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성명서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22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성명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에 대한 진상조사> 내용을 둘러싼 한국작가회의의 성명
이름 사무처 이메일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에 대한 진상조사> 내용을 둘러싼

한국작가회의의 성명

 

풍문처럼 떠돌던 블랙리스트의 실체가 드러난 20159, 지난 정권의 마각은 이미 온 국민 앞에 폭로되었다. 쪽박 쓰고 비 피하는 격으로 당시 박명진 문화예술위원회 위원장은 국정감사 현장에서 블랙리스트의 존재를 부정하였으나, 이것이 역사의 수레바퀴를 막아서려는 한낱 버마재비의 만용에 불과한 것이었음은 이후 우리 사회의 변화가 증명하는 바다. 이번 발표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에 대한 진상조사>의 내용을 보면, 그따위 만용이 무엇에 근거하고 있었던가가 드러난다. 바로 적폐정권의 신성한 삼각 동맹이 문화예술위원회 뒷배에 자리해 있다는 타락한 권력을 둘러싼 신앙이 굳건하게 작용하고 있었던 것이다.

 

시대착오적인 이념 전쟁을 벌이느라 블랙리스트의 기획실행에 나섰던 삼각 동맹의 공조는 퍽이나 긴밀하고 체계적이었다. 청와대 김기춘 비서실장이 동맹의 정점에서 지휘하였고, 국정원과 경찰이 예술인예술단체에 대한 사상 검증에 나섰으며, 문화체육부가 이들과 정보를 주고받으며 충견(忠犬) 노릇을 마다하지 않았으니, 이쯤 되면 국가권력이 작정하고 달려들었던 셈이라 하겠다. 이들이 한국작가회의를 비롯한 15개 단체에 주요 성향 문화예술단체라는 낙인을 찍어댔고, 한국작가회의에서 상임고문이사장을 맡고 있던 고은구중서 등 문화계 인사 249명을 문예계 주요 성향 인물로 색출하였다. 그리고서는 치졸한 사상 검증에 돌입하여 우리 사회에서 이들을 격리시키고자 시도해 나갔다.

 

그네들의 전횡은 블랙리스트의 실체가 세간에 알려진 뒤에도 멈출 줄 몰랐다. 2015, 2016년 벌어진 한국문학번역원(원장 김성곤, 이하 번역원)블랙리스트 배제사건이 이를 증명한다. 번역원에서 해외교류 지원사업에 선정된 작가의 명단을 정리하면, 문화체육부에서는 명단의 특정작가를 지적하여 불가하다고 판정하였고, 번역원에서는 문화체육부의 지시사항을 고분고분 복창하며 실행하는 방식이었다. 이렇게 배제된 대상은 대부분 한국작가회의 회원이었으니, 한국작가회의 이사장을 역임한 이시영을 비롯하여 신경림김수복김연수 등이 이에 해당한다. 거거익심(去去益甚), 갈수록 더욱 심해진다고 하더니 지난 정권의 마지막 몸부림이 문화예술계에서 어떻게 전개되었는가는 이로써 확인할 수 있다. 또한 동시에 우리 한국작가회의가 마땅히 지켜야 할 자리와 역할을 부끄럽지 않게 감당하고 있었구나, 자부할 수도 있게 된다.

 

펜은 칼보다 강하다. 상투적인 신념에 기댔던 것은 아니나, 양심이 이끄는 바에 따라 보다 많은 자유와 평등을 향해 나아가면서 한국작가회의는 오늘에 이르렀고, 그러한 한국작가회의의 역사가 칼보다 강한 펜을 확인하는 과정으로 남게 되었다. 군사독재정권 시절에 그러했듯이, 한국작가회의를 주요 성향 문화예술단체로 낙인찍은 적폐정권 동안에서도 그러했다. 치졸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에 대한 진상조사>의 내용을 확인하면서 한국작가회의는 낡고 오래된, 그러나 작가로서 결코 에둘러갈 수는 없는 그 문구를 새삼 되새긴다.

 

2017. 11. 13.

한국작가회의





목록 글쓰기 다음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성명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에 대한 진상조사> 내용을 둘러싼 … 사무처 2017.11.14. 23
112   [성명서] '친일문인기념 문학상’에 대한 한국작가회의 입장 사무처 2017.10.26. 79
111   [성명서] 사드 미사일 기지를 반대하는 작가 성명서 [1] 사무처 2017.05.02. 274
110   [성명서] <책 읽는 대통령, 책이 문화정책의 기본인 나라>를 위한 … [1] 사무처 2017.03.30. 184
109   [논평]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 인용에 대한 한국작가회의… 사무처 2017.03.10. 183
108   [성명서] 예술계 블랙리스트 관련 문학5단체 성명서 “블랙리스트로… 사무처 2017.02.21. 174
107   ‘맨부커상’ 한강, 박근혜 정부 ‘블랙리스트’ 공식 확인 사무처 2016.12.28. 203
106   [성명서] 우리 모두가 블랙리스트 예술가다 사무처 2016.11.16. 273
105   [성명서] 박근혜 대통령은 퇴진하고 새누리당은 해체하라! 사무처 2016.11.04. 334
104   [성명서] 회원 여러분께 삼가 알립니다 사무처 2016.10.24. 1012
103   [대전작가회의] 문화예술인의 활동을 억누르는 정부가 검열의 대상… 사무처 2016.10.19. 217
102   [성명서] 사드 배치에 반대한다 -광복 71주년을 즈음한 한국작가회… 사무처 2016.08.19. 247
101   [성명서]한광호 노동자를 살려내야 합니다 사무처 2016.05.19. 243
100   [대전작가회의] 개성공단에 불을 밝혀라 -개성공단 폐쇄에 대한 성… 사무처 2016.02.16. 357
99   [부산작가회의] 위안부 피해자 없는 한일협상은 해결이 아니다! [1] 사무처 2016.01.05. 354



1 /2 / 3 / 4 / 5 / 6 / 7 / 8 /

 

(07245)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44길 9, 2층 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02)313-1449 / 팩스 02)392-183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