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회 소식 지부 소식 사무국장단

지회 소식

지부 소식

사무국장단


지회 소식

전체강원경남대구·경북광주·전남대전부산울산인천전북제주충남충북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3183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전북] [전북]여름, 젊음, 그리고 시와 음악의 연애
이름 관리자



전북작가회의 청년분과-전통문화사랑모임 공연기획분과 19일 발표회 좁다란 골목이 넓어지고 담장은 한껏 어깨를 낮춘 한여름 밤. 처마 낮은 한옥마을에서는 은근한 연애가 어울린다. 자연과 사람, 그리고 문화가 어울려 사는 전주에서 우리 음악을 사랑하고 시를 사랑하는 젊은이들. 이들이 19일 오후 7시30분 한옥생활체험관 대청마루에서 만들 ‘여름, 젊음 그리고 시와 음악의 연애-외로운 것은 귀가 있기 때문이다’에 귀가 쫑긋해진다. 사단법인 전북작가회의(회장 임명진) 청년분과와 사단법인 전통문화사랑모임(이사장 김명하) 공연기획분과가 다른 장르지만 서로 자극이 되어보자는 생각으로 마련, 출연진들이 직접 회비를 내 만들어 나가기로 했다. 사회는 여원경 전주전통문화중심도시추진단 기획팀장. 20∼30대 지역의 젊은 예술가들이 근작시를 중심으로 자신의 일상을 보여주고 놀이처럼 채워나갈 예정이다. 제1부 ‘날개의 깃털을 색칠하다’는 지역의 문화판을 새롭게 일으켜 보고 싶은 이들의 의지다. 가야금 연주자 최미진씨(한옥생활체험관 기획실)의 성금연류 짧은 산조와 살풀이가 문을 열고, 한정화 시인의 ‘새’, 유강희 시인의 ‘귀 한 잎’이 낭송된다. 거문고 연주자 노선미씨(한옥생활체험관 기획실)의 한갑득류 거문고 산조와 영산회상으로 여는 제2부 ‘세상 사는 맛을 알아가다’에서는 경종호 시인(익산 용북초 교사)의 ‘김치를 담근다’, 이경진 시인(서천문화원 사무국장)의 ‘얼룩동사리’, 박태건 시인(전북작가회의 사무국장)의 ‘낙랑’이 낭송된다. 제3부 ‘너울 같은 편지를 쓰다’는 소리꾼 장지연씨가 흥부가 중 박타는 대목과 춘향가 중 사랑가를 부르며, 문신 시인이 ‘다도해’를, 김다비 시인이 ‘그 저녁’을, 박성우 시인(전통문화중심도시추진단 홍보팀장)이 ‘도원경(桃源境)’을 낭송한다. 박태건, 김다비, 문신, 경종호 시인은 전북일보 신춘문예 출신이다. 이번 행사와 각 부의 제목은 이날 낭송될 시 구절에서 따온 것들. 유강희 시인의 읊조림처럼 외로운 것은 귀가 있기 때문이란다. 여름밤이 외롭다면 한국음악과 시로 귀를 달래보는 것은 어떨까. 문의 063) 287-6300 기사원문보기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 전북   전북작가회의 회원통신 03호와 04호입니다 최기우 2015.04.29. 1218
21 전북   전북작가회의 회원통신 01호와 02호입니다 최기우 2015.04.29. 1568
20 전북   [성명서] 이제 우리는 우리 모두가 안도현이 되었다! 사무처 2013.06.14. 2446
19 전북   [성명서] 작가의 입을 강제로 막으려 하지 말라! 사무처 2012.12.31. 2180
18 전북   [전북]11회 전북 고교생 백일장 관리자 2007.04.17. 3436
17 전북   [전북]이병천 신임회장으로 추대 관리자 2007.02.07. 3636
16 전북   [전북]달빛문학마당 관리자 2006.11.07. 3347
15 전북   [전북]신나는 예술여행 관리자 2006.06.13. 2906
14 전북   [전북]문학청년들과 축구잔치 관리자 2006.04.11. 3377
13 전북   [전북]2006년 정기총회 개최 관리자 2006.02.14. 3026
12 전북   [전북]1월 월례문학토론회 관리자 2006.01.10. 3027
11 전북   [전북]'달빛문학마당-달빛, 스미다·번지다'… 관리자 2005.12.13. 3397
10 전북   [전북]가을 마루에 울려퍼지는 우리 시와 전통문화 관리자 2005.10.12. 3048
9 전북   [전북]광복 60주년 다시 찾는 군산항 관리자 2005.09.06. 3413
전북   [전북]여름, 젊음, 그리고 시와 음악의 연애 관리자 2005.07.18. 3184



1 / 2 / 3 / 4 /5 /

 

후원 우리은행 1005-802-113278 (사)한국작가회의

(03965)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로 128, 마포중앙도서관 5층 (사)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 전송 02-2676-148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