동'에 대한 한국작가회의의 입장 [1] 사무처 2018.02.22. 594
115   [성명서] 국립한국문학관 건립 방해 책동을 당장 멈춰라 사무처 2018.01.11. 271
114   [선언문] 평화의 문학을 위한 대구경북작가대회 선언문 사무처 2017.11.28. 225
113   [성명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에 대한 진상조사> 내용을 둘러싼 … 사무처 2017.11.14. 203
112   [성명서] '친일문인기념 문학상’에 대한 한국작가회의 입장 사무처 2017.10.26. 278
111   [성명서] 사드 미사일 기지를 반대하는 작가 성명서 [1] 사무처 2017.05.02. 436
110   [성명서] <책 읽는 대통령, 책이 문화정책의 기본인 나라>를 위한 … [1] 사무처 2017.03.30. 327
109   [논평]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 인용에 대한 한국작가회의… 사무처 2017.03.10. 321
108   [성명서] 예술계 블랙리스트 관련 문학5단체 성명서 “블랙리스트로… 사무처 2017.02.21. 321
107   ‘맨부커상’ 한강, 박근혜 정부 ‘블랙리스트’ 공식 확인 사무처 2016.12.28. 339
106   [성명서] 우리 모두가 블랙리스트 예술가다 사무처 2016.11.16. 412



1 /2 / 3 / 4 / 5 / 6 / 7 / 8 /

 

(03965)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로 128, 마포중앙도서관 5층 (사)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 전송 02-2676-148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