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미래구상프로젝트

게시판

미래구상프로젝트

게시판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137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고은'의 '무죄추정'은 인정돼야 한다
이름 好音 이메일
첨부 L20180207.99099002600i1.jpg (193.3K)




'미투'가 성폭력이 만연한 일상을 바꾸려면 성폭력 혐의자에게도 무죄 추정의 원칙을 인정해야 한다. '고은'시인이 '미투'당사자 '최영미'시인등을 상대로 재판을 걸어 더욱 그렇다.


평소 몸가짐이 단정한 남자든 손버릇 나쁘기로 소문난 난봉꾼이든 마찬가지다. 잠시 숨을 고르고 ‘성이 조화롭게 공존하는 사회’를 지향하는 단체 ‘휴먼연대’의 문제 제기를 들어보자. 


“언론을 통해 일거에 상대방을 매장시키는 미투 방식은 유효한가? 관련 언론의 책임은? 강력한 변호인단을 구성한 안 전 지사와 달리 다수의 가난한 이들은 성범죄자라는 혐의에서 어떻게 벗어날 수 있겠는가.”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873   <새책> 『대피소의 문학 ― 구조 요청의 동역학』 출간! (김대성… 갈무리 2019.04.21. 0
1872   시집 추석 악살에 34년 만번 투고라 장산곶매 2019.04.11. 14
1871   다중지성의 정원 4월 10일 개강 강좌ㅡ 예술사회학, 철학, 영화,… 다중지성의정 2019.04.06. 12
1870   불일불이 장산곶매 2019.04.04. 10
1869   외제차 몰고 청와대로 돌진한 육군 소령 장산곶매 2019.04.04. 17
1868   불교는 장산곶매 2019.03.27. 15
1867   파드마 삼바바 장산곶매 2019.03.27. 15
1866   정부 정책 문제 최저임금 복지 속도가 문제이다 장산곶매 2019.03.27. 14
1865   실례ㅡ법당에서 합장한 채 열반한 노 보살ㅡ저예산 오백만 관객 … 장산곶매 2019.03.27. 15
1864   <새책> 『역사의 시작 ― 가치 투쟁과 전 지구적 자본』 출간! (… 갈무리 2019.03.23. 20
1863   어쨌거나 나희덕 김명원 임헌영은 불전 만배하라 장산곶매 2019.03.18. 29
1862   사랑은 그리울 때가 더 아름답습니다. smither 2019.03.17. 28
1861   중음계 장산곶매 2019.03.15. 30
1860   문재인 정권에 충고ㅡ속히 경제를 추슬러야 장산곶매 2019.03.14. 32
1859   경쟁이 부재하면 장산곶매 2019.03.13. 24



1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10개]

 

후원 우리은행 1005-802-113278 (사)한국작가회의

(03965)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로 128, 마포중앙도서관 5층 (사)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 전송 02-2676-148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