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동정 회원주소록 회원주소 변경 신청 회원작품 회원새책 문학 in 미디어 회원 게시판 사무처에 바란다

회원동정

회원주소록

회원주소 변경 신청

회원작품

회원새책

문학 in 미디어

회원 게시판

사무처에 바란다

회원새책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138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말이라 불린 남자
이름 사무처 이메일
첨부 박인_말이라불린남자.jpg (211.8K)






▶ 책 소개


『말이라 불린 남자』는 박인 작가의 첫 창작집이다.「귀신을 보았다」등 6개 소설로 묶인 이 소설집의 특장은 이시백 외 6명의 시인, 소설가, 연극인, 평론가의 평설과 짧은 감상을 싣고, 징검다리식 저자의 회화가 작품 흐름을 쉽게 이끄는 것이다.
박인의 소설쓰기는 인간에 대해 연민의 끈을 놓지 않는데 힘이 있다. 원죄의식으로 치부해버릴 수 없는 살아남은 자의 슬픔, 삶에 매달릴수록 삶의 허기를 떨칠 수 없는 사람들을 대신해서 그가 찾아낸 일 중 하나가 소설쓰기이다. 그러므로 박인의 소설은 현실 모순에 저항하는 기록일 수가 있다. 카뮈처럼 부정하며 반항하는 작가로 거듭나길 욕망하는 박인. 족부의학 의사, 화가, 소설가로서 그의 소설들은 차별성을 충분히 보여주고 있다.



▶ 목차


소설가의 말│쓰는 인간 ____________________________ 004

「귀신을 보았다」 이렇게 읽었다 _ 이민호 문학평론가, 시인
전사는 다시 투창을 치켜든다
귀신을 보았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010

「소리의 아버지」 이렇게 읽었다 _ 우영창 소설가
그의 적음寂音, 우리의 적음
소리의 아버지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041

「말이라 불린 남자」 이렇게 읽었다 _ 김나정 문학평론가, 소설가
인간 동물도감
말이라 불린 남자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073

「소금 꿈」 이렇게 읽었다 _ 이시백 소설가
갑산 가는 길
소금 꿈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109

「하이힐」 이렇게 읽었다 _ 김진휘 배우, 연극연출가
하이힐 다이어리, 연극무대 올리기
하이힐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138

「낮달이 지다」 이렇게 읽었다 _ 윤한로 시인
술을 마시고, 여자를 마시고, 시를 마시다
낮달이 지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174

「열린 문」 이렇게 읽었다 _ 최용탁 소설가
부유浮遊, 혹은 착종錯綜
열린 문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213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지구를 운전하는 엄마
안상학
창비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 지구를 운전하는 엄마 = 지난해 등단 30주년을 맞은 안상학 시인의 첫 …


청미 처방전
김청비
천년의 시작



푸른 눈의 목격자
오성인
문학수첩


▶ 책소개 서른두 살의 시인이 소환하는 오월의 광주 ‘슬픈 언어’의 결연함으로 어둠과 죽음이 도사리는…


갈대꽃 [1]
손인식
푸른고래



무지개는 색을 어디에 놓고 사라질까
강옥매
문학의 전당


문학의전당 시인선 0297_강옥매 시집 『무지개는 색을 어디에 놓고 사라질까』 …


(동시집) 아빠는 쿠쿠 기관사
이사람
섬아이


『아빠는 쿠쿠 기관사』시리즈명 : 섬집문고 42도서명 : 아빠는 쿠쿠 기관사저자 : 이사람발행일: 2018년 1…


호박꽃 엄마
유순예
푸른사상


책소개유순예 시인의 두 번째 시집. 시인은 삶의 아픔을 극복하는 가족 사랑을 감동적으로 노래하면서, 개…


낮에는 낮잠 밤에는 산책
이용한
문학동네


▶ 책 소개문학동네시인선 115번째. 이용한의 세 번째 시집. 총 4부로 나누어 담긴 55편의 시는 ‘인생’…


베개는 얼마나 많은 꿈을 견뎌냈나요
권민경
문학동네


▶ 책 소개문학동네 시인선 114번째 시집. 2011년 동아일보 신춘문예로 "시간의 아이러니에 살아 있는 이미…


노랭이 새끼들을 위한 변명
조해훈
빛남출판사


▶저자 소개조해훈은 1960년 대구시 달성군 논공에서 태어나 3세 때 부산으로 이주하여 성장했다. 1987년 …



1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10개]

 

후원 우리은행 1005-802-113278 (사)한국작가회의

(03965)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로 128, 마포중앙도서관 5층 (사)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 전송 02-2676-148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