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미래구상프로젝트

게시판

미래구상프로젝트

게시판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49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공지영 참회,“합성 사진인줄 몰랐다…신중히 행동할 것”
이름 好音 이메일



공지영
공지영 작가가 10월2일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을 찾아 합성 사진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조계종 종립학교관리위원회 스님들 회의 사진에 자유한국당문구를 합성한 이미지를 자신의 트위터 등에 올려 논란이 된 공지영 작가가 합성 사진인 줄 몰랐다며 불교계에 참회 뜻을 밝혔다.

공지영 작가는 102일 해남 미황사 주지 금강스님과 서울 조계사를 찾았다인문학계와 인연이 있는 금강스님 안내로 조계사 사시예불에 참석한 공지영 작가는 부처님 전에 삼배의 예를 올린 뒤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으로 발길을 돌려 종립학교관리위원회 스님들과 만났다. 공 작가는 종관위 위원장 혜일스님과 위원 우봉스님에게 문제가 된 SNS 사진에 대해 합성 사진인 줄 몰랐다. 영화의 한 장면인 줄 알았다생각 없이 퍼온 사진과 가볍에 올린 글로 누를 끼쳐 스님들께 죄송하다는 말 밖에 드릴 말씀이 없다고 전했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께 직접 사과하고 싶다는 뜻에 따라 예방도 이뤄졌다.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문제가 된 사진의 당사자 스님들께 참회하고 양해를 구하는 것이 우선이라면서도 실수한 부분에 대해 진심으로 참회하니 종관위 스님들도 이를 생각해 주시고 문제가 있다면 잘 풀길 바란다고 말했다. “작가라는 직업상 영향력이 적지 않기 때문에 신중하게 행동해달라이 일을 계기로 불교계와 또 좋은 인연을 맺을 수 있길 바란다는 당부도 남겼다.

방문 내내 고개를 숙이고 있던 공 작가는 죄송하다는 말과 감사하다는 말 밖에 드릴 말씀이 없다고 재차 사과했다. 이어 총무원장 스님과 위원 스님들을 직접 뵙고 나니 마음이 맑아지는 기분이다본의 아니게 누를 끼친 부분이 있었던 데 대해 오해가 풀리길 바란다고 말했다.

독실한 천주교 신자인 공지영 작가는 이날 금강스님 안내로 사시예불이 한창이던 조계사 대웅전에 들어가 부처님전에 삼배를 올리기도 했다. 총무원장 스님을 예방한 자리에서는 절을 드려야 하는데 어떻게 할지 모르겠다고 정중히 예를 갖췄으나 총무원장 스님 뜻에 따라 합장 반배로 인사했다. 공 작가는 차기작으로 불교를 소재로 한 라훌라(가제)’를 집필하고 있다며 논란이 된 자신의 행동에 대해 종교적 비하 의도가 없었음을 밝히기도 했다.

종관위는 공지영 작가에 대한 참회 뜻을 받아들이기로 했으나 명예훼손 소송 취하와 관련해서는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 소송과 별개로 종관위 회의 사진에 자유한국당문구를 합성한 이미지를 제작해 최초 유포한 사람을 우선 찾겠다는 입장이다.

종관위원장 혜일스님은 공지영 작가가 사진을 합성하지 않았고 스님을 조롱하려는 의도가 없었다는 점은 이해하지만 해당 사진으로 인해 불교가 마치 특정 정당과 관계가 있는 것처럼 비춰진 부분에 대해서는 심각하게 생각한다사진을 제작해 유포한 사람을 찾을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지영
논란이 된 합성 사진이 찍힌 장소인 종립학교관리위원회 회의실을 찾은 공지영 작가. 종관위원장 혜일스님이 '자유한국당' 문구가 합성된 자리에 본래 조계종 진제종정예하 사진이 걸려있었다는 설명을 하고 있다.
공지영
조계사 사시예불에 참석한 금강스님과 공지영 작가.
공지영
공지영 작가가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1층 로비에 걸린 ‘보물 제1266호 금당사 괘불’ 앞에 삼배를 하고 있다. 사진 오른쪽은 금강스님.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53   서로 십만억 불국토 밖 서방 정토ㅡ법화경을 독경하다가 염라판관 2019.11.15. 0
1952   나경원 덜 떨어진 인물 염라판관 2019.11.15. 0
1951   초대! 『비평의 조건』 출간기념 집담회 (11/24 일 3시) 갈무리 2019.11.12. 4
1950   새책!『비평의 조건 ― 비평이 권력이기를 포기한 자리에서』(고… 갈무리 2019.11.12. 3
1949   전두환과 시진핑의 어리석음 염라판관 2019.11.11. 2
1948   모병제 염라판관 2019.11.07. 5
1947   박챤주ㅡ한국군이 민병대라 염라판관 2019.11.04. 8
1946   만사 금통 염라판관 2019.11.02. 7
1945   수행문 염라판관 2019.11.02. 6
1944   법사와 선사 염라판관 2019.11.02. 7
1943   북한 왜 핵포기 대외 개방해야 하나 염라판관 2019.11.01. 9
1942   연기=중도=공 염라판관 2019.11.01. 7
1941   황석영을 비롯한 1,276명 , '조국지지' 작가들 어디서 무엇하지? 好音 2019.10.29. 23
1940   2019 문화가 있는 날 10월 <청운동,문학산책> : 이달의 시인 이… 종로문화재단 2019.10.23. 20
1939   한국문학의 판단중지를 위하여 미니멀리즘 2019.10.18. 27



1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10개]

 

후원 우리은행 1005-802-113278 (사)한국작가회의

(03965)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로 128, 마포중앙도서관 5층 (사)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 전송 02-2676-148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