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동정 회원주소록 회원주소 변경 신청 회원작품 회원새책 문학 in 미디어 회원 게시판 사무처에 바란다

회원동정

회원주소록

회원주소 변경 신청

회원작품

회원새책

문학 in 미디어

회원 게시판

사무처에 바란다

회원작품

전체소설아동문학에세이북한문학은수저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168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에세이] (무명) 작가의 자기 변명
이름 유중원 이메일



(무명) 작가의 자기 변명

 

 

 

나는 두말 할 것도 없이 무명 작가이다.

수없이 작품을 써서 잡지사나 출판사에 보내면 어김없이 아무런 회신이 없거나 가끔 인터넷을 통하여 거부하는 통지서를 받게 된다.

그런 통지서를 받았을 때 매번 느껴야 했던 당혹감이란!!?

나는 그런 통지에 아주 익숙하긴 하지만 그럴 때마다 작가로서 좌절감을 느끼게 되고 내 작품에 무슨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닌지 몇 번이고 되돌아보게 된다. 나는 구제불능이다.

내가 작품을 아무리 열심히 써도 발표할 지면이 전혀 없으니 인터넷 사이트에 올리는 길 이외는 작품을 발표할 방법이 없다.

그러니 동병상련을 겪는 작가 여러분께서 제 처지를 이해해주기 바란다.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99 에세이   작가의 말 유중원 2018.06.23. 40
598   산다는 것 (성두현) 성두현 2018.06.12. 76
597   봄 (성두현) 성두현 2018.06.12. 62
596   보라 우리는 드디어 포옹을 했다 사무처 2018.05.04. 107
595 소설   무진기행, 그 후 (下) 유중원 2018.04.04. 150
594 소설   무진기행, 그 후 (上) [1] 유중원 2018.04.04. 153
593 소설   침묵의 노래 유중원 2018.04.04. 120
592 소설   대리부 유중원 2018.03.30. 160
591 소설   외톨이 테러리스트 유중원 2018.03.30. 154
에세이   (무명) 작가의 자기 변명 유중원 2018.02.26. 169
589 소설   배반의 장미 유중원 2018.02.26. 204
588 소설   마늘밭의 비밀 유중원 2018.02.23. 209
587 소설   귀휴 歸休 유중원 2018.02.23. 192
586 소설   그녀 유중원 2018.02.23. 178
585 소설   밀항 유중원 2018.01.23. 200
584 에세이   진실과 왜곡 - 영화 1987 유중원 2018.01.17. 256
583   멸치를 털며 정완희 2018.01.11. 257
582 소설   성고문 고발장 유중원 2018.01.04. 288
581 소설   그 해 겨울 유중원 2017.12.29. 224
580 소설   광화문광장 [1] 유중원 2017.12.29. 233
579 소설   법정모욕 유중원 2017.12.26. 211
578 소설   1987년 7월 5일 유중원 2017.12.22. 205
577 에세이   (유중원) 작가의 말 유중원 2017.12.16. 213
576 소설   탄원서 유중원 2017.12.08. 226
575 소설   유혹 유중원 2017.12.02. 265



1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10개]

 

(03965)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로 128, 마포중앙도서관 5층 (사)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 전송 02-2676-148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