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동정 회원주소록 회원주소 변경 신청 회원작품 회원새책 문학 in 미디어 회원 게시판 사무처에 바란다

회원동정

회원주소록

회원주소 변경 신청

회원작품

회원새책

문학 in 미디어

회원 게시판

사무처에 바란다

회원작품

전체소설아동문학에세이북한문학은수저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33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에세이] 프란체스카와 파올로 ― 형수와 시동생의 금지된 사랑 이야기
이름 유중원 이메일



프란체스카와 파올로 형수와 시동생의 금지된 사랑 이야기

 

 

 

프란체스카는 아주 부드러운 말씨로 자기들의 슬픈 운명을 이야기했다. 그들은 운명적인 사랑 때문에 지옥에 빠져서 그토록 고통을 겪고 있었다.

 

제 마음에 불타오르는 사랑이……

그 누구에게도 허용치 않았던 사랑이……

사랑은 우리를 똑같은 죽음으로 이끌었습니다.

 

그녀는 속임수에 빠져 결혼을 했다. 신랑으로 알았던 그리고 결혼식에 분명히 자기 신랑으로 와 있던 파올로는 자기의 반려가 아니라 진짜 신랑의 동생이었다. 진짜 신랑이 꼽추에다 추한 기형이기 때문에 신랑 쪽의 술수에 의해서 위장된 결혼을 하게 된 것이다. 결혼식에 나타났던 신랑과 신부, 즉 형수와 시동생은 실제 서로 사랑하게 되었다.

이 사실을 안 형이 질투에 눈이 멀어서 동생과 아내를 잔인하게 죽였다. 프란체스카는 이 슬픈 이야기를 시작할 때 약간 주저하였지만 시처럼 멋진 말을 했다.

 

처참할 때

행복했던 시절을 회상하는 것보다

더 큰 고통은 없답니다.

 

단테는 아무리 중세 봉건시대 인물이긴 하지만 어떻게 사랑을 한 연인들을 지옥으로 보낼 수 있단 말인가. 그는 애달픈 비극적 사랑을 한 연인들인 클레오파트라, 트로이의 헬레네 그리고 파리스, 트리스탄과 이졸데, 프란체스카와 파올로를 신곡에서 지옥의 제2원에 배치했다.

단테 자신은 어리디어린 베아트리체를 보는 순간 첫눈에 반한 뒤 평생을 마음속으로 사랑했으면서 말이다. 그는 순수한 정신적 사랑과 육체적 사랑을 엄격히 분리한 것으로 보이지만 육체적 사랑과 정신적 사랑은 분리가 불가능할 뿐만 아니라 서로 얽혀있어서 둘이 완전히 결합해야만 그게 진정한 사랑이라 할 수 있다. (물론 이건 나의 개인적 견해이긴 하다.)

사랑이란 일종의 동물적 본능으로 이성으로는 제어할 수 없는 원초적인 감정인 것이다. 사랑이 부재한 인생이란 무의미하기 때문에 상상도 할 수 없다.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59   하얀 사람들 나정욱 06:59 0
658   극단편 영화 나정욱 06:56 0
657   고양이의 눈 나정욱 2020.06.01. 6
에세이   프란체스카와 파올로 ― 형수와 시동생의 금지된 사랑 이야기 유중원 2020.03.27. 34
655   진달래꽃 모지란 2020.03.19. 43
654 소설   신의 은총 유중원 2020.03.09. 37
653   겨울나기(성두현) 성두현 2020.03.07. 36
652   오산천의 봄(성두현) 성두현 2020.03.06. 32
651   오산천(성두현) 성두현 2020.03.06. 27
650 소설   소총수들 유중원 2020.03.05. 33
649 소설   성폭력범 유중원 2020.01.20. 70
648 소설   재심 再審 유중원 2019.12.27. 68
647 소설   고향 유중원 2019.12.16. 74
646 에세이   겉과 속 유중원 2019.12.16. 69
645 소설   매복 작전 유중원 2019.12.16. 68
644 에세이   (진정한) 작가 유중원 2019.12.09. 67
643 에세이   단어와 문장, 문체 유중원 2019.12.06. 81
642 에세이   블라디미르 나보코프의 각주 유중원 2019.12.06. 78
641   문장은 문장이다 나정욱 2019.11.21. 146
640   능동산 나정욱 2019.10.31. 145
639   중립의 초례청에서* 강수경 2019.10.29. 146
638 소설   타투이스트 유중원 2019.10.25. 163
637 소설   남과 북 유중원 2019.10.07. 179
636 소설   여장 남자 유중원 2019.10.02. 286
635   낙동강 (성두현) 성두현 2019.09.23. 173



1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10개]

 

후원 우리은행 1005-802-113278 (사)한국작가회의

(03965)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로 128, 마포중앙도서관 5층 (사)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 전송 02-2676-148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