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동정 회원주소록 회원주소 변경 신청 회원작품 회원새책 문학 in 미디어 회원 게시판 사무처에 바란다

회원동정

회원주소록

회원주소 변경 신청

회원작품

회원새책

문학 in 미디어

회원 게시판

사무처에 바란다

회원새책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147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길섶에 잠들고 싶다
이름 사무처 이메일
첨부 김젬마_길섶에 잠들고 싶다.jpg (7.5K)






▶ 책 소개


1999년 『조선문학』 신인상으로 등단하여 작품 활동을 시작한 김젬마 시인의 첫 시집 『길섶에 잠들고 싶다』가 천년의시 0080번으로 출간되었다. 김젬마의 시는 기본적으로 자연친화적이면서 전통 및 토속적 가치에 의미를 부여한다.
[항아리] [홍매화] [수도원 감나무] 등 이번 시집에는 점차 사라져가는 전통 및 토속적 가치에 대한 심미적 추억과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시편들이 다수 수록되어 있다.
시인은 자신을 감추고 세계를 드러내는 방식을 취함으로써 자신이 포착한 객관적 대상을 섬세하게 묘사하는 반면 주관적 자아는 극도로 절제하여 표현한다.
해설을 쓴 이은봉 시인은 “김젬마의 시가 갖고 있는 작고 조그만 것들이 갖는 의미망에 대해서는 좀 더 주목해야 할 것이 있다. 그의 시들이 언제나 문득, 별안간, 순간의 형식으로 획득되고 있기 때문이다.
머릿속에 떠오르는 서정이나 이미지를 갑자기 한순간에 포착해 내는 것이 그의 시의 방법적 특징이다.”라고 평했다. 김젬마 시에서 자연은 ‘재발견된 자연’이다. 자연을 통해 삶을 사유하는 시인의 시 쓰기가 ‘삶의 재발견’으로 자연스럽게 연결되기 때문이다.
같은 맥락에서 대상과 나의 동일화 과정을 통해 세계를 파악하려는 시도는 시의 방법적 특징인 동시에 서정의 꽃을 피우는 언어의 따듯한 생명력이라 할 수 있다.
그 온기가 문장 곳곳에 깃들어 있어 우리는 어렵지 않게 시인이 지닌 온화한 감수성과 친교를 나눌 수 있을 것이다.



▶ 목차


시인의 말


제1부

사선 13
길섶에 잠들고 싶다 14
임계점 15
불안 16
어느 사자의 죽음 17
집중력 18
무명천에 그려 넣은 노을이길 19
홍매화 20
첫눈 21
아버지의 의자 22
침묵 24
남채마을 아낙들의 경전 25
10시 29분 Ⅰ 26
10시 29분 Ⅱ 28
블라인드 29
멋진 외로움 30
아덴만의 영웅 31

제2부

수도원 감나무 35
더위 사랑 36
항아리 37
씨 지갑 38
발신처 땅 밑 39
별 하나 따서 40
도약 42
달빛 소곤대는 밤 43
알 수 없는 길 44
라일락 46
엄마의 자리 47
낱알 48
멍석 49
린포체Rinpoche 50
K2 51
오월 하루 52

제3부

바람 사나이 55
수의 56
그대는 아는가 이 마음을 58
소 떼 59
빈 하늘 60
주머니 속 61
콩돌 62
할미꽃 63
하얀 조가비 64
아카시아 65
새끼 고양이들 66
시성詩性 68
뿔논병아리 70
새해 71
조문국 72

제4부

큰 외숙모 75
1971년 12월 19일 76
산골 화백 78
꽃무릇 79
엿치기 80
물버들 81
망초꽃 82
동굴 83
천장 84
꿀꺽 옹달샘 85
바람아 86
친구에게 87
봄날의 부자 88

해설

이은봉 작고 조그만 것들의 의미망 89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며칠 전에 써 두었던 내 문장에서 힘을 얻는다
나정욱
좋은땅


출판사 서평시의 생활화를 꿈꾸는 나정욱 시인의 첫 번째 시집『며칠 전에 써 두었던 내 문장에서 힘을 얻…


눈물 너머에 시(詩)의 바다가 있다
나정욱
좋은땅


출판사 서평시의 생활화를 꿈꾸는 나정욱 시인의 두 번째 시집『눈물 너머에 시(詩)의 바다가 있다』는 제1…


사상으로 피는 꽃 이념으로 크는 나무가 어디 있더냐
임백령
전북대학교출판문화원


임백령 시집 『사상으로 피는 꽃 이념으로 크는 나무가 어디 있더냐』 ―남북대립, 남남갈등의 이데올로기 …


청춘 고래
권순자
문학수첩



제주 예멘
하종오
b


작가의 말나는 오랫동안 난민을 만드는 국가에는 분노하고, 난민을 받아들이는 국가에 대해서 관심을 가져…


여우의 빛
이동욱
민음사


2007년 《서울신문》 신춘문예에 시 「연금술사의 수업시대」가, 2009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단편소설…


내가 밟았어
김윤환
시와동화


아동 사랑, 자연사랑의 생명사상을 담은 동시집 1989년 『실천문학』에 시를 발표하며 작품활동을 시작하여…


버선발 이야기
백기완
오마이북


지금, 여기를 살아가는 우리의 삶!통일문제연구소장 백기완의 삶과 철학, 민중예술과 사상의 실체를 ‘버선…


널 닮은꽃
이혜수
시와시학


작가의 말 시집을 정리하면서 지난 시간을 돌아봅니다.작년 여름 돌아가신 아버지가 그립습니다. 혹…


바라보다
이숙희
시산맥




1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10개]

 

후원 우리은행 1005-802-113278 (사)한국작가회의

(03965)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로 128, 마포중앙도서관 5층 (사)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 전송 02-2676-148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