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미래구상프로젝트

게시판

미래구상프로젝트

게시판

이 글을 twitter로 보내기 이 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이 글을 Me2Day로 보내기 이 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이 글을 C공감으로 보내기 rss
조회 90
글자 크게 하기 글자 작게 하기 프린트
제목 마눌님, 오, 마눌님
이름 好音 이메일
첨부 c1dd7b93-8acc-4a52-aa56-411cff8e7687.jpg (292.5K)




요즈음

삼식이가 되버린 나를두고 하는 말이  쟁쟁쟁 귓가돈다 가슴에 멍을 친다  위기를 기회노라고 어느누가 말했나

 

 

 


“내가 왜 이렇게 살아야 하는데?
남자가 집안 차지하고 앉아 있으니까 하루하루가 숨이 탁탁 막혀!
그래서 징역살이하는 것 같아.
여느 집 남자들은 친구들 만나서 등산이나 공원 같은데 잘도 나가더만...
공생처럼 집에서만 뱅뱅 돌면서 세끼 밥이나 챙겨 먹을 궁리만 하고 있으니
내가 숨을 쉬고 있다는 게 참 용하다니까“
 
마눌은 말려놓은 빨래를 개면서 옆에 있는 내가 듣거나 말거나
혼잣말로 입을 씰룩인다.
언뜻 들으면 남자 가슴에 불을 지르는 말 같지만
곰곰이 들으면 마눌 말이 하나도 틀린 곳이 없다.
욕먹어 싸다.
모두 다 이놈 백수, 삼식이한테 문제가 있었다.
갑자기 눈앞이 캄캄해 온다.
오~ 하느님!
내일 아침부턴 집을 비워 줘야 할 것 같은데 정말 어디로 나가야 하나요?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899   내 인생 불법 비리ㅡ다 네 건이다 장산곶매 2018.12.09. 2
1898   내 작품들 유출 장산곶매 2018.12.09. 2
1897   아래 문지사의 우편물은 가정 폭력이 수없이 걸린다는 내 메일의… 장산곶매 2018.12.09. 2
1896   검경은 장산곶매 2018.12.09. 1
1895   문지사 우편물 장산곶매 2018.12.09. 3
1894   신분의 차이 장산곶매 2018.12.09. 1
1893   군검경 제 공무원들의 자세 장산곶매 2018.12.09. 1
1892   마음을 비우고 바라보는 세상 smither 2018.12.09. 1
1891   국가 재난ㅡ남사고의 백마공자가 답이다 장산곶매 2018.12.09. 3
1890   장산곶메의 열정을 好音 2018.12.09. 4
1889   문재인 대통령께 [1] 장산곶매 2018.12.09. 4
1888   시집 추석 장산곶매 2018.12.08. 3
1887   문학 불법 비리 3건 법적 대응 용의 있다 장산곶매 2018.12.08. 1
1886   김명원ㅡ구속 감인데 장산곶매 2018.12.08. 1
1885   이재수 자살 네거티브 장산곶매 2018.12.08. 1



1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10개]

 

후원 우리은행 1005-802-113278 (사)한국작가회의

(03965)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로 128, 마포중앙도서관 5층 (사)한국작가회의 _ 전화 02-313-1486~7 / 전송 02-2676-1488
이메일 hanjak1118@hanmail.net(사무처)