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공지사항

성명서

작가회의 통신

작가회의 회보

관련 언론보도

사무처 소식

성명서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302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대전작가회의] 개성공단에 불을 밝혀라 -개성공단 폐쇄에 대한 성명서
이름 사무처 이메일



개성공단에 불을 밝혀라 -개성공단 폐쇄에 대한 성명서


평화의 상징, 남북 경협의 상징, 남북 공생의 상징으로 세워진 개성공단이 폐쇄되었다. 우리가 지난 10여 년 동안, 수많은 우여곡절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 공장만은 돌려야 한다고 여겼던 것은 개성공단에서 만들어 내는 물건이 단순한 제품이 아닌 평화를 찍어내고 있다는 확신 때문이다.

지난 2013년, 개성공단이 약 5개월간 폐쇄되었던 경험은 남북한 갈등의 완충지대로서 그 상징성을 돌아보기에 충분했다. 당시에 남과 북이 발표한 정상화 합의서를 보더라도 그 진정성이 담겨있다. 개성공단 가동이 멈춰진 지금의 상황에서 우리가 요구하는 것은 당시의 합의서를 충실히 이행하면서 약속의 정치를 수행하라는 것이다.

“남과 북은 통행 제한 및 근로자 철수 등에 의한 개성공단 중단 사태가 재발되지 않도록 하며, 어떠한 경우에도 정세의 영향을 받음이 없이 남측 인원의 안정적 통행, 북측 근로자의 정상 출근, 기업 재산의 보호 등 공단의 정상적 운영을 보장한다”

 남과 북이 발표한 당시의 정상화 합의서에는 “어떠한 경우에도” “정상적 운영을 보장한다”고 명시했다. 이는 개성공단이 남과 북의 정치적 갈등과 대립의 희생물이 되어서는 안 된다는 확고한 의지의 표현이었다. 개성공단은 남북경협의 최후의 보루이기도 하지만 통일을 향한 제 3의 공간이다. 정치적 잣대를 들이 댈 수 없는 평화지대라는 의미이다.

이미 남북의 문제는 남한과 북한을 넘어선지 오래다.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등 한반도를 둘러싼 여러나라의 정치적 · 군사적 역학관계에 따라 남북한의 상황은 달라진다. 그런 점에서 개성공단은 그 누구도 침범할 수 없는 평화의 공간이라는 의미를 배가시키고 있다.

10년을 걸어온 개성공단은 남과북이 공존해야 하는 이유를 보여주었고 한 발 더 나아가서 바라본다면 우리들의 미래, 아이들의 미래를 위한 공간이었다. 우리 아이들이 사는 세상에, 총과 대포 휴전선이라는 단어 대신, 남과 북이 한 몸이 되어 철로를 놓고, 부산에서 출발한 기차가 남과 북이 함께 만든 꽃역을 거쳐 유라시아 대륙을 달려, 파리 어느 역에 종착하기 위함이었다. 기차를 탈 때 총 대신 꽃을 들고 대포 대신 꽃다발을 들고 남과 북이 함께 할 수 있는 세상을 만들기를 위해서였다. 대륙으로 가는 기차 안에서 평화를 이야기 하고 광활한 대륙을 평화적으로 경영하길 바랬다.

  작금의 현실만 돌아보아도 이번 개성공단 폐쇄조치로 기업들의 손실은 물론이고 경제적 파장도 상당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기업들의 경제활동에 대한 막대한 피해와 더불어 이로 인해 남북의 긴장관계가 더욱 높아지고 있다는 점은 대단히 우려스러운 점이다.

그렇기 때문에 정부는 대다수의 합리적 의견에 귀를 기울이고, 2013년 남북이 공동으로 발표한 정상화 합의서를 지키길 바란다. 개성공단에 불을 밝히고 평화의 공장이 가동될 때 통일의 불씨도 꺼지지 않을 것이다.


-한국작가회의 대전지회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1   [성명서] 사드 미사일 기지를 반대하는 작가 성명서 사무처 2017.05.02. 61
110   [성명서] <책 읽는 대통령, 책이 문화정책의 기본인 나라>를 위한 … 사무처 2017.03.30. 68
109   [논평]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 인용에 대한 한국작가회의… 사무처 2017.03.10. 85
108   [성명서] 예술계 블랙리스트 관련 문학5단체 성명서 “블랙리스트로… 사무처 2017.02.21. 100
107   ‘맨부커상’ 한강, 박근혜 정부 ‘블랙리스트’ 공식 확인 사무처 2016.12.28. 145
106   [성명서] 우리 모두가 블랙리스트 예술가다 사무처 2016.11.16. 211
105   [성명서] 박근혜 대통령은 퇴진하고 새누리당은 해체하라! 사무처 2016.11.04. 276
104   [성명서] 회원 여러분께 삼가 알립니다 사무처 2016.10.24. 908
103   [대전작가회의] 문화예술인의 활동을 억누르는 정부가 검열의 대상… 사무처 2016.10.19. 163
102   [성명서] 사드 배치에 반대한다 -광복 71주년을 즈음한 한국작가회… 사무처 2016.08.19. 182
101   [성명서]한광호 노동자를 살려내야 합니다 사무처 2016.05.19. 192
  [대전작가회의] 개성공단에 불을 밝혀라 -개성공단 폐쇄에 대한 성… 사무처 2016.02.16. 303
99   [부산작가회의] 위안부 피해자 없는 한일협상은 해결이 아니다! [1] 사무처 2016.01.05. 293
98   [성명서] 한일 양국간 위안부 협의문은 굴욕이다, 즉각 파기하라 [1] 사무처 2015.12.30. 296
97   한국작가회의 부산대회 선언문 - 기억, 반성 그리고 문학 사무처 2015.12.01. 271



1 /2 / 3 / 4 / 5 / 6 / 7 / 8 /

 

(07245)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44길 9, 2층 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02)313-1449 / 팩스 02)392-183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