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미래구상프로젝트

게시판

미래구상프로젝트

게시판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54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최영미 '일기장'제출
이름 好音 이메일





‘고은 성추행’ 폭로한 최영미 시인, 법원에 추태 상황 적은 일기장 제출

이호재기자 입력 2019-01-12 03:00수정 2019-01-1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고은 시인(86)의 성추행을 목격했다고 폭로한 최영미 시인(58)이 목격 당시 심경이 담긴 일기를 법원에 제출했다. 고 시인은 1994년 서울 종로의 한 술집에서 고 시인의 성추행을 목격했다고 폭로한 최 시인과 이를 보도한 본보 등을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냈다. 

11일 오후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14부(부장판사 이상윤) 심리로 열린 공판에서 최 시인은 직접 세 권의 일기장 원본을 재판부에 증거로 제출했다. 일기 작성 시점은 1993년 8월∼1995년 4월 27일이다. 최 시인은 “고 시인의 추태를 목격한 이후에 작성했다”며 “동아일보에 폭로 글을 보내고 며칠 뒤 ‘일기를 확인해 보라’는 동생의 조언을 듣고 당시 작성된 부분을 찾았다”고 재판부에 밝혔다.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869   내수 절벽 수출 절벽 한국 경제 장산곶매 18:38 2
1868   문재인 정권 문제 장산곶매 17:49 1
1867   미국 뉴질랜드 총기 난사ㅡ기독교는 이제 유효하지 않다 장산곶매 15:02 2
1866   4월 1일 개강! 다중지성의 정원 철학, 문학 강좌 다중지성의정 14:54 1
1865   어쨌거나 나희덕 김명원 임헌영은 불전 만배하라 장산곶매 12:54 1
1864   사랑은 그리울 때가 더 아름답습니다. smither 2019.03.17. 2
1863   중음계 장산곶매 2019.03.15. 2
1862   문재인 정권에 충고ㅡ속히 경제를 추슬러야 장산곶매 2019.03.14. 3
1861   경쟁이 부재하면 장산곶매 2019.03.13. 3
1860   한국 보수나 진보나 덜 떨어진 민주주의가 장산곶매 2019.03.12. 5
1859   북한 핵 포기? 장산곶매 2019.03.12. 5
1858   햇볕 정책 장산곶매 2019.03.12. 4
1857   사후 세계를 알고 싶으면 장산곶매 2019.03.10. 5
1856   설정 스님은 도를 깨친 성자이다 장산곶매 2019.03.10. 5
1855   안희정ㅡ위계상 간음이 답이다 장산곶매 2019.03.09. 6



1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10개]

 

후원 우리은행 1005-802-113278 (사)한국작가회의

(03965)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로 128, 마포중앙도서관 5층 (사)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 전송 02-2676-148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