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동정 회원주소록 회원주소 변경 신청 회원작품 회원새책 문학 in 미디어 회원 게시판 사무처에 바란다

회원동정

회원주소록

회원주소 변경 신청

회원작품

회원새책

문학 in 미디어

회원 게시판

사무처에 바란다

회원새책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38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붓다의 뫼비우스띠
이름 사무처 이메일
첨부 오자성_붓다의 뫼비우스띠.jpg (85.6K)



[서문 중에서]
인류의 집단 지성은 과학적 진리의 코페르니쿠스적 전회를 통해서 중단없는 진보를 성취하여 왔다. 과학은 우주 속에서 인간의 지위를 계속 상승시켜 왔다. 모든 인간은 평등하고 지극히 귀중하고 존엄하다. 비트겐슈타인을 패러디해서 말하자면, 인간의 무한한 가치와 존엄을 지키기 위해서 이제 과학적 진리에 어긋나는 것에 대해서는 입을 다물어야 할 때가 왔다. 허구적 개념이 실체화될 때 온갖 거짓말쟁이와 사기꾼들이 판을 치고 정의는 사라지고 인간의 행복한 삶과 지구 평화는 백색 비명 속에서 파괴되기 때문이다. 들뢰즈는 그런 허구적 개념들을 결정적으로 전복한다. 이 책은 불교와 들뢰즈의 주요 키워드를 선택해서 인식론, 존재론, 실천론에 있어서 두 철학 사이의 같은 점과 다른 점을 비교하고 있다. 두 철학이 지구의 민주주의와 평화와 행복을 위해서 함께 앞으로 나아갈 것이 확실하다. 미셀 푸코는 20 세기는 들뢰즈의 세기로 간주될 것이라고 예측하였는데, 이는 결코 농담도 과장도 아닐 것이다. 우리는 불교로 들어가서 들뢰즈로 나오고, 들뢰즈로 들어가서 불교로 나올 수 있기 때문이다.

[책 속으로]
전세계를 휩쓸고 있는 코로나 사태는 인간의 탐욕과 무지가 불러온 대재앙이다. 인간중심적 이분법적 사유가 생태계 파괴, 지구 파괴를 계속 진행하던 중에 맞이한 엄청난 고통이요 불행이다. 코로나 사태는 인류에게 자신의 잘못과 실수를 냉정하게 반성하고 비판할 계기를 제공하였다. 그러나 일찌기 붓다는 인류와 생태계가 불이 관계 속에 있기 때문에 인간중심적 이분법적 사유를 극복하여야만 그러한 고통을 피하거나 치료할 수 있고 인류와 생태계가 공존 공생하며 평화롭게 살아갈 수 있음을 분명하게 밝히었다. 그것이 바로 연기법 즉 중도 진리이다.
이 책은 붓다의 철학인 연기법 즉 중도 진리를 현대의 가장 위대한 철학자인 질 들뢰즈의 철학과 존재론, 인식론, 실천론 관점에서 같은 점과 다른 점을 비교하고 있다. 붓다의 중도 진리는 궁극의 진리이며 들뢰즈의 다양체와 사건의 현대 사유와도 거의 일치하고 있다. 붓다의 철학과 들뢰즈의 철학은 공통적으로 현대 과학과 불일치나 모순을 일으키지 않는다는 미덕을 지니고 있다. 실천론적으로 붓다의 보살행이나 자비행은 들뢰즈의 타자-되기나 소수자-되기와 거의 같다. 지금 인류가 맞이한 생태계 위기 문제, 기후 문제, 폭력과 전쟁 문제, 불평등과 기아 문제 등 제반 심각한 고통과 불행은 이분법적 지각과 사유를 극복하지 않는 한 결코 해결할 수 없는데, 붓다와 들뢰즈는 공통적으로 실용적이고 유효한 그리고 (아마도) 유일한 해결책을 제시하고 있다.
책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1장은 사성제와 사법인을 고통 해결의 관점에서 설명하였다. 2장은 중도를 사건론의 관점에서 설명하였다. 3장은 다르마와 다양체를 비교 설명하였다. 사법계, 육상, 십현문, 특히 의상의 법성게를 현대 관점에서 상세히 설명하였다. 4장은 선을 뇌과학과 인지과학, 기호학과 의미론 관점에서 설명하였다. 성철, 숭산, 적명, 혜거, 종범, 현각 등 현대의 선사를 소개하였다. 일본의 선사에 의해 그릇되게 알려진 선을 교정하였다. 5장은 붓다의 행복론을 동서고금의 타 행복론과 비교 설명하였다. 6장은 무아설과 윤회설의 새로운 결합을 제시하였다.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마스카라 지운 초승달
권위상
푸른사상


[작품세계]권위상의 시편들을 살펴보면서, 나는 최근 몇 년간 그가 보여주었던 문학운동적 활동이 그의 시…


인간의 초상
유중원
도화


이 소설은역작 『사하라』로 독자들에게 깊이 각인된 유중원 작가가 쓴 전쟁소설이다.장편소설 『인간의 초…


섬에선 바람도 벗이다 [1]
강덕환
삶창


제주의 영혼으로 쓴 시강덕환 시인의 서정은 오롯이 제주섬의 의해 만들어진 것이다. 이번 시집에 실린 어…


은하_소녀와 소년의 사랑 이야기
김사람
교보문고 퍼플


책소개 대구를 중심으로 이야기가 펼쳐진다. 열 살 은하가 단짝인 시온과 함께 엄마를 …


나이테의 무게
김영언
도서출판 b


김영언 시인의 신작 시집 <나이테의 무게>가 출간되었다. 8년 만에 펴내는 시인의 세 번째 시집이다.…


마가렛
이숙희
디지북스


<작가소개>​이숙희 ​1962년 경주에서 출생하여 울산에서 성장하였다. 1986년 <한국여…


분노의 꽃
김종원
디지북스


<작가소개>​김종원 ​1960년 울산 생. 1986년 시전문 무크지 <시인> 4집 『시인이…


그럴 때가 있다
이정록
창비


“소중한 건 뒤편에 있다”웃음도 슬픔도 모두 인생의 맛사람살이의 위대함을 노래하는 이정록의 절창선한 …


직소폭포를 보다
천금순
도서출판 지혜


봄바람을 타고 변산반도 암봉 쇠뿔바위봉으로 간다국립공원 휴식년제에서 풀려 난지 2년이 지났는데산불방…


바다 건너 샌들
김정주
소명출판


“엄마, 난 개야. 개가 되기로 했어. 날 용서하지 말고 버려줘요.” 아들의 목소리가 떨려 나온다. “나도 …



1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10개]

 

후원 우리은행 1005-802-113278 (사)한국작가회의

(03965)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로 128, 마포중앙도서관 5층 (사)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 전송 02-2676-148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