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과 및 위원회 법률 및 의료상담 올해의책선정위원회

분과 및 위원회

법률 및 의료상담

올해의책선정위원회

분과 및 위원회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33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자유실천위원회] [성명서] 체르노빌 참사 31주기를 맞아
이름 자유실천 이메일



체르노빌 참사 31주기를 맞아

 

 

1986426일 옛 소련의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에서 폭발 사고가 일어났다. 그 사고로 방사능이 누출되어 25천여 명이 사망했을 뿐만 아니라 전 소련 지역과 유럽이 방사능 공포에 휩싸였다. 아직까지 반경 30km 지역에는 사람들의 출입이 제한되고 있다. 체르노빌은 죽음의 땅으로 버려져 있는 것이다.

2011311일 일본의 후쿠시마에서 일어난 원자력 발전소의 폭발 사고 역시 인류가 낳은 대재앙이었다. 지진 발생에 이어 들이닥친 쓰나미로 인해 원자력 발전소가 폭발했고 방사능이 누출되었는데, 그 바람에 직간접적으로 2만여 명이 희생되었고 17만여 명이 피난민이 되었다. 후쿠시마의 사고 또한 현재진행형이어서 반경 20km 지역에는 사람들의 출입에 제한되고 있다.

우리나라는 1970년 고리 원자력 발전소 1호기의 착공 이후 원전 건설이 계속되고 있다. 25기의 원자력 발전소가 가동되고 있는데다가 신고리 5, 6호기 등이 건설되고 있는 것이다. 그리하여 세계에서 다섯 번째로 많은 원자력 발전소를 보유하고 있고 세계 최고의 밀집도를 보이고 있다. 지진 등 자연재해가 일어나거나 원자력 발전소 자체의 결함으로 사고가 발생된다면 순식간에 폐허가 될 수밖에 없는 것이다. 2016년 경주 지역에서 발생된 지진에서 보듯이 우리나라도 안전지대가 아니다. 핵폐기물의 처리에 대한 해법 또한 가지고 있지 못하기에 불안하기만 하다.

우리나라와 달리 독일은 2022년까지 모든 원자력 발전소를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이탈리아, 스위스, 스웨덴 등 원자력 발전에 앞장섰던 유럽 국가들도 탈핵의 길로 들어서고 있다. 대만 역시 공정률 98% 건설 중인 원자력 발전소를 국민투표를 통해 중단했다. 그 대신 안전한 재생 에너지의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016G7 정상회의에서도 2050년까지 전 세계 에너지의 70%를 재생에너지로 대체하겠다고 결의했다.

이와 같은 세계적인 추세에 비해 우리나라의 탈핵 정책은 미흡하기만 하다. 우리나라의 재생에너지 사용 비율은 0.9%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들 중에서 꼴찌이다. 따라서 원자력 발전소의 정책을 전면적으로 재고할 필요가 있다. 우리와 미래 세대가 안전하게 살아갈 수 있는 삶의 터전을 이루기 위해 국가의 에너지 계획을 전면적으로 수정해야 하는 것이다. 더 이상 원자력 발전소를 짓지 않아야 하고, 수명이 다한 것은 폐쇄해야 한다. 그 대신 재생에너지 산업을 획기적으로 발전시켜 국민들이 에너지의 생산자로 나설 수 있는 길을 마련해야 한다. 탈핵이 우리가 안전하게 살아갈 수 있는 방법이라고 인식하고 추구해 나가야 하는 것이다.

 

 

2017426

 

한국작가회의 자유실천위원회 드림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자유실천위원회   친일문인 문학상 반대 온라인 서명운동에 동참해주세… 임성용 2016.11.02. 517
138 자유실천위원회   [연대] 민족민주열사 묘역 답사 안내 자유실천 2017.05.23. 10
137 자유실천위원회   [연대] 23차 촛불 집회 안내 자유실천 2017.04.27. 50
자유실천위원회   [성명서] 체르노빌 참사 31주기를 맞아 자유실천 2017.04.27. 34
135 자유실천위원회   [연대] 22차 촛불 집회(세월호 3주기 추모 행사) 안내 자유실천 2017.04.14. 64
134 자유실천위원회   [연대] 21차 촛불 집회 안내 자유실천 2017.03.24. 90
133 자유실천위원회   [연대] 20차 촛불 집회 안내 자유실천 2017.03.10. 92
132 자유실천위원회   [연대] 19차 촛불 집회 안내 자유실천 2017.03.03. 86
131 자유실천위원회   [연대] 18차 촛불 집회 안내 자유실천 2017.02.27. 85
130 자유실천위원회   [연대] 17차 촛불 집회 안내 자유실천 2017.02.22. 98
129 자유실천위원회   [연대] 16차 촛불 집회 안내 자유실천 2017.02.17. 103
128 자유실천위원회   [연대] 15차 촛불 집회 안내 자유실천 2017.02.10. 96
127 자유실천위원회   [연대] 14차 촛불 집회 안내 자유실천 2017.02.03. 103
126 자유실천위원회   [연대] 13차 촛불 집회 안내 자유실천 2017.01.19. 97
125 자유실천위원회   [연대] 12차 촛불 집회 안내 자유실천 2017.01.13. 90



1 /2 / 3 / 4 / 5 / 6 / 7 / 8 / 9 / 10 /

 

(07245)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44길 9, 2층 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02)313-1449 / 팩스 02)392-183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